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대중성 품은 '네오클래식'으로 첼로의 새 매력 들려줄 것"

    ... 등 다양한 장르의 원곡을 편곡한 독특한 연주로 인기를 끌었다. 홍진호가 첫 단독 콘서트에서 연주하는 곡도 대부분 클래식 음악을 대중친화적으로 바꾼 네오클래식 작품이다. 아르보 패르트의 ‘거울 속의 거울’, 루도비코 에이나우디의 ‘이 이조르니’, 마크 서머의 ‘줄리오’ 등 15곡을 들려준다. 이른바 ‘정통 첼리스트’ 독주회에선 좀처럼 듣기 힘든 작품들이다. 네오클래식은 영화음악이나 ...

    한국경제 | 2020.07.19 18:21 | 오현우

  • thumbnail
    [이 아침의 인물] '에스페란토' 만든 안과의사 자멘호프

    에스페란토(Esperanto)는 안과의사 루도비코 라자로 자멘호프가 창안한 국제 공용어다. 여러 언어의 공통점과 장점만 모아 만든 인공 언어로 문법과 발음에 예외가 없어 배우기 쉽다. 자멘호프는 1859년 폴란드 비아위스토크에서 유대인 교사의 아들로 태어났다. 러시아령이던 그곳에는 폴란드·독일·러시아인이 섞여 살면서 각기 다른 언어를 사용했다. 그는 언어가 달라 의사소통이 원활히 이뤄지지 않고, 이 때문에 민족 간 다툼이 ...

    한국경제 | 2018.04.13 18:17 | 홍윤정

  • thumbnail
    [여행의 향기] 오페라 '나비부인'의 그곳… 일본 속 작은 유럽 가볼까

    ... 순교지에 오르면 십자 문양의 벽에 부조로 조각한 26성인의 모습을 볼 수 있다. 부조의 26성인 조각상을 찬찬히 들여다보면 몸집이 작은 어린 순교자의 조각상을 볼 수 있다. 12~14세의 소년들이다. 가장 어린 12세 소년 루도비코 이바라키에게 배교하면 살려주겠다고 했으나 이를 거부하고 ‘나에게 십자가를 달라’며 순교했다. 26명의 수만큼 가로로 길어진 십자가에서 엄숙함이 느껴진다. 이 기념비 뒤에는 26성인 기념관이 있다. 기념관에는 ...

    한국경제 | 2017.11.26 14:39

  • thumbnail
    [생글 기자코너]《시계태엽 오렌지》를 읽고 선(善)을 생각하다

    ... 노인을 폭행하고 여인을 강간한다. 급기야 살인마저 저질러 14년 형을 선고받고 교도소에 수감된다. 알렉스는 14년의 형기를 2주일로 줄여 준다는 얘기를 듣고 교도소 생활에서 벗어나기 위해 국가에서 새로이 실행하는 범죄자 갱생 계획인 루도비코 요법에 지원한다. 이 요법은 일종의 조건반사를 알렉스의 머리에 각인시켜 놓는다. 요법을 받은 그는 폭력적이고 잔인한 생각을 하면 머리가 터질 듯이 지끈거리고 아프기 시작하며 금방이라도 토할 것 같아진다. 고통을 멈추기 위해서 그는 ...

    한국경제 | 2017.08.21 09:01

  • thumbnail
    "고국과 '천사의 악기' 하프로 소통하고 싶어요"

    ... 경험”이라고 말했다. 이번 음반에는 영화 '언터처블:1%의 우정' OST에 사용된 '우나 마티나(Una Mattina)'를 비롯해 '스노 프렐류드(Snow Prelude)' '올트레마레(Oltremare)' 등 이탈리아 작곡가 루도비코 에이나우디의 대표작 11곡을 담았다. 메이예르는 “과거 음악을 연주하는 것도 좋지만 하프로 새로운 장르를 개척하는 것이 즐겁고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14.02.12 20:36 | 이승우

  • thumbnail
    [몽블랑 만년필] 문화예술의 향기…몽블랑 만년필 속으로

    ... 세계 12개국에서 시상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역사 속 위대한 예술 후원자들을 기리며 '문화예술 후원자상 펜'을 해마다 선보이고 있다.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상 펜의 주인공은 1992년 '로렌조 드 메디치'를 시작으로 올해 '루도비코 스포르차'까지 총 22명. 역대 몽블랑 문화예술 후원자상 펜으로는 예르미타시 미술관의 근간을 마련하는 등 러시아를 유럽의 문화적 중심으로 변화시킨 예카테리나 2세, '모나리자'와 같은 훌륭한 예술 작품을 수집해 루브르박물관의 토대를 ...

    한국경제 | 2013.11.22 06:58 | 임현우

  • thumbnail
    [책마을] 미켈란젤로 '아담의 창조'에 해부학 비밀이…

    ... 자국을 발견했다. 그림 상단에 희미하게 남아 있는 지문을 다중분광 방식으로 촬영한 결과 로마 바티칸 성당의 '성 예로니모'에 찍힌 다빈치의 지문과 일치하는 것으로 판명됐다. 다빈치 전문가는 이 인물화의 주인공이 밀라노 공국을 다스렸던 루도비코 스포르차 공작의 딸이란 사실도 밝혀냈다. 이 작품의 현재 가치는 1800억원으로 추정된다. 《실험실의 명화》는 과학과 미술의 만남을 흥미롭게 탐색한 지적 여정이다. 현대 과학이 옛 미술에서 새롭게 밝혀낸 사실과 과학자 수준의 ...

    한국경제 | 2013.01.03 00:00 | 유재혁

  • thumbnail
    "모나리자 배경은 伊 북부 보비오"

    ... 풍광과 많은 부분 일치한다. 보비오시는 움베르토 에코의 소설 '장미의 이름'의 배경이 된 도시로 어니스트 헤밍웨이는 아치형 다리에 대해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다리"라고 격찬했다. 글로리 박사는 "다빈치는 당시 다른 예술가들처럼 루도비코 스포르차 공작이 관리하던 보비오의 유명한 도서관을 방문했을 것이고,보비오성의 창문에서 구불구불한 길과 아치형 교각을 바라보며 그림을 그린 듯하다"고 주장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한국경제 | 2011.01.10 00:00 | 김동욱

  • thumbnail
    '다빈치 명작' 英 나들이 놓고 시끌

    ... "내년 초 런던 내셔널갤러리에서 열리는 레오나르도 다빈치 특별대전에 다빈치의 걸작 중 하나인 '담비를 안은 여인'이 전시되지 못할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보도했다. '담비를 안은 여인'은 다빈치가 자신의 후원자였던 밀라노 대공 루도비코 스포르차의 정부 체칠리아 갈레라니를 나무판 위에 그린 패널화다. 18세기에 폴란드 귀족 예르지 차르토리스키가 구입했다. 영국 내셔널갤러리가 폴란드 크라쿠프 차르토리스키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이 작품의 대여 전시를 추진,폴란드 문화부로부터 ...

    한국경제 | 2010.12.12 00:00 | 김동욱

  • thumbnail
    크리스티의 대형 실수…다빈치 그림 '엉터리 감정'

    ... 희미한 지문자국이 로마 바티칸 성당의 '성 예로니모'에 찍힌 다빈치의 것과 '매우 유사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세계 미술계가 '희대의 발견'에 흥분했다. 게다가 옥스퍼드대학 예술사 교수인 마틴 캠프가 인물화 속 주인공을 밀라노 공작 루도비코 스포르자(1452~1508년)의 딸인 비앙카 스포르자로 밝혀내면서 작품명도 '아름다운 왕녀(La Bella Principessa)'로 바뀌었다. 당연히 작품 가치도 엄청나게 치솟았다. 캠프 교수는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

    한국경제 | 2010.05.06 00:00 | 김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