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51-60 / 1,0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브라질의 트럼프' 보우소나루 "작은 정부로 저성장 탈출할 것"

    ... 해방”을 선언했다. 그는 “관료주의와 규제기관을 개혁해 민간 기업을 압박하는 ‘브라질 비용’을 없애겠다”고 말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 취임으로 브라질은 2003년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대통령 이후 15년간 이어진 좌파 정권이 막을 내렸다. 지난해 대선이 끝난 뒤 브라질 국민이 달콤한 복지 대신 일자리와 성장을 택했다는 분석이 나왔다. 그는 ‘브라질의 트럼프’로 불릴 만큼 극우 성향이라는 ...

    한국경제 | 2019.01.02 17:45 | 설지연

  • thumbnail
    [박희권의 호모 글로벌리스 (11)] 세계의 건배

    ... 위에 세우기도 한다. 건배는 우정과 화합의 상징이다. 외국인의 식사 초대를 받았을 경우 그 나라 말로 건배사를 하면 상대방과의 거리를 좁히는 데 도움이 된다. 건배사를 영어로 하는 경우에도 마지막은 그 나라 언어로 하는 것이 좋다. 노무현 전 대통령은 룰라 전 브라질 대통령이 주최한 만찬에서 포르투갈어 “사우지”로 건배사를 마쳤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스페인어 사용국가에서 늘 “살룻”을 외쳤다.

    한국경제 | 2018.12.10 18:13

  • thumbnail
    남미의 'A·B·C' 모두 우파정권

    ... tide·중도좌파 물결)’ 퇴조 추세가 더 완연해졌다. 좌파 정부가 경기침체를 극복하지 못하고 무분별한 복지정책으로 재정 파탄을 불러오면서 중남미 정치 지형이 바뀌고 있다는 분석이다. 브라질은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 전 대통령 집권 후 15년 만에 좌파에서 우파로 정권 교체를 이뤘다. 현직 미셰우 테메르 대통령이 중도 성향이지만 탄핵당한 지우마 호세프 전 대통령(좌파)의 잔여 임기를 채우는 과도 정부라는 점을 감안하면 실질적인 정권 ...

    한국경제 | 2018.10.29 19:50 | 유승호

  • '달콤한 복지' 대신 성장·일자리 택한 브라질

    ... 승리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사회자유당(PSL) 후보는 28일(현지시간) 치러진 대선 결선투표에서 55.1% 득표율로 좌파인 페르난두 아다지 노동자당(PT) 후보(44.9%)를 여유 있게 이겼다. 브라질은 2003년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대통령 이후 15년간 이어진 좌파 집권기를 마감하고 우파 정부 시대를 열게 됐다. 외신들은 좌파 정부의 실정과 부패, 무분별한 복지로 인한 재정 파탄에 지친 브라질 국민이 성장과 일자리를 앞세운 우파 정치인을 선택한 결과라고 ...

    한국경제 | 2018.10.29 17:45 | 유승호

  • thumbnail
    보우소나루 "포퓰리즘에 계속 기웃거릴 수 없다" 복지 대수술 예고

    ... 규제 완화, 재정지출 감축 등으로 경제성장의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세계는 그가 대선 과정에서 보인 극단적인 여성·이민자 비하, 독재 옹호 등의 행보보다 그가 무너진 경제를 일으켜 세울지에 주목하고 있다. 룰라가 만든 ‘퍼주기 연금’ 보우소나루 당선자는 대선 기간 감세와 규제 완화·인프라 투자 확대, 2019년 내 연금개혁 완수, 일자리 1000만 개 창출 등 구체적인 성장공약을 제시했다. 이 때문에 ...

    한국경제 | 2018.10.29 17:45 | 주용석/이현일/설지연

  • thumbnail
    브라질 대선 결선 '극우' 보우소나루 당선…좌파 아다지 패배

    ... 지역에서 앞섰다. 아다지 후보는 전통적 지지 기반인 노동자·농민과 중산층을 적극적으로 끌어들이는 전략에 주력하면서 막판까지 분전했으나 '보우소나루 돌풍'을 넘지 못했다. 부패혐의로 수감 중인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의 정치적 그늘을 벗어나지 못한 것도 패배 원인의 하나로 분석된다. 한편, 지난 7일 1차 투표에서 당선자를 가리지 못한 지역에서 주지사 선거도 이날 동시에 진행됐다. 전체 27명의 주지사(브라질리아 연방특구 ...

    한국경제 | 2018.10.29 07:57

  • thumbnail
    [천자 칼럼] 애증의 브라질 국채

    ... 0.5~1.0%를 월급 받듯 ‘따박따박’ 수령해 고령자들에게 인기가 높았다. 2001년 2조엔이던 펀드 규모는 2010년 16조엔(약 160조원)까지 폭증했다. 그런 고수익을 내기 위해 집중 투자한 게 브라질 국채다. 룰라 대통령 집권 후 브라질이 고성장을 구가하던 시기와도 맞아떨어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의 격주간지 ‘펀드정보’는 2010년 2월 커버스토리로 ‘헤알·호주달러 선풍. 120엔 시대 개막!’이라고 ...

    한국경제 | 2018.10.22 19:01 | 오형규

  • 브라질 대선 우파 후보 약진…헤알화·주가 일제히 반등

    ... 후보(21%)를 11%포인트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보우소나루 후보는 한때 여성 및 흑인 비하 발언 등으로 지지율이 하락하기도 했으나 최근엔 현 정부 실정에 대한 유권자 불만이 커지면서 다시 지지세가 확산되고 있다. 반면 룰라 다시우바 전 대통령의 지지를 받고 있는 2위 아다지 후보의 인기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한편 브라질 금융시장은 보우소나루 후보가 지지율에서 앞선다는 여론조사 결과에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이날 미국 달러화 대비 헤알화 환율은 전날보다 ...

    한국경제 | 2018.10.04 18:41 | 이현일

  • thumbnail
    [신한 PWM센터가 들려주는 재테크 이야기] 브라질을 살펴보자!

    ... 열어두었으며 향후 이에 대한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다음으로 브라질 대선 현황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자이르 볼소나로의 지지율은 피습 이후 오히려 상승 가도를 달리며 부동의 1위를 고수하고 있으며, 룰라 전 대통령의 지지를 받고 있는 페르난두 아다지의 지지율 역시 빠르게 상승하며 2위로 올라섰습니다. 금융시장이 기대했던 아우키민의 지지율은 답보 상태인 가운데, 보름 남짓 남은 1차 선거(10/7)에서 '볼소나로 vs 아다지'의 2파전 ...

    The pen | 2018.10.02 11:08

  • 룰라 전 대통령, 출마 포기…브라질 대선 '안갯속'

    브라질에서 부패혐의로 수감중인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 전 대통령이 대선 출마를 포기했다고 11일(현지시간)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브라질 좌파 노동자당(PT)은 이날 회의를 열어 페르난두 아다지 부통령 후보를 대통령 후보로 내세우기로 결정했다. 룰라 전 대통령이 지난 1월 2심 재판에서 뇌물수수와 돈세탁 등 혐의로 12년 1개월형을 선고받은데 이어 지난달 말 대법원에서 대선 후보 자격을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전날 발표된 여론조사업체 ...

    한국경제 | 2018.09.12 16:32 | 이현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