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6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과징금 1兆'세기의 재판'…공정위, 퀄컴에 승리

    ... 특허권 제공 방식에 대한 시정명령을 내렸다. 퀄컴은 이에 반발해 2017년 2월 서울고등법원에 공정위의 과징금과 시정명령을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공정거래 사건은 고등법원-대법원 2심제로 운용된다. 이번 소송에는 국내 대형 로펌 일곱 곳이 참여해 사건 기록이 7만3000쪽을 넘겼다. 올 8월 최종 변론을 마친 뒤 판결문 작성에 4개월이 걸렸다. 약 2년10개월 동안 17회 변론을 거친 결과는 사실상 공정위의 ‘판정승’이다. 퀄컴이 경쟁 ...

    한국경제 | 2019.12.04 17:28 | 신연수/남정민/전설리

  • [속보] 퀄컴 vs 공정위 1조300억 '특허갑질' 재판, 공정위 승…法 "문제 없다"

    ... 미디어텍이 참여했고, 동원된 법률대리인만 해도 퀄컴 측에선 법무법인 세종, 화우, 율촌 소속 22명, 공정위 측의 바른, 광장, 태평양, 지평 등 27명 등 49명에 달한다. 특히 태평양, 세종, 광장 등은 국내 '톱5' 로펌에 속한다는 점에서 "세기의 재판"이라는 평도 나왔다. 이번 재판의 쟁점이 됐던 퀄컴의 'FRAND 원칙' 위반 혐의에 대해서도 법원은 공정위의 판단이 옳았다는 입장이다. 앞서 공정위는 "퀄컴은 이동통신 ...

    한국경제 | 2019.12.04 11:11 | 김소연

  • thumbnail
    상사중재원·한경 공동 제정 '제2회 한국중재대상'…국내 중재 정운섭·이선재

    ... 사건에서 이병헌 측 변호를 맡기도 했다. 다나 김 변호사는 건설업계 및 사모펀드 등과 관련한 중재 사건에서 전문적인 자문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중국과 홍콩,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중동 등에서 발생한 국제 분쟁 사건을 맡아 한국 기업을 대리했다. 영국과 미국 변호사인 다나 김 변호사는 국제중재에서 유명한 다국적 로펌 허버트 스미스 프리힐스 홍콩사무소를 거쳐 2013년부터 서울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2.01 17:51 | 박종서

  • thumbnail
    초법·깜깜이 논란에…국민연금 '기업 경영개입 지침' 제동 걸렸다

    ... 때문에 지침 최종안은 △‘나쁜 기업’ 선정 방식 △경영 참여 단계 및 절차 △주주제안(경영개입) 방법 및 내용을 최대한 정밀하게 담아 시장의 예측 가능성을 높여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견해다. 한 대형 로펌의 지배구조 전문 변호사는 “가이드라인을 이번 초안처럼 ‘배당정책 합리성’ ‘주주가치의 훼손’ 같은 추상적인 단어를 남발하며 달랑 10쪽짜리로 만들면 안 된다”며 “예를 ...

    한국경제 | 2019.11.29 17:33 | 이상열/황정환

  • 금주(11월 22일~28일)의 신설법인

    ... 계양구 계양문화로 119, 지하1층 (용종동,인천계양코아루센트럴파크) ▷미드라인(박정찬·10·부동산매매업) 연수구 인천타워대로 323, 센트로드 비동 30층 브이167 (송도동,미드라인) ▷박앤장기술로펌차량기술연구소(박병일·200·각 호에 관련된 컨설팅 및 부대 사업 일체) 남동구 남동서로 202 (고잔동) ▷백년당롯데몰수지점(이성훈·1·일반음식점업) 미추홀구 주안로 116, ...

    한국경제 | 2019.11.29 15:48 | 나수지

  • thumbnail
    퇴직 직원 다른 회사 못 다니게 하려고 로펌 찾는 '판교 스타트업'

    ... 벤처기업)을 대상으로 한 법률자문 트렌드가 기존의 인수·합병(M&A), 기업공개(IPO)를 넘어 ‘영업비밀보호 침해’와 ‘사업모델 적법성’ 등으로 확대되고 있다. 판교에 진출한 로펌들은 입을 모아 “스타트업들의 해당 의뢰건이 작년에 비해 적어도 50~60%는 늘었다”고 말한다. 지난 7월 특허법과 부정경쟁방지 및 영업비밀보호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스타트업 업계는 영업비밀침해와 유출에 더욱 ...

    한국경제 | 2019.11.29 08:26 | 남정민

  • thumbnail
    '부실낙찰논란' 韓銀별관공사, 결국 계룡건설과 계약

    ... ‘낙찰예정자지위확인’ 본안소송도 진행 중이다. 해당 소송 1심 결과는 1~2달 뒤로 예정돼 있다. 한은은 당초 본안소송 결과를 기다리는 것을 검토했지만 최근 계약을 강행하는 쪽으로 방향을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한 대형로펌의 건설부동산전문 변호사는 “가처분 판결은 ‘낙찰자의 지위에 있음을 임시로 정한다’는 의미이기 때문에 이를 근거로 계약 체결을 체결하는 것은 법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다”며 “기재부에서 ...

    한국경제 | 2019.11.28 16:33 | 이유정/고경봉

  • thumbnail
    밸류애드·PF…다변화하는 증권업계의 해외 부동산 투자

    ... “PF나 준공 전 건물 매입 등의 손실 가능성이 높다고 단순하게 말할 수 없다”고 반박한다. 하나금투 관계자는 “최근 증권업계의 실패 사례를 타산지석으로 삼아 시행사와 협력사의 평판을 철저히 조사했다”며 “글로벌 IB가 참여하지 않는 틈새시장에서 현지 1류 로펌과 협업해 직접 금융주선을 총괄해 사고 발생 가능성이 낮다”고 주장했다. 이현일 기자 hiuneal@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26 17:57 | 이현일

  • thumbnail
    한남3구역 수주 과열에 '철퇴'…집값 잡기 본보기 삼나

    ... 수사 의뢰한 부분에 대해서는 최대한 수사에 협조하면서 조사받겠다”고 말했다. 또 다른 건설사 관계자는 “점검반 내부에서도 법리 적용이 불분명하다는 이견이 상당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들 업체는 대형 로펌 등을 통해 법률 검토를 거쳤기 때문에 사법적으로 큰 문제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조합이 재입찰을 결정하면 기존 입찰 보증금 몰수가 쟁점이 될 전망이다. 김향훈 법무법인 센트로 대표변호사는 “문제 소지가 있는 입찰제안서를 ...

    한국경제 | 2019.11.26 17:18 | 양길성/윤아영/이유정

  • thumbnail
    '법도 뭉개는' 국민연금의 경영 개입…방어수단 없는 기업들 '비상'

    ... 재계의 한 임원은 “국민연금이 법에도 없는 ‘초법적 기구’를 이사회에 설치하라고 기업들에 으름장을 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금사회주의 제도화” 한 대형 로펌 변호사는 “집중투표제 전면 도입, 이사회 내 각종 기구 설치 등은 국회 법률 개정이나 적어도 정부 시행령 개정으로 도입해야 하는데 법령 자격이 없는 국민연금 지침만으로 가능하도록 한 것은 문제”라고 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19.11.25 17:27 | 이상열/황정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