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1-80 / 2,7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돈 몰리는 '착한 펀드'…수익률도 탄탄

    ... 방어에 성공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10일 기준 등록된 43개 테마 펀드 중 SRI 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1.04%다. 코스피지수(-0.09%) 수익률을 소폭 웃돌았다. 최근 3개월 수익률은 12.83%로 전체 테마 펀드 중 레버리지, 헬스케어, IT 등에 이은 7위다. 미래에셋 글로벌혁신기업 ESG 펀드(21.61%), 마이다스 책임투자 펀드20.0%), KBSTAR ESG사회책임투자 펀드(10.02%)가 수익률 상위에 올랐다. 착한 펀드가 코로나19 폭락장에서도 수익률을 ...

    한국경제 | 2020.06.11 17:33 | 한경제

  • 착한펀드 수익률, 코로나19에서도 '착했다'

    ... 방어에 성공했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10일 기준 등록된 43개 테마 펀드 중 SRI펀드의 연초 이후 수익률은 1.04%다. 코스피지수(-0.09%) 수익률을 소폭 웃돌았다. 3개월 수익률은 12.83%로 전체 테마 펀드 중 레버리지, 헬스케어, IT 등에 이은 수익률 7위다. 미래에셋 글로벌혁신기업 ESG펀드(12.49%), 마이다스 책임투자 펀드(8.49%), KBSTAR ESG사회책임투자 펀드(10.02%)가 수익률 상위에 올랐다. ‘착한 ...

    한국경제 | 2020.06.11 16:25 | 한경제

  • NH증권 "한국판 MSCI 지수 개발"

    ... 패시브 전략·파생상품 분야를 담당하는 최창규 연구원이 인덱스 개발팀장을 맡았다. 국내 인덱스 시장은 한국거래소와 에프앤가이드가 독점하다시피 하고 있다. 세계적으로 패시브펀드 바람이 불었지만 한국에서는 코스피지수 추종이나 레버리지, 인버스 상품에 투자가 집중됐다. 다양성이 떨어졌기 때문이다. 투자자들은 다양한 지수를 기초로 한 상장지수펀드(ETF)를 찾아 해외로 눈을 돌렸다. 미국에는 5000개가 넘는 ETF 상품이 있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민간 영역에서도 지수를 ...

    한국경제 | 2020.06.08 17:26 | 고재연

  • thumbnail
    서울 청약 과열 이유 살펴보니…전셋값이 분양가의 86% 달해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과 달리 청약시장에 수요가 집중되면서 과열 양상이 이어지고 있다. 중도금 대출 규제에도 전세 가격을 높게 받아 분양 대금을 조달하는 이른바 ‘전세 레버리지 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8일 부동산 정보업체 직방에 따르면 올해 입주 1년 이하 아파트의 분양가 대비 전세가율은 서울이 86.3%, 전국은 76.6%였다. 2018년에 비해 각각 7.1%포인트, 1.7%포인트 상승했다. 서울은 분양가의 80%가량을 전세로 ...

    한국경제 | 2020.06.08 17:20 | 허란

  • thumbnail
    "이러니 무조건 분양받지"…신축 아파트 전셋값, 분양가 수준

    ... 분양가 대비 전세가율을 비교하면 지방을 제외하고 신축 아파트의 비율이 높았다. 지방만 기존 아파트가 74.9%, 신축 아파트 73.3%로 기존 아파트가 1.6%p 높았다. 서울은 기존 아파트 보다 분양아파트가 전세를 활용한 레버리지 효과가 더 크게 나타났다. 기존 아파트와 신축아파트의 비율 차이가 29.6%p 높게 형성됐다. 이처럼 기존 아파트의 매매실거래가 대비 전세실거래가 보다 신축 아파트 분양가 대비 전세가율 차이가 10%p 이상 높은 지역은 대전(25.1%p), ...

    한국경제 | 2020.06.08 10:06 | 김하나

  • thumbnail
    [숫자로 읽는 세상] 중국 경제 짓누르는 기업부채…부실기업 줄도산 우려

    ... 해석된다. 그 속내에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300%를 넘어선 총부채 부담으로 돈풀기에 적극 나서지 못하는 중국 정부의 고민이 담겨 있다는 분석이다. 국제금융협회(IFF)에 따르면 중국의 GDP 대비 총부채 비율(이른바 거시 레버리지)은 지난해 말 300.5%에서 올해 3월 말 317%로 급등했다. 분기 기준 상승폭으로 역대 최고 기록이다. 거시 레버리지는 가계·기업·정부의 국내 부채를 모두 합한 값이 GDP보다 얼마나 큰지를 보여주는 ...

    한국경제 | 2020.06.08 09:00 | 강현우

  • thumbnail
    "코로나 장세 수익률 67%"…동학 개미들 결국 웃었다

    ... 카카오(87.31%)와 네이버(60.42%) 등도 비대면 산업 성장에 대한 기대감으로 주가가 급등하면서 높은 수익률을 기록했다. 개인 순매수가 1조원 가까이 몰린 삼성전자의 경우 29.2%의 수익률을 나타냈다. 반면 투자 위험이 높은 레버리지·인버스 상장지수상품(ETP) 투자에 뛰어든 일부 '불개미'들은 큰 손실을 봤다. 같은 기간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상장지수펀드(ETF)는 'KODEX 200선물인버...

    한국경제 | 2020.06.07 09:11 | 김하나

  • thumbnail
    '고위험 끝판왕' FX마진거래, 올해 개미 투자 100조원 넘나

    ... 39조5205억원에서 급격히 늘었다. 개인의 연간 FX마진거래 투자액은 2018년 64조1285억원, 2019년 96조53억원 등으로 최근 빠르게 늘었다. 이대로라면 올해는 100조원을 넘길 게 확실시 된다. FX마진거래는 증거금을 바탕으로 레버리지를 일으켜 환율 변동에 따른 차액을 얻는 투자 기법이다. 증거금은 투자 중개기관에 따라 다르지만 보통 1만달러(약 1227만원) 선이다. 레버리지율이 10배에 달하기 때문에 최소 증거금으로 10만달러를 매수·매도한 것과 ...

    한국경제 | 2020.06.03 16:03 | 양병훈

  • thumbnail
    레버리지·곱버스 투자 '승자'는 없었다

    반년 전 A는 코스피지수 상승에, B는 하락에 베팅했다. 각각 수익이 두 배로 나는 레버리지 상장지수펀드(ETF) 상품을 활용했다. 지난 6개월 동안 코스피지수는 한 차례 급락 이후 상승과 하락을 반복해 투자 시점 대비 소폭(0.2%) 상승했다. 두 사람 중 누가 돈을 벌었을까. A가 조금이라도 벌었을 것 같지만 둘 다 손실을 봤다. 지수는 제자리지만 손실률은 5~20%에 이른다. 레버리지 상품에 중장기로 투자한 경우 ‘승자’는 ...

    한국경제 | 2020.06.02 17:33 | 고재연

  • thumbnail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수수료 낮춘 자산관리 서비스 출시한 KB증권

    ... 랩(Wrap)운용부에서 직접 선정해 운용한다. 보수는 연 0.1%로 기존의 유사 형태 상품 대비 수수료가 저렴하다는 게 KB측 설명이다. ‘KB able 차곡차곡 ETF랩’은 KOSPI200지수 ETF와 레버리지 ETF(시장 하락 시) 등을 활용해 코스피 시장의 적립 투자 효과를 추구한다. 장기 투자자에게 적합한 상품으로 분류된다. 수수료도 기존 유사 상품 대비 낮은 수준으로 책정할 예정이다. 김유성 투자솔루션센터장은 "코로나19로 많은 ...

    한국경제 | 2020.06.02 13:56 | 고윤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