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3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감원 "하나銀, DLF 고객정보 로펌에 넘겨 금융실명법 위반"

    금융감독원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상품 구매자의 금융거래정보를 법무법인에 넘겨 금융실명법을 어겼다는 이유로 하나은행 임직원들에 대한 제재 절차에 들어가기로 했다. 해당 로펌은 금융실명법 위반 가능성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하나은행이 금융실명법을 위반했다며 제재심의위원회 안건으로 올리기로 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8월 당시 하나은행 투자상품부 등에 근무한 임직원 4명은 DLF 전체 계좌 1936개의 ...

    한국경제 | 2020.06.05 19:05 | 박종서

  • thumbnail
    '3년 취업제한' 족쇄 풀렸지만 갈 곳 없는 前 정부 장차관들

    ... 등 장관급만 10명이 넘는다. 임환수 전 국세청장도 이번에 취업 제한이 풀린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4급 이상 공무원은 퇴직한 이후 3년간 공직에 있을 때 업무와 관련이 있으면서 일정 규모 이상인 민간기업·로펌·회계법인 등에 취업할 수 없다. 장차관은 업무와 관련없는 곳에도 취업하기 어렵다. 이런 규정 탓에 현 정부 출범 직후 옷을 벗은 장차관들은 보수가 거의 없거나 봉사직인 대학 초빙·특임교수를 하거나 그냥 쉬면서 ...

    한국경제 | 2020.06.05 17:54 | 서민준/정인설/강진규

  • thumbnail
    금감원, DLF고객 금융정보 로펌에 넘긴 하나은행 직원 제재착수

    금융감독원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고객의 금융거래정보를 법무법인에 넘긴 하나은행 임직원들에 대한 제재 절차에 착수했다. 5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감원은 하나은행의 금융실명거래 및 비밀보장에 관한 법률(금융실명법) 위반 사례를 제재심의위원회 안건으로 올리기로 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8월 당시 하나은행 투자상품부 등에 근무한 임직원 4명은 DLF 전체 계좌 1천936개의 금융거래정보를 A법무법인에 넘겼다. 이후 DLF 관...

    한국경제 | 2020.06.05 16:28 | YONHAP

  • thumbnail
    이재용 영장심사 '창과 방패'…전·현직 특수통 총출동

    ...; 변호사를 전진 배치해 검찰이 구성한 법리의 허점을 파고들 것으로 보인다. 영장실질심사는 구속 필요성에 대한 법원의 판단을 받는 절차인 만큼 판사 출신 변호사들도 새로 참여한다. 이 부회장 방어를 위해 김앤장 등 대형 로펌들도 가세한 상황이다. 이 부회장 측은 검찰 내 대표적인 '칼잡이'로 이름을 날렸던 최재경(58·17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을 중심으로 대응할 것으로 관측된다. 최 전 수석은 삼성전자 법률고문으로서 ...

    한국경제 | 2020.06.05 16:16 | YONHAP

  • thumbnail
    엄마의 무죄를 밝혀야하는 딸, 그리고 딜레마…영화 '결백'

    ... 용의자로 몰린다. 십수 년 전 고향을 떠난 딸은 사건의 진실을 파헤치고 엄마의 결백을 증명하고자 고향으로 돌아온다. 오는 10일 개봉하는 영화 '결백'은 사건의 용의자가 엄마, 사건의 추적자가 딸인 모녀의 추적극이다. 유명 로펌의 에이스 변호사 정인(신혜선 분)은 아빠의 장례식장에서 막걸리에 농약을 탄 살인사건이 일어나 급성 치매 환자인 엄마 화자(배종옥)가 용의자로 몰렸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아빠의 폭력에 시달리다 도망치듯 서울로 떠났던 정인은 사건의 ...

    한국경제 | 2020.06.05 12:02 | YONHAP

  • thumbnail
    조선시대 중전 신혜선 몸에 청와대 셰프 영혼이?...'철인왕후' 출연 확정

    ... 장봉환의 영혼이 깃든 중전이다. 신혜선은 조선 시대를 살아가는 오리지널 김소용의 모습은 물론, 김소용의 몸에 현대 남자의 영혼이 깃든 모습까지 선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신혜선은 첫 스크린 주연작이자 곧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결백'에서 엄마의 무죄를 입증하는 대형 로펌 에이스 변호사 '안정인'을 연기했다. 걸크러시로 관객을 매료시킬 것이다.(사진제공: YNK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bntnews | 2020.06.05 10:42

  • thumbnail
    오거돈 피해자 "수면제 없인 한숨도 못 자, 합의는 없다"

    ... 피해 여성은 4일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영장실질심사에서 나온 오 전 시장의 주장에 큰 충격을 받았다"며 "'혐의는 인정하지만, 기억은 나지 않는다'는 말의 모순에서 대형 로펌의 명성을 실감했고 '집무실에서 일어난 사건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폭언이나 업무상 위력은 결코 없었다'는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어 "향후 ...

    한국경제 | 2020.06.05 09:00 | 김명일

  • thumbnail
    오거돈 강제추행 피해자 "기억 안 난다 주장에 충격"

    ... A씨는 이날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영장실질심사에서 나온 오 전 시장의 주장에 큰 충격을 받았다"며 "'혐의는 인정하지만, 기억은 나지 않는다'는 말의 모순에서 대형 로펌의 명성을 실감했고, '집무실에서 일어난 사건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폭언이나 업무상 위력은 결코 없었다'는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A씨는 "향후 ...

    한국경제 | 2020.06.04 19:53 | 고은빛

  • thumbnail
    '결백' 신혜선, “큰 화면 속 내 얼굴 아직 익숙하지 않아”

    ... 태항호가 참석했다. '결백'은 기억을 잃은 채 살인 사건 용의자로 몰린 엄마 화자(배종옥)의 결백을 밝히려는 변호사 정인(신혜선)이 추 시장과 마을 사람들이 숨기려 한 추악한 진실을 파헤치는 무죄 입증 추적극. 신혜선은 서울지법 판사 출신 로펌 에이스 변호사 정인 역을 맡았다. 누명으로 살인 사건 용의자가 된 엄마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직접 변호에 나서는 딸을 연기했다. '결백'은 그의 첫 스크린 주연작이다. 신혜선은 “이렇게 큰 화면에 내 얼굴이 나오는 것이 아직 익숙하지 ...

    bntnews | 2020.06.04 19:06

  • thumbnail
    신혜선 첫 스크린 주연작…'결백', 코로나19 가운데 꽃핀 모녀 이야기 (종합)

    ... 영화보다 더 극적인 이야기를 내 시나리오와 접목했다”고 했다. 여성 캐릭터가 주축인 새로운 형태의 추적극을 만들고 싶었다는 그는 “모녀의 서사와 비밀에 각각 집중과 공감이 필요하다”고 안내했다. 신혜선은 서울지법 판사 출신 로펌 에이스 변호사 정인 역을 맡았다. 누명으로 살인 사건 용의자가 된 엄마의 결백을 입증하기 위해 직접 변호에 나서는 딸을 연기했다. '결백'은 그의 첫 스크린 주연작이다. 신혜선은 “이렇게 큰 화면에 내 얼굴이 나오는 것이 아직 익숙하지 ...

    bntnews | 2020.06.04 18: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