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5,0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결백' 신혜선 "키 173cm, 악역 올려보지 않아 좋아요" (인터뷰)

    ... 특별히 디렉션을 주신 것은 없었지만 3가지는 강조하셨어요. 말빨, 눈빛, 기럭지"라고 설명했다. 신혜선은 이 영화에서 막걸리 살인 사건 용의자로 엄마 화자(배종옥)이 체포된 후 그의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펌 에이스 변호사 안정인 역을 연기했다. 그는 "변호사 캐릭터라 '말빨'로 악인들을 이겨야 했다. 싸늘한 눈빛을 원하신 것 같아 거울 보고 엄청 연습했다. 생각한 것 처럼 근접하게 나온 것 같다"라고 ...

    연예 | 2020.06.08 15:17 | 김예랑

  • thumbnail
    '결백' 신혜선 "고용불안정 시달리기도…연기 할 수 있어 행복" (인터뷰)

    ... 말씀드릴 순 없지만, 보러 오신 분들께 감사하고 어떻게 평가하실까 너무 무섭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신혜선은 이 영화에서 막걸리 살인 사건 용의자로 엄마 화자(배종옥)이 체포된 후 그의 결백을 증명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펌 에이스 변호사 안정인 역을 연기했다. 그는 '아이가 다섯', '비밀의 숲', '황금빛 내 인생'까지 대중의 큰 사랑을 받으며 '시청률 요정'이라는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영화 &...

    연예 | 2020.06.08 14:12 | 김예랑

  • thumbnail
    기업들, 전염병 재난 "SOS"…로펌 '위기관리팀' 바빠졌다

    ... 서식지를 파괴하고 생산한 팜오일을 쓰는 기업으로 낙인찍힌 것이다. 기업 경영에 ‘위기’는 언제나 발생한다. 최근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기업들의 경영 환경이 급변하면서 대형 법무법인(로펌)의 ‘위기관리팀’이 주목받고 있다. 전염병 등 재난재해 외에도 정치, 소비자, 노동 등 다양한 영역에서 각종 위기가 기업 경영의 위협 요인이 되고 있어서다. 로펌들이 제공하는 위기 대응은 법적 판단 이외에도...

    한국경제 | 2020.06.07 18:20 | 남정민

  • thumbnail
    한국 로펌 중국서 활동 힘든데…중국 로펌은 잇따라 서울 상륙

    “한국 기업들이 중국을 포기하지 않는 한 국내 로펌들도 중국 관련 서비스를 포기할 순 없죠.” 국내 법무법인(로펌)들에 중국 시장은 쉽지 않은 곳이다. 국내 기업들을 따라 2000년대 후반 로펌들도 중국에 동반 진출했지만 현재 주목할 만한 대형 로펌 사무실은 태평양과 지평 정도다. 중국에서 할 수 있는 한국 로펌들의 업무 영역이 제한적인 데다 중국 로펌들이 급성장했기 때문이다. 대기업도 중국에서 법률 서비스를 받으려면 중국 ...

    한국경제 | 2020.06.07 18:18 | 문혜정

  • thumbnail
    금감원 "하나銀, DLF 고객정보 로펌에 넘겨 금융실명법 위반"

    금융감독원이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상품 구매자의 금융거래정보를 법무법인에 넘겨 금융실명법을 어겼다는 이유로 하나은행 임직원들에 대한 제재 절차에 들어가기로 했다. 해당 로펌은 금융실명법 위반 가능성을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5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하나은행이 금융실명법을 위반했다며 제재심의위원회 안건으로 올리기로 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해 8월 당시 하나은행 투자상품부 등에 근무한 임직원 4명은 DLF 전체 계좌 1936개의 ...

    한국경제 | 2020.06.05 19:05 | 박종서

  • thumbnail
    '3년 취업제한' 족쇄 풀렸지만 갈 곳 없는 前 정부 장차관들

    ... 등 장관급만 10명이 넘는다. 임환수 전 국세청장도 이번에 취업 제한이 풀린다. 현행 공직자윤리법에 따르면 4급 이상 공무원은 퇴직한 이후 3년간 공직에 있을 때 업무와 관련이 있으면서 일정 규모 이상인 민간기업·로펌·회계법인 등에 취업할 수 없다. 장차관은 업무와 관련없는 곳에도 취업하기 어렵다. 이런 규정 탓에 현 정부 출범 직후 옷을 벗은 장차관들은 보수가 거의 없거나 봉사직인 대학 초빙·특임교수를 하거나 그냥 쉬면서 ...

    한국경제 | 2020.06.05 17:54 | 서민준/정인설/강진규

  • thumbnail
    오거돈 피해자 "수면제 없인 한숨도 못 자, 합의는 없다"

    ... 피해 여성은 4일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에서 "영장실질심사에서 나온 오 전 시장의 주장에 큰 충격을 받았다"며 "'혐의는 인정하지만, 기억은 나지 않는다'는 말의 모순에서 대형 로펌의 명성을 실감했고 '집무실에서 일어난 사건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폭언이나 업무상 위력은 결코 없었다'는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했다. 이어 "향후 ...

    한국경제 | 2020.06.05 09:00 | 김명일

  • thumbnail
    오거돈 강제추행 피해자 "기억 안 난다 주장에 충격"

    ... A씨는 이날 부산성폭력상담소를 통해 입장문을 발표했다. 그는 "영장실질심사에서 나온 오 전 시장의 주장에 큰 충격을 받았다"며 "'혐의는 인정하지만, 기억은 나지 않는다'는 말의 모순에서 대형 로펌의 명성을 실감했고, '집무실에서 일어난 사건은 전혀 기억나지 않는다'면서도 '폭언이나 업무상 위력은 결코 없었다'는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궁금하다"고 지적했다. A씨는 "향후 ...

    한국경제 | 2020.06.04 19:53 | 고은빛

  • thumbnail
    檢, 심의위 절차 무시한 '李 영장청구'…법조계 "나쁜 선례 남겼다"

    ... 총장이 이 부장검사의 손을 들어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검찰 “구속영장 청구 절차 문제 없다” 하지만 검찰의 이 같은 결정이 심의위 절차를 무시하는 꼴이 됐다는 지적도 많다. 대형 로펌의 한 변호사는 “최대한 당사자의 불만이 없도록 공정하고 투명한 수사를 하겠다는 의도에서 심의위가 마련된 것”이라며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사건일수록 신중히 판단하라는 것이 제도 취지인데 검찰이 나쁜 ...

    한국경제 | 2020.06.04 17:34 | 이인혁/안효주

  • thumbnail
    법정서 조국에 불리한 증언한 '조국 수호자' 최강욱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을 적극 옹호해온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 지난 2일 재판에서 조 전 장관에게 불리한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 대표는 변호사 시절인 2017년 조 전 장관의 아들이 그해 자신의 로펌에서 인턴 활동을 했다는 허위 확인서를 작성해 대학원 입시에 활용하게 한 혐의(업무방해)로 기소돼 있다. 조국 부부는 2017년뿐 아니라 2018년에도 또 다른 대학원 입시에 별도의 허위 인턴 확인서를 제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따라서 검찰은 ...

    한국경제 | 2020.06.04 09:37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