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7,5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두관 "야당의 추미애 공세는 검찰 기득권 지켜주기 위함"

    ... 하겠다는 마음가짐이다"고 설명했다. 여권 대권 주자 중 이낙연 민주당 대표에 대해선 "역대 최장수 총리를 하며 주요 국정과제를 엄중하고 진중하게 잘했다"며 "당 대표를 한 6개월 정도 할 텐데, 리더십을 확실히 발휘하면 국민이 주목할 것이라고 했고, 이재명 경지지사에 대해선 "정책 콘텐츠가 많고, 주요 이슈에 대해 파이팅도 잘한다"고 분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9.20 11:12

  • thumbnail
    Premium 금주에 추천하는 책

    ... 만들었을까. 15년 동안 1주일에 한 번씩 캠벨의 코칭을 받은 에릭 슈미트 구글 전 회장이 그의 가르침을 미래 세대에게 전수하기 위해 집필한 책이다. 캠벨과 함께 일한 80여 명과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베일에 싸여 있던 캠벨의 삶과 리더십 원칙을 최초 공개한다. 경쟁이 아닌 협력으로, 명령이 아닌 신뢰로 가장 혁신적이고 협력적인 조직을 만든 캠벨의 1조 달러 코칭을 받을 수 있다. ◆산업을 리드하는 PR, 홍양선 지음 | 메이킹북스 | 2만원 이제 홍보(PR)는 ...

    모바일한경 | 2020.09.20 10:07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주코노미TV] 엔비디아의 ARM 인수 효과…3가지 노림수는?

    ... 통큰 베팅이라는 의미입니다. 이용덕 전 엔비디아코리아 대표는 "젠슨 황은 자신이 세운 원칙에 집중하는 사람"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자율주행, AI, 로봇 등 세상을 바꾸는 컴퓨팅 시대에서 엔비디아가 GPU 기술리더십을 가져가겠다는 원칙을 세웠고, 이를 실행하기 위해 암의 저전력 CPU 기술을 가져온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엔비디아가 GPU, 즉 그래픽처리장치(Graphic Processing Unit) 칩 제조사인 반면 암은 CPU(Central ...

    한국경제 | 2020.09.19 07:00 | 허란

  • thumbnail
    바이든에 드리운 '힐러리 악몽'…트럼프에 지지율 첫 역전당해

    ... 대상으로 조사했을 때 트럼프와 바이든의 지지율은 46%와 51%로 차이가 5%포인트에 그쳤다. 폭스뉴스의 한 달 전 조사 때(7%포인트 차)보다 격차가 줄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처 실패로 리더십에 상처를 입었지만 보수층을 중심으로 ‘콘크리트 지지층’을 갖고 있는 게 강점이다. 여론조사에 잘 드러나지 않는 ‘샤이 트럼프’도 대선 결과를 좌우할 변수로 꼽힌다. 바이든의 카리스마가 ...

    한국경제 | 2020.09.18 17:10 | 주용석

  • [마켓인사이트]무디스 “삼성전자, 견조한 현금창출 지속 전망”

    ... 예상된다"고 Gloria Tsuen 무디스 VP/Senior Credit Offi cer는 덧붙였다. 신용등급 결정근거 메모리 반도체, 모바일, 디스플레이 패널 및 가전 등 주요 사업부문에서 삼성전자의 기술적 및 상업적 리더십과 매우 우수한 재무적 완충력은 동사의 신용등급을 지지 한다. 삼성전자의 대부분의 사업은 경기변동적이고 공정미세화를 위한 상당한 규모의 설 비투자를 요한다. 또한 삼성전자의 최근 5년간 평균 조정 영업이익률을 17.3%로 'A ...

    마켓인사이트 | 2020.09.18 16:11

  • thumbnail
    '힐러리 악몽?'…트럼프, 바이든 추월 여론조사 나와

    ... 1191명을 조사했을 때 트럼프와 바이든의 지지율은 46%와 51%로 차이가 5%포인트에 그쳤다. 폭스뉴스의 한 달 전 조사 때(7%포인트 차)보다 격차가 줄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처 실패로 리더십에 상처를 입었지만 보수층을 중심으로 '콘크리트 지지층'을 갖고 있는게 강점이다. 여론조사에 잘 드러나지 않는 '샤이 트럼퍼'도 대선 결과를 좌우할 변수다. 바이든의 카리스마가 약한 점도 불안 요인이다. ...

    한국경제 | 2020.09.18 13:58 | 주용석

  • thumbnail
    디즈니 '뮬란' 논란 속 개봉…화려한 액션 돋보이는 대작

    ... 공을 세우고 귀향하는 이야기다. 당시 여성은 신부수업에 열중해야 하지만, 남다른 기를 타고난 뮬란은 그런 것에는 관심이 없다. 전장에서도 뛰어난 무예로 남자들을 압도하고 적들을 제압한다. 두려움에 떠는 동료병사들에게 용기를 주는 리더십도 발휘한다. 남자로 행세하던 뮬란이 벌을 각오하고 정체성을 밝히는 장면은 진실이야 말로 강한 것이란 깨달음에서다. 진실을 밝힌 뒤 그는 신분을 감췄을 때보다 더욱 강해지는 것으로 묘사된다. 거짓말에 대해 응분의 벌도 감수한다. ...

    한국경제 | 2020.09.17 18:28 | 유재혁

  • thumbnail
    [홍순철의 글로벌 북 트렌드] 새로운 세대 위한 '리더십 바이블'

    ... 보유한 세계 최대 사모펀드 기업 칼라일그룹의 공동 창립자이자 자선사업가다. 또 자신의 이름을 건 TV쇼를 진행하고 있는 인터뷰어로서 세계 최고의 리더들을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그는 최고의 성과를 거둔 리더들에게 ‘리더십이란 무엇인가’, ‘어떻게 사람들에게 동기를 부여할 것인가’, ‘성공의 원인은 무엇인가’, ‘혁신은 어떻게 가능한가’, ‘위기는 어떻게 극복하는가’ ...

    한국경제 | 2020.09.17 17:51

  • thumbnail
    [책마을] 심플한 아이폰 탄생 뒤엔 '비움의 미학'

    ... 명성을 유지해갈 수 있었다”고 주장한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 등에 밀려 생존의 위협을 받았던 IBM을 회생시킨 루이스 거스트너는 자신은 큰 방향만 정하고 조직원들에게 많은 자율권을 주는 ‘무위’의 리더십을 실현했다. 직원들의 의견을 경청할 뿐만 아니라 실무진이 업무를 효율적으로 추진할 수 있도록 권한을 전폭 위임했다. 저자는 “혁신을 위해선 유(有)를 무(無)의 관점으로, 소유를 무소유의 관점으로 바꿔나가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9.17 17:48 | 김희경

  • thumbnail
    대선 쟁점된 백신…트럼프 "10월 공급" vs 바이든 "정치화 말라"

    ... 해선 안 된다”며 백신 유통을 전문가에게 맡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백신은 올해 대선 승패를 좌우할 핵심 변수 중 하나로 꼽힌다.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와 확진자가 세계 최대를 기록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리더십에 상처를 입었고 미국인들의 자존심도 구겨졌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전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해 속도전을 펴고 있다. 국제 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17일 기준 3000만 명을 넘어섰다. ...

    한국경제 | 2020.09.17 17:27 | 주용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