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21-5130 / 5,15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Company radar] '돈/명예 거머쥔 영국 교수들'

    ... 있다. 크리스토퍼 에반스(40)교수는 생명공학분야에서 성공한 기업가. 케임브리지근교에 있는 셀시스 인터내셔널사 등 15개 업체를 거느린 회장이기도 하다. 그의 재산은 1억2천만달러를 넘는다. 요즘도 맨체스터의 엑스터대와 리버풀대의 강단에 자주 오르고 있다. 영국의 성공한 벤처 기업가들이 교수직에 몰려있는 것은 이상한 현상이 아니다. 명문대 교수들의 연봉은 고작 6만7천달러. 미국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수준이다. 그러다보니 교수들은 부업을 통해 ...

    한국경제 | 1998.03.04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30일) '뮤직파일' 등

    ... "기억속으로" "어떤 그리움"등이 히트하면서 진가가 알려지기 시작했다. 라이브의 여왕 이은미가 말하는 그의 솔직한 음악철학을 들어본다. "프라임 캐치원-프리스트" (오후10시) =젊지만 보 젊지만 보수적인 그렉 신부는 리버풀 빈민가에 위치하고 있는 새로운 교구에 부임한다. 그곳에서 매튜신부와 함께 지내게 되는데 매튜는 교단의 보수주의와 형식주의에 항거해 적극적인 포교활동을 벌이는 인물. 게다가 독신의 맹세를 어기고 가정부와 연인관계를 맺고 있다. ...

    한국경제 | 1997.11.29 00:00

  • [한경초대석] 주빈 메타 <이스라엘 필하모닉 지휘자>

    ... 주빈 메타(61)가 24일 오전 기자들과 만났다. "IPO와의 연주여행은 헤아릴수 없습니다. 연습까지 합해 수천번 연주했기 때문에 단원들과는 가족이상의 교감을 느낍니다" 36년 인도 뭄바이에서 태어난 그는 58년 영국리버풀에서 열린 국제지휘자콩쿠르에서 우승하면서 두각을 나타냈다. 몬트리올교향악단, 로스앤젤레스필하모닉의 음악감독을 거쳐 78년부터 13년동안 뉴욕필하모닉오케스트라 음악감독을 맡았고 빈필, 베를린필 등 세계최정상 오케스트라를 두루 지휘했다. ...

    한국경제 | 1997.10.24 00:00

  • 영국 총선 '노동당' 압승 .. 새 총리 토니 블레어

    [ 런던=김영규특파원 ] 영국 노동당이 총선에서 집권보수당에 압도적인 승리를 거두고 18년만에 정권교체를 이룩했다. 노동당의 압승으로 올해 43세인 토니 블레어 당수는 1812년 리버풀 경이 42세로 총리에 오른 이래 1백85년만에 최연소 영국총리가 됐다. 2일 오후 1시46분(한국시간 오후9시46분) 현재 총선 중간개표결과 노동당이 44.4%, 보수당이 31.2%, 자민당이 17.1% 의 득표율을 기록, 노동당의 역사적인 승리가 확정됐다. ...

    한국경제 | 1997.05.02 00:00

  • [케이블TV 하이라이트] (29일) '다큐 37' 등

    "유럽축구 챔피언스 준결승" (오후 10시30분) = 유럽축구연맹이 주최하는 3대컵 중에서 최고 권위에 챔피언스컵 4강전. 96년도 챔피언 유벤투스와 95년도 챔피언 아약스의 불꽃튀는 빅이벤트를 방영한다. 이탈리아 리그 챔피언인 유벤투스는 96 도요타컵 (세계클럽컵)에서 남미 챔프 아르헨티나의 리버 플라테를 격파하고 세계 최강에 오른 명문팀이다. 유벤투스는 로베르트 바조 이후 이탈리아 축구의 떠오르는 희망 델피에로를 비롯해 복시...

    한국경제 | 1997.04.29 00:00

  • 비틀스 기념품 TV 경매..폴 매카트니 왼손용기타 "누구손에"

    ... 베이스기타. 이 기타는 64년 독일명인이 매카트니를 위해 만든 것으로 경매가는 16만- 24만9천달러를 호가한다. 또 멤버 전원이 유일하게 서명한 기타(13만-16만6천달러)도 새 주인을 찾게 된다. 이와함께 히트곡 "페니레인"에 나오는 이발관도 추정가 33만2천달러로 경매에 부쳐진다. 영국 리버풀에 있는 이 이발관은 매카트니로 하여금 페니레인을 작곡토록 영감을 준 것으로 알려진 곳.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23일자).

    한국경제 | 1997.01.22 00:00

  • [세계의 신도시] (8) 호주 캔버라..민주주의 이념 설계 도입

    ... 대부분 영국의 것을 모방하고 있는 호주의 현실과 비교하면 파격적인 것이다. 미관을 위해 도심 일부지역에 화려한 수입수목을 배치한 것을 제외하고는 개발이전 캔버라지역에 있던 토착수목으로 조경을 꾸몄다. 거리와 위성도시의 이름도 리버풀 요크스트리트 등 영국 것을 그대로 따와 사용하는 다른 도시들과는 달리 호주의 예술가 행정가 정치가 시인 탐험가 교육가 성직자 등 호주역사를 빛낸 위인들에게서 차명했으며 호주산 식물 호주원주민의 부족명 등도 가미했다. (한국경제신문 ...

    한국경제 | 1996.10.29 00:00

  • ['가구' 뉴오피스/스위트홈의 꿈] 사운 건 '가을상전' 후끈

    ... 제품은 남과여 트레비 아비뇽 아네모네 베로나등이다. [[[ 바로크가구 ]]] 유명메이커중 고가의 고급제품만을 고집해온 대표적인 업체이나 올가을엔 시장변화에 발맞춰 중저가제품을 대거 출시했다. 10종의 신제품중 메이플 리버풀등 6종을 저가제품으로 꾸몄다. 월평균 매출목표는 상반기보다 50% 늘어난 110억원으로 잡았다. [[[ 현대종합목재(리바트) ]]] 100만원대 신혼장 2개모델을 개발하는등 저가 수요층 흡수에 주력하고 있다. 허니밀크와 자스퍼가 대표적인 ...

    한국경제 | 1996.10.18 00:00

  • 가구업계 가격파괴 "강풍" .. 가을 성수기 '사활건 한판'

    ... 폭발적인 인기를 얻자 일부 기업들이 디자인을 무단 복제하고 있다며 대응책을 마련중이라고 설명했다. 바로크가구는 유명메이커 제품중에서도 고가의 고급제품정책을 견지했으나 올가을엔 신제품으로 출시한 10종의 제품중 메이플과 리버풀등 6종을 저가제품으로 출시했다. 이정철영업이사는 "품질은 기존 제품수준으로 유지하면서 소비자가 쉽게 구매할수 있는 가격대의 제품을 개발하는데 역점을 뒀다"고 밝혔다. 바로크는 이번 시즌중 월평균 1백10억원의 매출목표를 설정, ...

    한국경제 | 1996.08.28 00:00

  • [특파원 수첩] 영국의 EU 탈퇴 가능성 .. 김영규 <브뤼셀>

    ... 만들고 있다. EU에 계속 잔존해야 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내년 총선에서 대권장악의 가능성이 높은 토니 블레이어 노동당당수는 18일 영국국익에 반하지 않는한 화폐통합등 유럽통합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리버풀대 패트릭 민포드교수는 EU의 공동농업정책(CAP), 고용조건을 규정한 사회조항, 화폐통합등 그 어느 하나도 영국경제에 도움을 주는 것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는 CAP 유지를 위해 영국국민이 부담하는 비용은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

    한국경제 | 1996.06.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