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7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최고 영예 역대 국제경쟁 대상 수상작 관심

    ... 쿰바카르나를 오르는 내용을 담았다. 이에 앞서 2016년 제1회 영화제부터 지난해 제5회 영화제까지 대상을 받은 5개 작품에도 관심이 쏠린다. 2020년 제5회 영화제 대상은 세르비아와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합작 다큐멘터리인 마야 노바코비치 감독의 '그리고 저녁이 온다'가 받았다. 외딴 숲속에서 자급자족하는 어머니와 딸의 삶을 보여주는 이 영화는 하루의 시간을 산에 빗대어 인생과 일상을 표현했다. 당시 심사위원단은 "인생의 의미를 목표나 목적이 아니라, ...

    한국경제 | 2021.04.07 16:56 | YONHAP

  • thumbnail
    [플레이리스트] 이 노래에서 꽃향기가 나지 않나요?

    ... 자아낸다. 지드래곤과 탑이 직접 작사한 노랫말에서 팬들을 향한 빅뱅의 마음이 녹아 있어 의미가 남다른 곡이다. 작곡 G-DRAGON, The Fliptones-작사 G-DRAGON, T.O.P-편곡 G-DRAGON, The Fliptones 마야 ‘진달래꽃’ (2003.02.27) 마야를 대표하는 곡이다. 김소월 시인의 국민시 ‘진달래꽃’을 노래로 옮겼다.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

    텐아시아 | 2021.04.07 07:07 | 최지예

  • thumbnail
    자비에 힘을 더하면, 힘에 자비를 더하면…

    ... Climb)’. 3937자로 쓰인 아름다운 시는 취임식을 지켜보던 전 세계인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낭송이 끝나자마자 10만 명이 되지 않았던 고먼의 트위터 팔로어는 순식간에 110만 명을 넘어섰다. 로버트 프로스트, 마야 안젤루 등에 이어 미국 대통령 취임식에서 축시를 낭독한 여섯 번째 시인이자 최연소 시인으로 기록된 고먼의 특별판 시집 《우리가 오르는 언덕》(은행나무)이 번역 출간됐다. 미국에선 초판만 100만 부를 찍었고, 지난달 말 전 세계 ...

    한국경제 | 2021.04.04 18:00 | 은정진

  • thumbnail
    바이든, 인프라·일자리 2천조원 투입…재원마련 증세 논란

    ... 걸린다는 것이다. 특히 미국 연방정부의 적자가 2차 세계 대전 이후 최대 규모인 상황에서 신중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미국 재정·경제 분야 싱크탱크인 '책임있는 연방예산 위원회'(CRFB)의 마야 맥귀니아스 회장은 "우리는 부채가 전례없는 수준에 도달하기 직전"이라며 "그것은 많은 위험을 수반한다"고 우려했다. 심지어 이 계획을 지지하는 이들 중 일부도 과도한 재정 지출이 적절한지, ...

    한국경제 | 2021.04.01 14:46 | YONHAP

  • thumbnail
    '몽골 14-0 격파' 일본, 역대 A매치 두 번째 최다 골 차 승리

    ... 최다 골 차 승리다. 더불어 FIFA에 따르면 이번 일본과 몽골의 경기는 2019년 10월 이란-캄보디아전(14-0 이란 승)과 더불어 카타르 월드컵 예선 최다 골 차 승리 타이기록이다. 이날 일본은 '유럽파' 요시다 마야, 미나미노 다쿠미, 도미야스 다케히로 등 주축 선수를 대거 기용했다. 25일 한일전에서 골 맛을 보며 한국에 0-3 패배를 안긴 가마다 다이치, 엔도 와타루도 선발로 나섰다. 아시아 국가 중 FIFA 랭킹이 가장 높은 일본(27위)은 ...

    한국경제 | 2021.03.31 09:37 | YONHAP

  • thumbnail
    이동준에 맞은 도미야스 "경기 중 늘 있는 일...고의 아닐 것"

    ... 인턴기자] 이동준에게 가격당한 도미야스 타케히로가 SNS로 입장을 밝혔다. 도미야스 타케히로는 25일 요코하마 닛산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과 일본 대표팀의 한일전 경기에 선발 출장했다. 대표팀 선배인 요시다 마야와 센터백을 구성한 도미야스는 대한민국의 공격을 좋은 수비력과 제공권으로 막아내며 일본의 무실점 승리를 이끌었다. 반면 대한민국 대표팀은 이렇다 할 공격 전략을 펼쳐 보이지도 못하고 일본의 강한 전방압박에 고전하며 최악의 경기력으로 ...

    한국경제 | 2021.03.26 13:4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10년전 구자철이 그랬듯...이강인도 꼬여버린 첫 원정 한일전

    ... 이날 파울루 벤투 감독의 히든카드로 선택됐다. 벤투 감독은 이강인을 최전방 공격수로 기용하며 제로톱 전술을 들고 나온 것이다. 그러나 이강인 제로톱 전술은 완벽히 실패했다. 장신 센터백 조합이자 신구 조화가 잘 갖춰진 요시다 마야, 도미야스 타케히로 조합에 이강인은 꽁꽁 묶였다. 요시다는 프리미어리그 사우스햄튼을 거쳐 현재 세리에A 삼프도리아에서 뛰고 있고, 타케히로 역시 세리에A 볼로냐에서 주목받는 수비수로 평가받고 있다. 벤투 감독은 자신이 꺼내든 히든 ...

    한국경제 | 2021.03.26 12: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대한민국, '일본의 보물' 파괴하지 마" 日매체의 분노

    ... 쇼의 유니폼을 계속 잡아당기며 파울을 받았다. 경고가 나와도 이상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11번 이동준은 볼과 상관 없이 도미야스에게 팔꿈치로 가격했다. 팔동작은 이상했고 도미야스가 심기를 건드린 것도 없었다. 요시다 마야가 항의했지만 경고도 주어지지 않았다. 도미야스는 피를 플렸고 VAR이 있었다면 퇴장을 당할 수 있었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일본 대표팀의 보물을 파괴하지 마라`고 말했다. 도미야스는 2018년 J리그 아비스카 후쿠오카에서 벨기에 ...

    한국경제 | 2021.03.26 11:33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파울 7개 vs 12개...'한일전' 대신 '평가전' 택한 소극적 수비 [한일전]

    ... 없었고, 선수들은 터치로 볼을 잡아놓은 뒤에 동료들을 살폈다. 일본의 압박이 들어올 때 상당히 수비 진영에서 볼을 빼앗기는 장면이 지속적으로 발생했다. 대표팀은 겨우겨우 볼을 멀리 걷어내도 최전방에 이강인이 있어 장신이 요시다 마야, 토이먀스 타케히로와 신체적으로 우위를 점하지 못했고 볼을 빼앗기기 일수였다. 일본은 오히려 대표팀의 느슨한 압박에 여유롭게 공격 진영으로 향했고, 몇 번의 패스 만에 우리 박스 앞까지 진출해 슈팅을 시도했고 전반에만 2득점을 만들었다. ...

    한국경제 | 2021.03.26 09: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대한민국, 한일전 0-3 참패...'요코하마 참사'

    ... 경기에 세 골을 허용하며 0-3로 완패했다. 대한민국은 11년 만에 A매치, 삿포로 0-3 참사에 이어 또다시 참패를 당했다.. 일본은 4-2-3-1 전형으로 나섰다. 곤다 슈티이 골키퍼를 비롯해 사사키 쇼-도미야스 다케히로-요시다 마야-야마네 미키, 모리타 히데마사-엔도 와타루, 미나미노 타쿠미-가마다 다이치-이토 준야 오사코 유야가 선발 출장했다. 대한민국도 4-2-3-1 전형으로 나섰다. 조현우 골키퍼를 비롯해 김태환-김영권-박지수-홍철, 정우영-원두재,...

    한국경제 | 2021.03.25 21:19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