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6,3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린드블럼, 홈런 3방 맞고 4이닝 4실점…패전은 면해

    ... 화이트삭스전에서 5이닝 4피안타 2실점 호투로 메이저리그 개인 첫 선발승을 거뒀다. 구원승을 포함하면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이던 2013년 7월 5일 시애틀 매리너스전 이후 2천590일 만에 승리를 챙겼다. 린드블럼은 2011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메이저리그에 데뷔한 뒤 2014년까지 미국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갔다. 이후 2015년과 2016년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에서 맹활약한 뒤 2017년 미국으로 돌아가 피츠버그 파이리츠에서 4경기를 뛰었다. 린드블럼은 그 해 ...

    한국경제 | 2020.08.12 12:33 | YONHAP

  • thumbnail
    이닝·ERA 살아난 류현진, 볼넷 줄이면 다시 '특급 모드'

    ... SNS에서 전하며 "류현진은 2019년 평균자책점 2.32로 1위에 오른 선수"라고 강조한 바 있다. 토론토는 류현진의 2019년 맹활약을 지켜보고 그에게 거액(8천만달러)을 안기고 1선발 역할을 맡겼다. 류현진은 지난해 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서 '괴물 투구'를 자랑했다. 가장 돋보인 것은 직구와 체인지업, 커터, 커브 등을 원하는 곳에 던지는 류현진의 제구력이었다. 제구력을 증명하는 것은 볼넷 관련 지표였다. 류현진은 지난해 9이닝당 볼넷 허용이 1.18로 ...

    한국경제 | 2020.08.12 11:22 | YONHAP

  • thumbnail
    '105년의 어색함'도 이겨낸 류현진의 적응력…팔색조로 안정감

    ...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적응력은 높이 평가받는다. 신인 때 대선배 구대성에게서 익힌 체인지업을 자신의 전매특허로 장착한 건 유명한 일화다. 'KBO리그 출신 메이저리그 직행 1호 선수'라는 타이틀을 달고 2013년 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유니폼을 입은 뒤에도 류현진은 한동안 등판일 사이 불펜 투구를 하지 않는 자신만의 루틴을 지켜가면서 낯선 미국 땅에서 입지를 넓혔다. 젊은 선수들이 주축을 이룬 토론토와 4년간 8천만달러에 계약하자마자 금세 투수와 포수진을 ...

    한국경제 | 2020.08.12 10:32 | YONHAP

  • thumbnail
    기로에 선 '긱 이코노미'…美 법원 "우버 운전기사 직고용하라"

    ... 우버와 리프트에 캘리포니아주 기사들과 고용계약을 맺으라는 예비명령을 내렸다. 예비명령은 항소 등이 제기되지 않으면 10일 뒤 확정 판결과 같은 효력을 낸다. 이번 소송은 지난 5월 캘리포니아주와 주 내 3대 도시인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샌디에이고 검찰이 제기한 사건이다. 주 검찰은 이 기업들이 사실상 직원인 기사에게 최저임금과 유급 휴가, 고용보험 등의 혜택을 주지 않는 것은 위법이라고 주장했다. 법원은 이번 명령에서 “기사들이 직원으로서 안정된 처우를 ...

    한국경제 | 2020.08.11 17:10 | 강현우

  • thumbnail
    미 법원, 우버·리프트에 "기사 직접 고용하라" 명령

    ... 이날 우버와 리프트에 주내 기사들과 고용계약을 맺으라는 예비명령을 내렸다. 예비명령은 항소 등이 제기되지 않을 경우 10일 뒤 확정 판결과 같은 효력을 낸다. 이번 소송은 지난 5월 캘리포니아주와 주내 3대 도시인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샌디에이고 검찰이 지난 5월 제기한 사건이다. 주 검찰은 이 기업들이 사실상 직원인 기사에게 최저임금이나 유급 휴가, 고용보험 등의 혜택을 주지 않는 것은 위법이라고 주장했다. 법원은 이번 명령을 내리면서 "기사들이 ...

    한국경제 | 2020.08.11 15:31 | 강현우

  • thumbnail
    오타니 동점포··트라우트 역전포…에인절스, 오클랜드 제압

    에인절스 3연패 탈출…오클랜드는 10연승 달성 실패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가 오타니 쇼헤이의 동점포와 마이크 트라우트의 역전 홈런으로 3연패 늪에서 탈출했다. 9연승을 내달리던 오클랜드 애슬레틱스는 에인절스의 홈런포에 무너졌다. 에인절스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2020 메이저리그 홈경기에서 오클랜드에 10-9로 역전승했다. 에인절스는 1회말 상대 선발 숀 머나이아의 폭투와 앤서니 렌돈의 ...

    한국경제 | 2020.08.11 14:54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로 MLB 거듭되는 파행…세인트루이스 60경기 못할 수도

    ... 포스트시즌 1∼3번 시드를, 2위 팀이 4∼6번 시드를, 그다음으로 승률이 좋은 2개 팀이 7∼8번 시드를 확보한다. 세인트루이스는 남은 경기에서 최대한 많은 승수를 보태야 자력으로 또는 경쟁팀의 인정을 받아 가을 잔치에 나설 수 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의 보도를 보면, MLB 사무국은 현재 코로나19 상황이 여의치 않고 가을에는 코로나19 2차 유행 가능성도 있어 포스트시즌을 중립 지역에서 몽땅 치르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교적 따뜻해 코로나19 확산이 ...

    한국경제 | 2020.08.11 10:11 | YONHAP

  • thumbnail
    미 법원 "우버·리프트, 운전사를 직원으로 처우하라" 명령

    ... 혜택을 주지 않기 위해 이들을 계약업자로 취급해왔다며 운전사들을 직원으로 분류하도록 하는 법을 제정했다. 올해 1월부터 이런 법이 시행됐는데도 우버·리프트가 운전사들을 직원으로 처우하지 않자 캘리포니아주 검찰총장과 샌프란시스코·로스앤젤레스·샌디에이고 검사장 등은 지난 5월 우버·리프트가 법을 위반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이번 법원 결정은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여파로 차량호출 서비스 수요가 대폭 감소한 가운데 내려졌다. 우버·리프트는 핵심 사업이 ...

    한국경제 | 2020.08.11 09:49 | YONHAP

  • thumbnail
    MLB 워싱턴 에이스 셔저, 60경기 초미니시즌서 최고 연봉 선수

    ... 연봉자에 올랐다. AP통신이 올해 개막전 각 팀 30인 로스터를 기준으로 집계해 11일(한국시간) 소개한 연봉 자료를 보면, 셔저는 올 시즌 연봉 1천780만달러(약 211억 3천700만원)를 받는다. 셔저 다음으로 클레이턴 커쇼(로스앤젤레스 다저스·1천630만달러), 마이크 트라우트(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1천580만달러), 매니 마차도(샌디에이고 파드리스·1천510만달러) 순으로 많은 연봉을 받는다. 올해 메이저리그 선수들은 예년 경기(162경기)의 37%만 ...

    한국경제 | 2020.08.11 08:33 | YONHAP

  • thumbnail
    우버 CEO "운전사들, 직원으로 분류하는 대신 펀드 조성하자"

    ... 만약 미국 내 50개 주 전체에 이런 펀드 조성을 의무화한 법이 있었다면 우버는 지난해에 6억5천500만달러(약 7천770억원)를 수당 펀드에 납부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우버는 경쟁 업체인 리프트와 함께 캘리포니아주와 샌프란시스코·로스앤젤레스(LA)·샌디에이고 검찰총장·검사장으로부터 지난 5월 소송을 당한 상태다. 이들 주·시 정부는 우버와 리프트가 운전사들을 직원이 아닌 계약업자로 잘못 분류해 이들이 최저임금이나 유급 병가, 고용보험 등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게 했다며 소송을 ...

    한국경제 | 2020.08.11 05: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