[한국경제] 뉴스 3081-3090 / 3,36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새내기 부자되기] 재테크의 1차 목표는 내집 마련

    ... 기간은 평균 7.7년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는 말 그대로 전국 평균일 뿐이다. 서울에서 소형 아파트를 마련하는 데는 18년이 걸린다는 한 부동산 정보업체의 조사 결과도 있다. 물론 집값이 오를 것이 확실시되면 적극적으로 레버리지를 활용,내집 마련에 나서야 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장기적인 접근전략이 필요하다. 내집 마련 재테크 전략은 다음과 같이 3단계로 진행돼야 한다. 1단계는 청약통장에 가입,아파트 청약자격을 얻는 것이다. 당첨확률이 많이 떨어지긴 ...

    한국경제 | 2006.01.25 00:00 | 유병연

  • [금주의 재테크포인트] 잘나가던 한국 증시에 이상기류?

    ... 다소 낮아지지 않겠느냐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국가별 경제전망을 토대로 볼 때 세계경기는 정점을 지난 후 하강국면에 진입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지난해 4분기 기업 실적도 예상보다 다소 안 좋게 나오고 있다. 미국의 금리인상과 레버리지 비율(투자원금 대비 총투자금액) 축소로 글로벌 유동성이 줄어드는 추세다. 국제통화기금(IMF) 등 주요 예측기관들은 미국의 쌍둥이 적자와 국제수지 불균형,통상 및 통화마찰,부동산 시장 거품붕괴 등의 위험요인을 연일 경고하고 있다. ...

    한국경제 | 2006.01.22 00:00 | 한상춘

  • 100억달러대 '공룡 사모펀드' 속속 등장

    ... 모두 80억∼100억달러짜리 펀드를 최근 조성했다. 대형 사모펀드가 잇따라 조성되고 있는 것은 안정적인 수익을 위해 초대형 기업 인수에 주로 눈독을 들이기 때문이다. 특히 피인수 기업의 자산을 담보로 인수자금을 조달하는 '레버리지드 바이아웃(LBO)'이 보편화되면서 펀드 대형화를 더욱 부추기고 있다. FT는 "인수자금의 4분의 1 정도만을 펀드에서 조달하는 관행상 KKR가 운용하게 될 174억달러의 자금으로는 약 700억달러(약 70조원) 규모의 거래도 ...

    한국경제 | 2005.12.18 00:00 | 신동열

  • [금융권 '파생상품 전쟁'] 은행 영입경쟁 전문가 몸값 상한가

    ... 미흡한 수준"이라며 "금융기관도 IT 반도체 업체와 마찬가지로 연구개발(R&D) 투자의 중요성을 인식해 과감한 투자가 이뤄져야 한다"고 처방했다. 파생상품은 투자자에게는 고수익을,기업에는 효과적인 위험관리 수단을 제공한다. 그러나 레버리지가 높아 핵폭탄에 비유될 정도로 위험성 또한 큰 분야인 만큼 리스크 관리능력도 필수다. 윤만호 산업은행 금융공학실장은 "시장에서 하루가 다르게 새로운 상품이 나오는 만큼 그때마다 쉽게 적용할 수 있는 유연성 있는 리스크관리 시스템이 ...

    한국경제 | 2005.12.06 00:00 | 유병연

  • ELW 투자 랩어카운트 2종 첫 출시

    ... 추구하는 '그린형'과 고수익을 노리는 '옐로우형' 두 종류가 있다. 랩 수수료 등 초기비용은 원금의 0.1%로 낮은 반면 이익금의 10%는 성과수수료로 내야 한다. 이제성 대우증권 상품개발마케팅부장은 "ELW의 저비용 고수익(레버리지 효과) 구조를 활용한 첫 간접투자상품"이라며 "ELW에 관심있는 투자자들에게 간접투자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만기는 1년이며 최소 가입액은 2000만원,중도 해지 수수료는 없다. 박해영 기자 bono@han...

    한국경제 | 2005.11.29 00:00 | 박해영

  • thumbnail
    적은 돈으로 '블루칩' 먹어볼까 .. '주식워런트증권' 시작

    ... 증권사가 호가를 제시하면서 투자자들이 언제든지 사고 팔 수 있도록 해주는 것도 큰 차이점이다. ELW의 가장 큰 특징은 주가 방향만 잘 예측하면 상대적으로 적은 돈을 투자해 큰 수익을 거둘수 있다는 점이다. 이른바 '지렛대(레버리지) 효과'다. 콜 워런트의 경우 기초자산의 주가가 상승하면 직접 주식투자를 할 때와는 비교가 안 될 정도의 높은 수익을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그만큼 손실폭도 크기 때문에 고위험 고수익을 원하는 투자자들에게 적합한 상품이다. ...

    한국경제 | 2005.11.27 00:00 | 박성완

  • thumbnail
    [새내기 부자되기] 재테크 고수는 전문가 지식을 활용한다

    융자나 신용을 통해 타인의 자본을 이용하는 '레버리지'는 재테크의 속도를 높여 주는 중요한 수단이다. 하지만 재테크 세계에서 진정한 레버리지 효과는 '소프트 레버리지'에 있다. 소프트 레버리지란 타인의 돈이 아니라 타인의 지식과 정보 경험 등을 지렛대로 활용하는 것이다. 보통 하수는 혼자서 재테크 문제를 해결하려고 하는 반면 고수는 주위에 인맥을 만들고 그 사람들에게서 답을 구한다. 실제로 세상에는 자기 스스로가 출중한 재테크 능력을 가져 ...

    한국경제 | 2005.11.16 00:00 | 유병연

  • thumbnail
    [새내기 부자되기] 富는 '속도의 함수'‥ 레버리지를 활용하라

    ... ROI(Return on Investment)도 중요하지만 ROTI(Return on Time Invested), 즉 '투자시간 대비 수익'도 중요한 것이다. 이제 속도전으로 들어가 보자.재테크의 속도를 높여 주는 수단은 레버리지(Leverage·지렛대의 원리)다. 레버리지란 융자나 신용을 통해 타인의 자본을 지렛대로 삼아 자기자본의 수익률을 높이는 기법으로 적은 자기자본으로 큰 투자에 나설 때 유효하다. 예를 들어 보자.A씨는 수년 전 전세를 끼고 1억5000만원짜리 ...

    한국경제 | 2005.11.09 00:00 | 유병연

  • 사모투자사, 중국 기업 인수전 후끈

    ... 칼라일은 지난달 중국의 보험회사 차이나 퍼시픽 생명보험 지분 24.9%를 4억달러에 사들인 데 이어 이번 거래도 성사시켜 중국기업에 대한 투자를 대폭 늘려 나가고 있다. 특히 칼라일의 쉬궁그룹 인수는 중국 기업에 대한 최초의 레버리지드 바이아웃(LBO) 형태로 이루어져 앞으로 유사한 형태의 거래가 더욱 활성화될 전망이다. LBO는 매각대상 기업의 자산을 담보로 대출을 얻어 기업을 인수하는 형태로 미국이나 유럽지역에서는 종종 사용되지만 중국 국영기업 매각에서 사용된 ...

    한국경제 | 2005.10.26 00:00 | 김선태

  • [금주의 재테크 포인트] '달러-캐리' 자금 이탈이 '최대 변수'

    ... 금리보다 높을 경우 차입국 통화로 표시된 자금을 차입해 투자 대상국의 유가증권에 투자하게 된다. 투자 대상국과 자금 차입국 간 금리 차익과 환차익을 동시에 얻을 수 있기 때문이다. 주목해야 할 것은 캐리 트레이드는 반드시 레버리지(증거금 대비 총투자 가능금액 비율) 투자와 결부된다는 점이다. 어떤 국가에서 캐리 트레이드 자금이 유입될 때마다 레버리지 투자로 자금이 증폭돼 주식과 부동산 시장에 자산 거품이 쉽게 발생하고 투자 대상국의 경제를 어렵게 한다. ...

    한국경제 | 2005.10.23 00:00 | 한상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