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5,1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UEFA '슈퍼리그 잔류' R마드리드·바르사·유벤투스 징계 착수

    ... 창립멤버다. 잉글랜드와 스페인, 이탈리아의 12개 구단은 UEFA 주관 대회가 아닌 별도의 유럽 최상위 대회를 만들겠다는 계획으로 ESL을 창설하려 했으나, 축구계 안팎의 거센 반발을 마주하면서 연이어 탈퇴를 선언했다. 아스널, 첼시, 리버풀, 맨체스터 시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토트넘(이상 잉글랜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 AC 밀란, 인터 밀란(이탈리아) 등 9개 구단이 참여 의사를 철회했고, 현재 3개 구단만이 잔류한 상태다. 탈퇴한 9개 구단은 기부, ...

    한국경제 | 2021.05.26 08:50 | YONHAP

  • thumbnail
    맨유 레전드 퍼디낸드 "손흥민은 EPL 베스트11…포든보다 낫다"

    ... 유튜브 방송 '파이브'에서 직접 뽑은 2020-2021시즌 EPL 베스트 11을 공개했다. 손흥민은 퍼디낸드가 4-3-3 대형으로 뽑은 베스트 11에서 왼쪽 공격수로 이름을 올렸다. 팀 동료 해리 케인, 무함마드 살라흐(리버풀)와 함께 스리톱을 형성했다. 퍼디낸드는 "손흥민의 득점과 도움 기록을 보라. 그는 끝내주는, 믿을 수 없는 활약을 펼쳤다"고 칭찬했다. 이어 "손흥민과 필 포든(맨체스터 시티) 중 누구를 왼쪽 공격수 자리에 넣어야 할지를 두고 ...

    한국경제 | 2021.05.25 15:19 | YONHAP

  • thumbnail
    "EPL에 VAR 없었다면…톱4에 첼시 빠지고 아스널 들었을 것"

    ... 아스널이 4위로 시즌을 마칠 수 있었다"라며 "VAR로 바뀐 판정을 전수 조사한 결과 아스널이 VAR로 가장 큰 손해를 봤다"고 전했다. 이번 시즌 EPL에서는 맨체스터 시티(승점 86),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74), 리버풀(승점 69), 첼시(승점 67)가 톱4를 구성했다. 레스터시티(승점 66), 웨스트햄(승점 65), 토트넘(승점 62)가 5~7위에 자리했다. 더선에 따르면 이번 시즌 EPL에서 VAR로 판정이 뒤바뀐 사례는 총 123차례다. ...

    한국경제 | 2021.05.25 08:28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역대급 시즌` 보내…리그 득점랭킹 4위

    ...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 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의 기존 리그 최다골 기록은 2016-2017시즌 작성한 14골이었고, 이를 3골이나 넘어섰다. 정규리그 17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해리 케인(23골·토트넘), 무함마드 살라흐(22골·리버풀), 브루누 페르난데스(18골·맨유)에 이어 패트릭 뱀퍼드(17골·리즈)와 함께 득점 랭킹 4위를 차지했다. 손흥민은 케인에 이어 팀에서 두 번째로 많은 골을 책임졌다. 손흥민은 더불어 10도움으로 케인(14도움), 페르난데스, 케빈 ...

    한국경제TV | 2021.05.24 06:58

  • thumbnail
    손흥민 역대 최고의 시즌…'득점·공격포인트' 모두 신기록

    ... 시즌 정규리그 최다골 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의 기존 리그 최다골 기록은 2016-2017시즌 작성한 14골이었고, 이를 3골이나 넘어섰다. 정규리그 17골을 기록한 손흥민은 해리 케인(23골·토트넘), 무함마드 살라흐(22골·리버풀), 브루누 페르난데스(18골·맨유)에 이어 패트릭 뱀퍼드(17골·리즈)와 함께 득점 랭킹 4위를 차지했다. 손흥민은 케인에 이어 팀에서 두 번째로 많은 골을 책임졌다. 손흥민은 더불어 10도움으로 케인(14도움), 페르난데스, 케빈 ...

    한국경제 | 2021.05.24 03:00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자책골 유도' 토트넘 EPL 7위…'유로파 콘퍼런스 티켓'

    토트넘, 레스터시티에 4-2 역전승 …손흥민은 자책골 유도 손흥민, 정규리그 17골 '득점 랭킹 공동 4위'…케인은 23골로 '득점왕' 맨시티·맨유·리버풀·첼시 'UCL 진출'…레스터시티·웨스트햄은 'UEL 진출' '손세이셔널' 손흥민(29)이 공격포인트 추가에 실패한 토트넘 홋스퍼가 레스터시티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면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티켓을 챙겼다. 토트넘은 24일(한국시간) 영구 레스터의 ...

    한국경제 | 2021.05.24 02:13 | YONHAP

  • thumbnail
    베컴·제라드, EPL '명예의 전당' 입성…2021 헌액자 8명 확정

    ... "전설들과 나란히 명예의 전당에 이름을 올리게 돼 영광"이라며 "프리미어리그는 내 경력과 삶에 있어 매우 중요한 부분이었다. 팬들로부터 인정을 받게 돼 더 영광스럽다"는 소감을 전했다. 그와 함께 명예의 전당에 오른 제라드는 리버풀의 '레전드' 미드필더다. 리버풀에서만 1998년부터 2015년까지 17년을 뛰며 EPL 통산 504경기에서 120골 92도움을 올렸고, '이달의 선수상'을 6차례 수상했다. 리버풀에서 정규리그 500경기 이상 출전한 선수는 제라드와 ...

    한국경제 | 2021.05.21 10:37 | YONHAP

  • thumbnail
    맨시티 디아스, 英축구기자협회 '올해의 선수'에 선정

    ... 디아스(24·포르투갈)가 수비수로는 32년 만에 잉글랜드축구기자협회(FWA) '올해의 남자축구 선수'로 뽑혔다. FWA는 20일(현지시간) "디아스가 2021 올해의 선수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이어 "수비수가 수상한 것은 1989년 (리버풀의) 스티브 니콜 이후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1948년부터 시상한 FWA 올해의 선수는 영국에서 뛰는 선수들을 대상으로 기자들이 투표해 선정한다. FWA에 따르면 디아스는 토트넘 홋스퍼의 주포 해리 케인과 맨시티의 케빈 더브라위너를 ...

    한국경제 | 2021.05.21 08:19 | YONHAP

  • thumbnail
    EPL 안개 속 순위 전쟁 …손흥민 '차범근 뛰어넘기' 최종 도전

    ... 맨체스터 시티(승점 83)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71)가 1, 2위를 확정해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진출권(1~4위)을 확보했다. UCL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 자리를 놓고 3위 첼시(승점 67), 4위 리버풀, 5위 레스터시티(이상 승점 66)가 막판까지 경쟁하고 있다. 최종전 결과에 따라 UCL 진출권의 나머지 주인공인 3~4위 팀이 확정된다. 다음 시즌 UEFA 유로파리그(UEL) 진출권의 주인공도 확정되지 않았다. 유로파리그 ...

    한국경제 | 2021.05.20 11:17 | YONHAP

  • thumbnail
    골든블루, 칼스버그 수입 유통 3주년 맞아

    ... 확대되자 지난해부터는 가정용 채널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실용성을 챙기면서 시선을 사로잡는 구성품이 담긴 패키지를 주기적으로 선보여, 출시할 때마다 소비자들의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달에 내놓은 ‘칼스버그’ 리버풀FC 전용잔 패키지 도 집에서 특별한 맥주잔으로 음주를 즐기는 홈술, 혼술족과 축구팬들의 감성을 자극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이같이 골든블루의 적극적인 영업, 마케팅 활동으로 ‘칼스버그’는 매년 국내에서 ...

    한국경제 | 2021.05.20 09:44 | 김태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