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01-3110 / 3,63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위기의 동유럽 펀드… 지금이라도 환매를

    ...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급락에 따른 기술적인 반등이 나타날 경우 관련 펀드 비중을 줄여 어느 정도 추세적 상승이 가능한 다른 지역펀드로 옮겨갈 것을 권하고 있다. 동양종금증권은 1일 "동유럽은 부채(레버리지)를 사랑했고,서유럽 은행은 '동유럽 국가의 부채사랑'을 사랑했다"며 최근 불거진 동유럽 사태를 표현했다. 유럽의 경제호황은 유럽 은행들의 동유럽 진출을 부추겼고 유럽연합(EU) 가입 후 빠른 속도의 경제 발전에 고무된 동유럽 국가들은 ...

    한국경제 | 2009.03.01 00:00 | 서정환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금융위기 재연에 미국경제 '5대 함정' 논란

    ... 형태로 얼마나 크게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인가 하는 점이다. 이 문제를 알아보기 위해 각각 1차와 2차 위기의 주 원인인 투자은행과 시중은행에 대해 거래형태,글로벌 투자비중,금융감독 수준 등을 비교할 필요가 있다. 이론적으로는 레버리지(자금차입) 비율과 글로벌 투자 비중이 높고 감독이 소홀할수록 위기 강도와 한국 등 역외국에 미치는 파장이 크게 나타난다. 1차 위기의 주역인 미국 투자은행은 고수익을 추구하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레버리지 비율이 높아질 수밖에 없고 투자가 ...

    한국경제 | 2009.03.01 00:00 | StyleTeam

  • [미분양 투자전략] 김용진 부동산뱅크 이사 "2~3년 못 버틸거면 투자 참아라"

    ... 투자하면 돈만 묶일 가능성이 높다는 이유에서다. 정말 맘에 드는 물건을 봤다면 은행 등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릴 필요가 있다는 조언도 내놓았다. 초저금리의 매력을 누릴 만한 시기가 왔다는 얘기다. 그는 "대출이자가 연 4~5% 정도라면 충분히 모험을 할 수 있는 상황"이라며 "다만 신용관리를 제대로 못해 연 8~9%로 빚을 얻어야 한다면 레버리지 효과를 얻을 수 없어 메리트가 없다"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09.02.24 00:00 | 박종서

  • thumbnail
    금·원유… '실물' 펀드 출시 '러시'

    ... 순자산의 85%를 신용등급 'A-' 이상의 국내 채권에 넣고 나머지 15%를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 상장한 WTI선물지수에 투자하는 구조다. 삼성투신운용 관계자는 "이론적으로는 국내 채권형펀드에 가깝다고 볼 수 있지만 선물시장의 레버리지를 감안하면 15%의 금액이 순자산의 전부를 투자하는 효과를 내 사실상 투자금 전부를 원유에 투자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설명했다. 실제 삼성투신은 이 상품의 투자위험 등급을 초고위험으로 정했다. KTB자산운용도 원유에 투자하는 파생상품펀드를 ...

    한국경제 | 2009.02.17 00:00 | 김재후

  • thumbnail
    외국계 애널리스트 한국증시 전망

    ... 들어가면 저렴한 'IMF 메뉴'가 따로 있을 만큼 사정이 어려웠는데 지금과 비교할 수 없다"며 과도한 경기위축 우려를 경계했다. 헌세이커 부장은 특히 "지난해 외국인들은 '셀 코리아'를 하고 싶었던 게 아니라 글로벌 금융위기로 레버리지(차입)를 축소하는 과정에서 어쩔 수 없이 포트폴리오 비중이 높고 현금화가 편리한 한국 시장을 정리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000년대 초반 들어왔던) 장기투자(롱텀) 펀드들이 주로 빠져나갔던 지난해 하반기에 오히려 여유가 있는 ...

    한국경제 | 2009.02.15 00:00 | 문혜정

  • thumbnail
    곽승준 위원장 "한국 금융 초등학생 수준… 갈길 멀다"

    ... 대표는 금융규제 강화 움직임을 비판했다. 그는 "시장 실패들을 보완하기 위한 움직임이 지나친 규제 강화로 이어지는 것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토 다카토시 도쿄대 교수는 위기의 원인으로 금융 규제 · 감독 실패와 레버리지를 통한 과도한 유동화,신용평가사의 이해상충 등 문제를 지적하면서도 규제 · 감독체제의 총체적인 재검토보다는 현 국제기구를 보완하고 국제 공조를 도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얀 브록마이어 IMF 부국장도 "규제강화가 불가피하지만 과잉반응은 ...

    한국경제 | 2009.02.13 00:00 | 정재형

  • thumbnail
    [책마을] 경제 못따라 가는 정책 '속도의 충돌'이 문제다

    ... 교만을 저지르자 하늘은 여러 개의 돈으로 나누고,돈과 돈 사이의 소통을 어렵게 만들어 세계가 뿔뿔이 흩어지게 됐다는 것이다. 경제 전문가와 시장분석가 등은 서브프라임 사태로 촉발된 이번 금융위기를 '투자은행을 비롯한 금융기관의 레버리지를 이용한 돈의 욕심',즉 탐욕의 결과물이라 분석한다. 하지만 토플러는 다른 결론을 이끌어낸다. 지금의 경제위기는 과거와 달라진 '속도'의 충돌이 그 원인이라고 지적한다. 말 그대로 눈 깜박할 사이에 엄청난 액수의 돈이 은행에서 ...

    한국경제 | 2009.02.12 00:00 | 고두현

  • thumbnail
    [금융투자회사 영업 전략] 삼성투신운용‥관리자산 109조원 국내 최대

    ... 지난 2007년 9월 금융업계 최초로 ETF 운용 노하우를 해외에 수출했고,작년 2월에는 국내 최초로 일본 ETF인 '코덱스재팬'을 한국 증시에 상장시켰다. 지금은 주가지수연동 ETF만 상장돼 있지만 자통법 시행으로 리버스ETF,레버리지ETF,실물ETF 등 다양한 ETF가 가능하게 됐다. 이에 따라 삼성투신은 다양한 투자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안정적인 수익창출이 가능한 ETF상품을 준비 중이다. 세계 금융위기로 잠시 주춤했던 글로벌 시장 진출도 자통법을 계기로 한층 ...

    한국경제 | 2009.02.11 00:00 | 백광엽

  • thumbnail
    [자통법 A to Z] 헤지펀드 투자는 연말 기관 투자가부터… 일반인은 좀더 기다려야

    ... 것으로 기대된다. 전문가들은 증권사와 자산운용사들이 다양한 헤지펀드 전략을 내세워 헤지형펀드를 시도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박용미 동양종금증권 연구원은 "지난해 글로벌 금융위기로 헤지펀드가 타격을 입었지만 시장상황과 관계없이 고레버리지,공매도,롱숏전략 등 다양한 매매기법으로 절대수익률을 추구하는 수요는 여전하다"고 지적했다. 다만 국내에서 헤지펀드 시장이 활성화되기에는 시간이 걸릴 전망이다. 연기금과 같은 기관투자가들에게 우선적으로 헤지펀드 투자가 허용되고,이후 ...

    한국경제 | 2009.02.11 00:00 | 박해영

  • thumbnail
    [크리스티 박의 '시너지골프'] 파워 3대요소 스윙폭ㆍ지렛대ㆍ꼬임

    ... 넓을수록 클럽헤드 스피드와 파워가 더 커진다. 백스윙 초기 4분의 1 정도까지 오른팔을 쭉 뻗은 상태를 유지하면서 양손을 가능한 한 낮춘다. 이렇게 하면 팔이 들어올려지지 않게 하면서 스윙 폭을 최대한 넓게 할 수 있다. 둘째 레버리지(leverage),즉 지레의 작용을 잘 이용한다. 스윙에서 두 개의 지렛대는 파워를 극대화할 수 있는 요소가 된다. 왼팔과 클럽샤프트가 하나의 지렛대를 이루고,또 다른 하나는 오른팔이 굽혀지면서 생기는 손목의 꺾임 부분에 의해 만들어진다. ...

    한국경제 | 2009.02.11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