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981-4990 / 5,0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기업법무팀이 뜬다] (4) '기업 고문변호사' .. 영향력 막강

    ... 현대그룹은 그룹차원의 고문변호사를 별도로 두지않고 계열사별로 담당을 챙긴다. 현대자동차의 경우 대검중수부장과 서울지검장 등 검찰내 요직을 두루거친 김경회 변호사를 비상임고문으로 두고 있다. LG그룹은 법무법인 세종 등 6개 로펌과 함께 김유후 전서울고검장, 2선의 전정구 전국회의원, 유길선 전대검강력부장 등 10여군데와 자문계약을 맺고 있다. 대우그룹은 법무법인 충정의 황주명 변호사가 국내외 통상사건을, 대검 특수부3과장 출신인 석진강 변호사가 ...

    한국경제 | 1997.11.24 00:00

  • [한국의 기업변호사] '해상/항공변호사 (4)'..항공사고 빈발

    ... 김&장과 공동으로 사건을 수임, 외교적인 부분을 돕고 있어 이채롭다. 괌에서 대한항공 801기가 추락한 사건은 대한항공측에서 한미의 정진영 윤용석 변호사가 담당이다. 일단은 대한항공법무팀에서 피해자들과 합의를 추진중이다. 미국로펌들이 유족 등 피해자들에게 접근, 미국에서 집단소송을 시도하고 있고 김&장에서도 관심을 보이고 있다는 소문이지만 아직 뚜렷이 드러난 것은 없다. 아시아나 여객기 추락사고도 대형참사에 속한다. 지난 93년7월26일 아시아나항공 ...

    한국경제 | 1997.11.20 00:00

  • [기업법무팀이 뜬다] (3) '국제변호사 양성'..'제갈량' 역할

    ... 신상변화이기 때문. 그는 국내에선 보통사람이다. 그러나 미국에선 어엿한 변호사다. 거꾸로 국내 사시출신 변호사가 미국에서 활동하지 못한다. 그래서 각국에서 인정하는 변호사 자격증은 국제화시대에 살아남기위한 "안전판"이다. 로펌뿐만 아니라 기업 법무팀에도 조이사같은 국제변호사의 수요가 날로 늘어나 인기가 급등하고 있다. 이를 반영 LG 삼성 대우 선경 현대 등 대기업들은 아예 법무팀직원을 현지 로스쿨에 유학 보내는 등 국제변호사 확보전에 뛰어들고 ...

    한국경제 | 1997.11.18 00:00

  • [기업법무팀이 뜬다] (2) ''리스크 헷지' 주역'.."마이더스"

    ... 위기에서 법무팀은 시한폭탄의 뇌관을 조용하게 제거한 것이다. 이는 국내 업계가 ITC를 상대로 얻은 첫 승리인 셈이다. 업계는 이를 국제무역 분쟁의 "이변"으로까지 받아들이고 있다. 더 놀랄 일은 이번 승리의 숨은 주역이 로펌이 아닌 삼성의 "인하우스 로이어"그룹인 지적재산센터라는 점이다. LG법무팀엔 요즘 "거래위험 최소화"라는 "특명"이 떨어졌다. 연쇄부도 태풍속에서 계약조건과 투자지분 등 거래내용을 치밀하게 분석, 거래기업이 도산할 경우에도 "저손실 ...

    한국경제 | 1997.11.17 00:00

  • [한국의 기업변호사] '해상/항공변호사 (2)'..해난사고 처리

    ... 국내적하보험자들이었다. 유정동 변호사(청해)김현 변호사(세창)이영석 변호사(충정)장한각 변호사(한서)구상진 변호사 등이 채권자들을 대리, 책임제한절차에 참여했고 책임제한절차의 관리인으로 민병국 변호사가 활약했다. 미국에서는 8개 로펌이 화주들을 대리했고 미정부화물과 관련해서는 미법무부변호사들이 미국정부를 대리했다. 선주측으로는 뉴욕의 저명한 해상전문로펌인 힐리&베일리가 한진홍콩측을, 맥커친 도일 브라운&에너슨이 프레지던트워싱턴호측을 맡았다. 3년간의 ...

    한국경제 | 1997.10.30 00:00

  • [통상이슈] '미국 통상공세' 대응전략 .. 전경련 심포지엄

    ... 하는 것 등을 제안했다. ======================================================================= 윌키파 앤드 갤러거 법률사무소는 미국 뉴욕에 본사를 둔 권위있는 로펌이다. 특히 국제통상분쟁해결이 전문분야로 현재 일본 자동차공업협회와 후지, 마쓰시타, 소니사 등의 법률대행을 맡고 있다. 태국의 섬유업계와 브라질의 철강업계의 통상문제도 대행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28...

    한국경제 | 1997.10.27 00:00

  • [사회I면톱] 사법고시합격자도 '취업전쟁'.."미래보장" 옛말

    ... 28기 연수생은 27기보다 무려 2백명이 많은 5백여명. 반면 이들에게 주어질 판.검사 보직은 많아야 2백30개. 최소 2백70명은 "취업실패"를 딛고 스스로 직장을 찾아나서야 한다. 현직에 임용되지 못한 연수생들은 변호사법인(로펌)이나 합동법률사무소 취업을 놓고 다시 한번 경쟁을 벌여야 할판이다. 로펌을 거치지 않고 직접 일선 변호사로 독립할 경우 사건수임 자체가 힘들고 수임료도 낮아 생활고를 겪기 때문이다. 오는 11월 치러질 연말시험은 판.검사직을 ...

    한국경제 | 1997.10.27 00:00

  • [한국의 기업변호사] '해상/항공변호사 (1)'..유망분야 부상

    ... 변호사가 있었다. 거의 국내 유일의 해상변호사로서 외국회사들이 그를 만나려 줄을 섰었다. 이제는 해상변호사들도 많이 늘어난 편이다. 이중 상당수가 보험 해상분야의 본바닥으로 알려진 영국에서 공부하고 실무를 익혔으며 미국 대학과 로펌을 거친 변호사들도 허다하다. 한진그룹과의 특수관계를 바탕으로 전통적으로 해상항공분야에 강세를 보여온 한미합동은 미국에서 공부한 경력 15년의 윤용석 변호사가 팀장. 윤여균 변호사(영국클라이드&코 파견중), 배사냥꾼으로 알려진 ...

    한국경제 | 1997.10.23 00:00

  • [우리대학 이색학과] (7) 광운대 '국제법무학과'..영어 강의

    "기업법무실과 정부기관, 로펌 등에서 국제통상문제를 다루는 실무진을 양성하는게 목표다" 국내에선 최초로 Para-Legal(법률보조자)를 양성하는 광운대(총장 강준길) 국제법무학과. 이 학과는 국내 기업들이 해외로 진출하는 과정에서 겪게되는 각종 무역 분쟁 및 법률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인력들을 양성하기 위해 올해 신설됐다. 현지법인 설립, 합작투자 등에 관한 법률자문과 계약서 작성 등의 실무적인 작업을 국제변호사와 함께 처리하는 일을 ...

    한국경제 | 1997.10.21 00:00

  • [한국의 기업변호사] 'M&A 변호사 (5)'..단시간내 인력투입

    우호적인 M&A는 적대적인 경우보다 훨씬 빈번히 일어난다. 이때문에 로펌들은 대주주지분인수 등을 통한 우호적인 기업인수에 관여한 실적을 수두룩히 쌓아놓고 있다. 치열한 법정공방이 없어 잘 드러나지 않을 뿐이다. 그러나 적대적 M&A만 "돈이 되는" 것은 아니다. 우호적M&A도 큰 기업을 인수하는 거래는 품이 많이 들기 때문에 로펌의 수익에 짭짤하게 기여한다. 처음부터 M&A구조를 짜주고 계약서를 작성, 검토하고 각종 회사상황을 실사하노라면 ...

    한국경제 | 1997.10.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