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1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호날두·린가드 골맛+데헤아 PK 선방'…맨유 3연승 행진

    ... 열린 웨스트햄과 2021-2022 EPL 5라운드 원정에서 호날두와 린가드의 릴레이 득점을 앞세워 2-1로 힘겹게 이겼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최근 3연승과 함께 개막 5경기(4승 1무·승점 13)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첼시, 리버풀(이상 승점 13)과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골 득실에서 밀려 3위에 랭크됐다. 전반 30분 웨스트햄의 사이드 벤라흐마에게 선제골을 내준 맨유는 전반 34분 브루누 페르난데스가 중원 왼쪽에서 전방으로 투입한 크로스를 호날두가 오른발 슛을 ...

    한국경제 | 2021.09.20 07:24 | YONHAP

  • thumbnail
    '내 안방은 수정궁!'…마네, C팰리스 상대로 리버풀 100호골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의 골잡이 사디오 마네(29)가 유독 강한 모습을 보여온 크리스털 팰리스(C팰리스)를 상대로 여러 진기록을 쓰며 새 시즌 기대감을 부풀렸다. 마네는 리버풀 팬들의 걱정거리다. 2018-2019시즌 공식전 26골(정규리그 22골)을 찍은 뒤 시즌을 거듭할수록 득점이 하락했다. 2019-2020시즌에는 정규리그 18골을 포함, 공식전 22골로 득점 수가 낮아지더니 지난 시즌에는 정규리그 11골, 공식전 16골을 기록했다. ...

    한국경제 | 2021.09.19 09:26 | YONHAP

  • thumbnail
    [포토] “네 덕분에 이겼어”

    리버풀(잉글랜드)의 조던 헨더슨(왼쪽)이 16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 안필드구장에서 열린 AC밀란(이탈리아)과의 유럽챔피언스리그(UCL) B조 1차전에서 골을 성공시킨 뒤 무함마드 살라흐와 하이파이브하고 있다. 이날 리버풀은 1-2로 지고 있었으나 살라흐의 동점골에 이어 헨더슨의 역전골이 터지며 3-2로 승리했다. AFP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6 17:55

  • thumbnail
    '메시 골대 강타' PSG, 브뤼헤와 UCL 첫 경기서 1-1 무승부

    맨시티, 라이프치히 6-3으로 제압…리버풀도 AC 밀란에 승리 리오넬 메시와 네이마르, 킬리안 음바페라는 막강한 공격진을 앞세운 파리 생제르맹(PSG)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첫 경기서 무승부에 그쳤다. PSG는 16일(한국시간) 벨기에 브뤼헤의 얀 브레이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 UCL 조별리그 A조 1차전 원정경기에서 클럽 브뤼헤(벨기에)와 1-1로 비겼다. 지난달 PSG 유니폼을 입은 메시는 ...

    한국경제 | 2021.09.16 08:20 | YONHAP

  • thumbnail
    불혹의 스트라이커 즐라탄, 무릎 부상서 복귀하자마자 발목 건염

    내일 리버풀과 UCL 1차전 결장 확정 '불혹의 스트라이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40·AC밀란)가 부상에서 복귀하자마자 또 다쳐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에 못 나선다. 스테파노 피올리 AC밀란(이탈리아) 감독은 리버풀과의 대회 조별리그 B조 1차전을 하루 앞둔 15일(한국시간) 기자회견에서 이브라히모비치가 아킬레스건을 다쳐 이번 경기에 결장한다고 밝혔다. 피올리 감독은 "지난 정규리그 경기 뒤 아킬레스건에 ...

    한국경제 | 2021.09.15 09:44 | YONHAP

  • thumbnail
    아웃렛 앞 야광 스케이트보드장…구정아의 'NEGAMO'

    ... 연작으로, 그 자체가 하나의 공공미술 작품이자 체험 공간이다. 인광(燐光) 물질을 칠해 밤이 되면 녹색 빛을 뿜는 야광 스케이트장이 되는 것이 특징이다. 구정아는 지난 2012년 프랑스 바시비에르 섬에서 처음 스케이트파크를 제작한 후 리버풀 비엔날레, 상파울루 비엔날레, 밀라노트리엔날레 등에서도 각기 다른 모양의 스케이트보드장을 선보였다. 국내에는 지난해 PKM갤러리 개인전에 직경 약 8m 크기의 스케이드파크 작업을 출품했으나, 영구 설치는 이번이 처음이다. 롯데쇼핑이 ...

    한국경제 | 2021.09.13 15:21 | YONHAP

  • thumbnail
    리버풀 살라흐, EPL 개인 통산 100호골…'역대 최단경기 5번째'

    리버풀은 1명 퇴장당한 리즈에 3-0 대승…개막 4경기째 무패 '이집트 왕자'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역사상 최단 경기 5번째로 통산 100호골 고지에 올랐다. 살라흐는 13일(한국시간) 영국 리즈의 엘런드 로드에서 열린 리즈 유나이티드와 2021-2022 EPL 4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20분 선제 결승골로 자신의 EPL 통산 100호골을 기록하며 리버풀의 3-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리버풀은 ...

    한국경제 | 2021.09.13 07:32 | YONHAP

  • thumbnail
    '루카쿠 멀티골' 첼시, 애스턴 빌라 3-0 격파…EPL 통산 600승

    ... 득실에서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다득점에서 밀려 선두 자리를 내주고 2위에 랭크됐다. 이날 승리로 첼시는 EPL 통산 600승에 도달하며 맨유(690승)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600승 고지'에 올라섰다. 현재 아스널(598승), 리버풀(583승), 토트넘(483승) 등이 600승 달성을 노리고 있다. 첼시의 기념비적인 승리의 발판은 7년 만에 첼시 유니폼을 다시 입은 루카쿠가 책임졌다. 18세였던 2011년 8월 첼시에 입단했던 루카쿠는 재능을 제대로 꽃피우지 ...

    한국경제 | 2021.09.12 07:54 | YONHAP

  • thumbnail
    클롭 리버풀 감독 "2년마다 월드컵 연다고? 결국 돈 때문!"

    FIFA 월드컵 격년 개최 추진하자 강력 비판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더 재미있을 것" 찬성 위르겐 클롭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 감독이 '월드컵 격년 개최안'은 "결국 돈 때문에 하는 것"이라며 강하게 비판했다. 11일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클롭 감독은 주말 정규리그 경기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축구처럼 일정이 과도한 스포츠 종목은 세상에 없고, 우리 모두 왜 이런 일이 벌어지는지 알고 있다"며 국제축구연맹(FIFA)을 ...

    한국경제 | 2021.09.11 09:36 | YONHAP

  • thumbnail
    브라질의 보복…'대표 차출 거부' EPL팀 선수 출전금지 요청

    ... 선수는 A매치 기간 종료 후 5일 동안 경기 출전을 금지할 수 있다'는 규정을 적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브라질협회가 출전 금지를 요구한 선수는 EPL 5개 클럽의 8명이다. 골키퍼 알리송을 비롯해 호베르투 피르미누, 파비뉴(이상 리버풀), 가브리에우 제주스, 에데르송(맨체스터 시티), 티아구 시우바(첼시), 프레드(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하피냐(리즈 유나이티드)가 이번 주말 리그 경기에 나서지 못하게 된 상황이다. 앞서 EPL 20개 구단은 영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1.09.09 10: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