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0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국의 갯벌' 등재한 세계유산위원회 폐막…유산 1천154건

    '리버풀, 해양산업 도시'는 목록서 삭제되고 34건 신규 등재 2028년 '예비심사' 도입…최단 등재 기간 3년 6개월로 늘어날 듯 다양한 생물이 서식하고 철새들이 쉬어 가는 한반도 서남해안 갯벌 4곳을 묶은 '한국의 갯벌'(Getbol, Korean Tidal Flats)을 세계유산으로 등재한 제44차 세계유산위원회 회의가 지난달 31일 폐막했다. 1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중국 푸저우(福州)에서 온라인과 병행해 열린 세계유산위원회는 자연유산 ...

    한국경제 | 2021.08.01 10:32 | YONHAP

  • thumbnail
    최운정, LPGA투어 월드 인비테이셔널 2R 3타차 2위(종합)

    ... 클럽에서 3타를 줄인 제니퍼 컵초(미국)가 최운정과 함께 공동 2위를 달렸다. 곽민서(31)는 갈곰 캐슬 골프 클럽에서 3언더파 70타를 때려 6위(8언더파 137타)로 반환점을 돌았다. 곽민서는 갈곰 캐슬 골프클럽 회원이자 리버풀 대학에서 컴퓨터 공학을 연구하는 현지인을 캐디로 기용해 효과를 봤다. 곽민서는 대회 때마다 코스를 잘 아는 현지인을 캐디로 기용하고 있다. "코스를 잘 모르는 상태라서 연습라운드하는 느낌으로 쳤다. 좋은 스코어가 나와서 다행이라고 ...

    한국경제 | 2021.07.31 11:01 | YONHAP

  • thumbnail
    'ESL 프로젝트 계속'…법원 "UEFA, 창립멤버 징계 철회해야"

    ... 상업법원은 이날 UEFA에 ESL 창립 멤버들을 대상으로 한 모든 징계를 철회하라고 명령했다. AC밀란, 인터 밀란, 유벤투스(이상 이탈리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 FC바르셀로나, 레알 마드리드(이상 스페인),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 홋스퍼(이상 잉글랜드) 등 유럽 12개 빅클럽은 올해 4월 유럽 최상위 축구 대회 격인 ESL 창설을 발표했다. 하지만 축구계 안팎의 거센 반발에 부딪히면서 9개 구단이 발을 뺐고, UEFA는 ...

    한국경제 | 2021.07.31 10:29 | YONHAP

  • thumbnail
    호주, '코로나 확산' 시드니에 군 병력 투입…"봉쇄·방역 지원"

    ... 구입·생업·의료·운동 등 필수 목적 외 외출을 금지하는 봉쇄령이 2주간 내려졌다. 하지만 델타 변이 확산이 진정되지 않으면서 봉쇄령은 세차례 연장돼 8월말까지 이어지게 됐다. 특히 집단 감염 지역으로 떠오른 페어필드·캔터베리-뱅스타운·리버풀 등 시드니 남서부와 서부 주민들에 대해서는 관내 이탈 제한·소매점과 건설현장 폐쇄 등 고강도 봉쇄 조처가 시행되고 있다. 봉쇄 기간이 장기화하면서 지난 24일에는 시드니 시내에서 3천500명이 모인 가운데 봉쇄령을 반대하는 격렬한 ...

    한국경제 | 2021.07.30 13:56 | YONHAP

  • thumbnail
    리버풀 클롭 감독이 웃었다…판데이크·고메스 '센터백 복귀'

    판데이크, 수술 이후 9개월 만에 복귀전…고메스는 8개월만 비록 프리시즌 매치에서 졌지만 리버풀(잉글랜드)의 명장 위르겐 클롭(54) 감독의 표정은 어둡지만은 않았다. 무려 9개월 만에 제대로 된 '센터백 라인'을 가동할 수 있어서다. 리버풀은 30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의 티볼리 슈타디온에서 열린 헤르타 베를린(독일)과 프리시즌 매치에서 난타전 끝에 3-4로 패했다. 비록 경기에서는 졌지만 리버풀의 클롭 감독의 표정은 나쁘지 않았다. ...

    한국경제 | 2021.07.30 08:13 | YONHAP

  • thumbnail
    호주 NSW주 신규 확진 연일 최고치…봉쇄령 4주 연장

    ... 있다고 우려했다. 봉쇄령이 연장되면서 생필품 구매를 위한 외출시에도 집에서 10km 이상 이동하는 걸 금지하거나 주민들의 관내 이탈을 제한하는 집단 감염 지역 등도 늘어났다. 시드니 남서부의 컴벌랜드·캔터베리-뱅스타운·블랙타운·리버풀·페어필드·파라마타·조지스리버·캠벨타운 등 집단 감염 발생 지역에서는 건설공사 현장도 전면 폐쇄된다. 봉쇄기간 중 각급 학교들은 12학년(한국의 고3)을 제외한 모든 학생들을 대상으로 비대면 수업을 하게 된다. 다만 대입수능을 ...

    한국경제 | 2021.07.28 11:23 | YONHAP

  • thumbnail
    황희찬, 프리시즌 경기서 25분 만에 부상 교체…팀은 1-2 패배

    인대 다친 이재성, 리버풀과 친선전 결장 독일 프로축구 라이프치히의 '황소' 황희찬(25)이 프리시즌 두 번째 연습경기에서 25분 만에 부상으로 교체아웃됐다. 황희찬은 24일(한국시간) 독일 라이프치히의 RB 트레이닝 센터 코타베크에서 열린 프랑스 1부리그 몽펠리에와 프리시즌 친선전에 선발로 나섰으나, 30분씩 4쿼터에 걸쳐 치러진 경기에서 1쿼터도 소화하지 못한 채 그라운드를 벗어났다. 18일 AZ 알크마르(네덜란드)와 첫 경기에 이어 두 ...

    한국경제 | 2021.07.24 08:04 | YONHAP

  • thumbnail
    호주 대산호초 지대, 세계유산 '격하' 위기 모면

    ... 유네스코 세계유산은 '뛰어난 보편적 가치나 자연환경 또는 문화적 중요성을 인정받을 때 지정된다.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이유가 현저히 줄어 세계유산 지위가 위험한 유산 목록에 올라가더라도 특별한 제재는 없다. 일부 국가는 이를 국제적 관심을 불러 모아 보존에 도움을 받을 기회로 여기며 다른 국가들은 불명예로 여긴다. 영국 리버풀은 2012년 '위험에 처한 지역' 목록에 오른 이후 9년 만인 지난 21일 세계문화유산 지위를 잃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3 21:21 | YONHAP

  • thumbnail
    호주 대산호초도 세계유산 박탈 위기…23일 표결 촉각

    ... 유산'은 자연유산이나 문화재 등이 세계유산으로 지정된 이유가 사라질 위기에 처했을 때 국제사회 공동대응을 촉구하고자 지정된다. 지정 이후에도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세계유산 지위가 박탈될 수 있다. 실제로 세계유산위는 21일 영국 리버풀을 세계유산에서 삭제하기로 했다. 2012년 '위험에 처한 도시' 목록에 올린 후 9년만이다. 호주 동부 해안에 자리한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는 길이가 2천300㎞에 이르며 우주에서도 보이는 세계에서 가장 큰 산호초 지대로 1981년 ...

    한국경제 | 2021.07.22 15:52 | YONHAP

  • thumbnail
    리버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자격박탈…"축구장건립 등 우려"(종합)

    역대 세번째, 대규모 개발·축구장 건립 계획에 "가치 훼손"…영국 정부 반발 영국 리버풀이 훼손과 축구장 건설을 포함한 재개발 계획으로 인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자격을 박탈당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WHC)는 21일(현지시간) 중국 푸저우(福州)에서 개최한 제44차 회의에서 '리버풀, 해양산업 도시'를 세계유산 목록에서 삭제하기로 했다. 중국이 올해 의장국을 맡은 WHC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세계유산 지정 지역 안팎에서 이뤄진 개발로 ...

    한국경제 | 2021.07.22 11: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