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융 vs IT '공룡 기업'의 힘겨루기 시작된 비트코인 커스터디

    ... 같이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10년 전 비트코인 관련 인프라가 미성숙했을 때는 개인이 P2P로 비트코인을 거래하고 직접 보관하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마치 대공황 전 전통 유가증권시장처럼 말이다. 그러다 2014년 대형 거래소 마운트곡스가 해킹 당하면서 신뢰할 만한 거래소와 커스터디에 대한 수요가 늘어났다. 마운트곡스 해킹 사태 이후 상황이 개선되기는 했지만 규제의 공백과 연이은 거래소 해킹으로 비트코인 시장에 대한 신뢰는 완전히 회복되지 않았다. 한편 비트코인에 ...

    한경Business | 2020.03.30 13:45

  • thumbnail
    비트코인의 가격을 붙들어 놓는 3대 악재

    ... 비트코인 시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도구를 확보한 셈이다. 적절한 제어장치로 아껴 쓸지 여부는 미국 수사 당국에 달린 일이지만 테더의 기소와 부도는 암호화폐 세계를 갑작스러운 빙하기로 몰고 갈 수도 있는 시한폭탄과 같다. #3 마운트곡스의 청산과 20만 비트코인 마운트곡스는 일본 도쿄에 주소를 두고 있었지만 비트코인과 달러 기반의 거래소였다. 마운트곡스는 2014년 해킹으로 비트코인 85만 개를 잃어버리며 하루아침에 문을 닫았다. 하지만 곧 따로 보관해 둔 지갑에서 20만 ...

    한경Business | 2019.07.09 12:18

  • thumbnail
    가상화폐거래소, 해킹 피하니 내부 직원이 '슬쩍'

    ... 네트워크에 연결돼 실시간 거래가 가능하다. 과거 암호화폐 거래소들도 핫월렛을 이용해왔다. 인터넷에 연결되는 만큼 외부 해커의 공격에 노출된다는 점이 한계로 지적됐다. 지난 2014년 세계 비트코인 거래량의 70%가 몰렸던 일본 거래소 마운트곡스는 해킹으로 핫월렛에 보유한 비트코인을 전량 도난당했다. 고객 자산과 거래소 소유를 합쳐 85만개에 달했다. 국내 거래소들도 마찬가지였다. 그동안 야피존 코인레일 유빗 빗썸 등이 해킹으로 암호화폐를 탈취당했다. 배후로 북한이 지목됐다. ...

    한국경제 | 2019.04.19 10:14 | 오세성

  • thumbnail
    [가상화폐 10년] '피자 두 판' 값으로 결제한 비트코인 '432억'

    ... 비트코인의 창립자인 ‘사토시 나카모토’와 그 주변인들, 그리고 비트코인의 존재를 인지한 소수의 컴퓨터 개발자들만이 재미삼아 비트코인을 채굴해 거래한 게 전부였다. 2010년 2월, 세계 최초 비트코인 거래소인 마운트곡스가 탄생하며 비트코인에 본격적으로 '가치'라는 개념이 생기기 시작했다. 2010년 한 해 비트코인 가격의 최고점은 2019년 1월 현재 시세의 ‘1만 분의 1’ 수준인 0.39달러(약440원)였다. ...

    한국경제 | 2019.01.04 10:29 | 김산하

  • thumbnail
    [딜로이트 기고] '쇄국정책'과 '메이지유신'…ICO 규제로 본 한국과 일본

    ... 혁신해나가는지 지켜볼 필요 또한 있다. '메이지 유신' 일본 일본 정부는 암호화폐(Crypto currency) 대신 가상화폐(Virtual currency)란 용어를 사용한다. 2014년 당시 최대 규모 비트코인 거래소 마운트곡스가 약 85만 비트코인을 해킹당해 파산했다. 올해 1월에는 일본 최대 화폐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CoinCheck)사의 넴(NEM) 코인 해킹으로 6000억원 상당의 코인이 유출됐다. 이같은 대규모 사건에도 지난 7월 새로 임명된 토시히데 ...

    한국경제 | 2018.11.01 12:00

  • thumbnail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2년...'최대 거래소' 마운트곡스 해킹 진범 잡기

    ... 있다. 러시아 역시 비닉 씨를 금융사기죄로 러시아 법원에 기소하겠다는 것이지만 내심은 금융 범죄 수사에서 관할권을 초월하려는 미국 사법 당국에 저항하기 위해서다. 비닉 씨는 2014년 최대 규모의 비트코인 거래소 해킹으로 기록된 마운트곡스 사건의 피해 금액 중 80%나 되는 물량의 현금화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미국 수사 당국에 덜미가 잡힌 결정적 계기도 마운트곡스 피해자들의 2년여간의 추적 덕분이다. ◆ 사기꾼으로 몰린 전 CEO도 동참 최근 미국의 ...

    한경Business | 2018.08.21 10:04

  • thumbnail
    [이슈+]호재에 가격 급등 비트코인…"하반기 '가즈아 데자뷰' 온다"

    ... 1375만원까지 상승했고 12월에는 2888만원까지 올랐다. 하지만 올 1월 가격이 급락하며 5월에는 650만원대로 밀려나기도 했다. 중국 암호화폐 거래소 BTCC 설립자 바비 리는 “비트코인 가격은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였던 마운트곡스가 해킹으로 파산한 2014년에도 비슷하게 하락한 일이 있다”며 “가격은 매번 ‘스마일 형태’로 변동했다. 하락과 침체를 겪은 비트코인 가격이 상승하면 2017년 말보다 더 높게 형성될 것”이라고 ...

    한국경제 | 2018.07.18 10:57 | 오세성

  • thumbnail
    美하원의원 "ICO 불확실성 없애기 위해 '가벼운 규제' 필요"

    ... 자금세탁방지규정의 적절한 적용이 필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왜 암호화폐가 범죄자들에게 자주 쓰이느냐는 질문에는 “시공간 제약 없이 자금의 전송 및 분배가 용이하기 때문일 것”이라고 답했으나 그는 "마운트곡스 사태가 어떻게 해결되고 있는지 등을 살펴보면 현금보다 추적이 쉽고 더욱 투명하다는 점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마운트곡스 사태는 지난 2014년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였던 마운트곡스에 예치된 85만 비트코인(당시 ...

    한국경제 | 2018.06.22 14:55 | 김산하

  • thumbnail
    [최종신 칼럼] G20서 규제 피한 가상화폐 '반등' 주목하라

    ... 당국은 관련 업종에 대한 전면 조사에 착수하여, 2곳의 거래소에 대한 업무정지 조치를 하기에 이릅니다. 또 신규 가상화폐의 ICO에 대한 추가 규제안도 마련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4년 전에 역시 일본에서 발생했던 거래소 마운트곡스가 역시 해킹 사고로 인해 파산했던 기억까지 다시 주목받으면서 피해의식은 더욱 퍼졌습니다. 따라서 일반 투자자들에게 가상화폐란 위험성이 크다는 공식이 강력하게 각인되며 당분간 투자 열풍이 되살아나기는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의 ...

    게임톡 | 2018.03.25 07:57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가상화폐 광풍의 승자]③ 지배구조 확 바뀐 코인원, 위기 속 옐로모바일의 '구원투수'로 거듭날까

    ≪이 기사는 02월19일(11:08)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2013년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 ‘마운트곡스’의 해킹사건은 블록체인(분산원장기술) 역사에서 가장 큰 해프닝 중 하나로 꼽힌다. 당시 이 거래소가 보유한 약 4800억원에 달하는 비트코인이 도난당했고, 이는 가상화폐 가격의 전례 없는 대폭락으로 이어졌다. 안전성을 담보하지 않은 가상화폐 거래소가 지닌 위험성이 ...

    마켓인사이트 | 2018.03.08 1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