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8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민영 주춤하니 배희경이 날갯짓…JLPGA메이저 단독 선두

    ... 페어웨이에 안착 시키지 못해 고전했는데 오늘은 샷감이 살아나서 버디 기회를 많이 잡은 것 같다"고 말했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2승을 거둔뒤 2015년부터 일본 무대에서 활약한 배희경은 2018년 브리지스톤 레이디스 대회에서 우승한 바 있다. 이번 대회에서 배희경이 우승 도전에 성공할 경우 JLPGA 통산 2승이자 프로통산 첫 메이저대회 우승컵을 들어올리게 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국에 머물던 배희경은 JLPGA투어가 ...

    한국경제 | 2020.09.11 16:52 | 김순신

  • thumbnail
    '홀인원' 이민영…日 메이저 첫승 발판

    ... 사태로 한국에 머물던 이민영은 지난 6~7월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4개 대회에서 뛰며 실전 감각을 다졌다. JLPGA투어가 재개되자 지난달 일본으로 향했고, 2주간 자가격리를 거쳐 투어에 복귀했다. 이민영은 지난주 열린 골프5레이디스골프토너먼트에서 공동 4위를 기록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렸다. 이민영이 이 대회를 석권하면 한국 선수로는 다섯 번째로 우승 트로피를 차지한다. 고(故) 구옥희가 1992, 2002년에 우승컵을 들었고 신현주(40), 이보미(32), ...

    한국경제 | 2020.09.10 15:43 | 김순신

  • thumbnail
    딸에게 우승 선물한 '철녀' 루이스

    ... 집념 하나로 이겨냈다. “딸에게 꼭 우승을 선물하고 싶다”던 꿈을 마침내 이뤄냈다. 루이스는 17일(한국시간) 영국 스코틀랜드 노스 버윅의 르네상스클럽(파71·6453야드)에서 열린 LPGA투어 레이디스 스코틀랜드오픈(총상금 150만달러)에서 최종합계 5언더파 279타를 적어낸 뒤 다른 3명과 함께 치른 연장 첫 홀에서 혼자 버디를 잡아 경쟁자들을 따돌렸다. 우승 상금은 22만5000달러(약 2억6700만원)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

    한국경제 | 2020.08.17 13:52 | 조희찬

  • thumbnail
    박민지, 타이틀 방어 성공…통산 4승째

    ... 4승째를 달성했다. 우승상금은 1400만원. 이로써 박민지는 대상포인트 50점을 추가해 이 부문 3위로 뛰어올랐다. 상금도 4억원을 넘어서면서 '톱3'에 이름을 올릴 전망이다. 지난 6월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연장전에서 김지영(23)에게 패한 아쉬움도 이번 주 우승으로 씻어냈다. 박민지는 최종 라운드를 앞두고 공동 선두로 출발했다. 10번홀(파4)까지 6타를 줄인 이정은에 한 때 선두를 내줬다. 그러나 14번홀(파5)까지 2타를 줄였고 ...

    한국경제 | 2020.08.16 16:10 | 조희찬

  • LPGA 상하이 취소…'아시안 스윙' 무산 위기

    한국에서 열리는 유일한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대회인 BMW레이디스 챔피언십 개최에 적신호가 켜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선수들의 국가 간 이동이 힘들어지면서 아시아 국가에서 잇달아 열리는... 나흘 동안 상하이에서 열릴 예정인 HSBC 챔피언스는 이미 열지 않는 쪽으로 가닥이 잡혔다. 제주에서 열리는 더CJ과 일본 조조 챔피언십은 미국 본토에서 여는 방안을 PGA와 후원사가 논의하고 있다. 김순신 기자 soonsi...

    한국경제 | 2020.08.13 17:30 | 김순신

  • thumbnail
    2~3년간 '무관' 설움…스코틀랜드 오픈서 '부활의 샷' 날릴까

    ... 부활을 노리고 있다는 것도 닮았다. 한때 여자골프계를 지배했던 ‘왕년의 챔프’들이 13일 영국 스코틀랜드 노스베리크의 더르네상스클럽(파71·6427야드)에서 개막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레이디스 스코틀랜드 오픈(총상금 150만달러)에 모두 얼굴을 드러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가져온 오랜 공백이 부진 흐름을 끊어줄 구원의 동력으로 작용할지가 관심이다. 이들은 코로나19 감염 위험에도 영국까지 건너가는 ...

    한국경제 | 2020.08.13 17:29 | 조희찬

  • thumbnail
    '젊은 피' 앞세운 국내파, 세계 최강 언니들 제압

    ... 역부족이었다. 이소영은 13번홀(파3)에서 버디 퍼트를 떨어뜨려 승기를 잡았다. 결과는 2&1(1홀 남기고 2홀 차) 승리. ‘골프 여제’ 잡은 BC카드 연장전 듀오 지난 6월 BC카드·한경레이디스컵에서 연장 명승부를 펼쳤던 박민지(22)와 김지영(24)은 한 팀으로 뭉쳐 ‘골프여제’ 박인비(32)와 이민영(28) 조를 제압했다. 전반에만 신들린 아이언 샷을 앞세워 버디 4개를 골라낸 박민지는 11번홀, 12번홀에서 ...

    한국경제 | 2020.08.07 17:05 | 김순신

  • thumbnail
    안소현 프로, 무명 때부터 인연 맺은 세종필드GC 후원받는다

    ... 세종필드골프클럽 패치를 달고 경기한다. 세종필드골프클럽은 훈련비용과 연습라운드 등을 지원한다. 2014년과 2016년 KLPGA 드림투어에서 우승한 안소현은 지난해 시드전 5위로 2020 투어에 뛰어들었다. 최근 열린 BC카드ㆍ한경 레이디스컵 2020에서 21위,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에서 33위를 차지하는 등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 안소현은 “세종시를 대표하는 골프장에서 좋은 환경 아래 연습에만 집중할 수 있게 돼 기쁘다. 관심과 성원에 보답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7.22 09:22 | 이관우

  • thumbnail
    "골프는 삶 전체의 일부분일 뿐…첫 홀 티샷에 너무 집착말아야"

    “내가 골프를 하는 이유, 플레이할 때 즐겁게 치는 법을 알려주셨다.”(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우승자 김지영) “선생님을 만나고 내 인생을 어떻게 행복으로 채워 넣어야 하는지 알게 됐다.”(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 세계적인 선수들이 우승 소감을 말하면서 꼭 잊지 않고 언급하는 이가 있다. 정그린 그린HRD컨설팅 대표(사진)다. 고진영(25)과 이정은(24), 김지영(24) 외에도 ...

    한국경제 | 2020.07.13 17:39 | 조희찬

  • thumbnail
    폭우 속 '동갑내기 연장혈투'…박현경 웃었다

    ... 박현경은 “아버지가 캐디를 하면 어려운 상황이나 혼자 판단하기 어려울 때 큰 도움이 된다”며 “아버지는 내게 자부심이고 많은 힘이 돼 주신다”고 말했다. 지난달 열린 BC카드·한경 레이디스컵 2020에서 준우승한 박민지(22·NH투자증권)가 2라운드까지 11언더파를 기록해 3위에 올랐고, 김세영(27·미래에셋)은 7언더파, 공동 6위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

    한국경제 | 2020.07.13 17:01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