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1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국, 홍콩 '입법공백' 막으려 현역의원 임기 연장 방침"

    ... 전문가 리샤오빙은 "정치적 이유로 숙청할 경우 선거 연기 결정의 정당성을 훼손할 뿐이며, 비판 세력에 공격거리를 줄 것"이라면서 "모든 의원에게 홍콩기본법 준수 선언서에 서명·선서하도록 하는 게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라우시우카이 홍콩·마카오연구협회 부회장은 "친중파가 현의회 다수를 점하고 있는 만큼, 의원 4명의 임기를 연장해주는 게 큰 해가 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도 친중파 다수는 이번 결정에 대해 놀라워할 것이라고 봤다. 한편 전인대 상무위원회는 9일 오성홍기를 ...

    한국경제 | 2020.08.10 14:51 | YONHAP

  • thumbnail
    중국 "미국의 무리한 중국제재, 전 세계 웃음거리 될 것"

    홍콩·마카오 사무 판공실 "홍콩·중국 정부 관료 제재는 히스테리 발작" 환구시보 "미국, 코로나19 방역보다 중국 때리기에 더 집중" 미국이 중국 기업의 인기 애플리케이션(앱) 틱톡과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의 퇴출을 예고하고, 홍콩과 중국의 고위 관리를 제재하며 압박 수위를 높이는 가운데 중국 당국과 중국 주요 매체들이 미국의 대중제재가 전 세계의 웃음거리가 될 것이라고 비난했다. 10일 관영 신화통신에 따르면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 ...

    한국경제 | 2020.08.10 10:57 | YONHAP

  • thumbnail
    [속보] 中코로나 49명 신규 확진…본토 14명 모두 신장서 발생

    ... 발생했다. 10일 오전 0시를 기준으로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총 4634명, 누적 확진자는 총 8만4668명이다.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공식 집계에 포함하지 않는 신규 무증상 감염자 수는 31명으로 확인됐다. 본토 이외에 홍콩에서는 4079명(퇴원 2847명, 사망 52명), 마카오에서 46명(퇴원 46명), 대만에서 477명(퇴원 441명, 사망 7명)의 확진자가 확인됐다. 이미경 한경닷컴 기자 capital@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8.10 10:31 | 이미경

  • thumbnail
    美,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 11명 금융 제재

    ...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제정 및 시행에 관여한 중국과 홍콩 고위 관리 11명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제재 대상에는 람 장관과 홍콩 경찰 총수인 크리스 탕 경무처장, 테레사 청 법무장관, 장샤오밍 홍콩·마카오사무공보실 부주임 등이 올랐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람 장관이 제재 대상에 포함된 데 대해 “홍콩의 자유와 민주적 절차에 대한 중국의 탄압 정책을 이행하는 데 직접적 책임이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친(親)중파인 ...

    한국경제 | 2020.08.09 16:46 | 강동균

  • thumbnail
    홍콩 당국, 금융기관에 "美제재 따르지 말라" 요구

    ... 홍콩에까지 미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진 가운데 나왔다. 미국 재무부는 7일(현지시간) 홍콩의 자유를 억압하는 중국의 정책을 이행하는 데에 책임이 있는 인사들이라면서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측근인 샤바오룽(夏寶龍)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 주임과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 중국 본토와 홍콩 고위 관리 11명에 대해 미국 내 자산을 동결하고 각종 금융 거래를 금지하는 제재를 가한다고 밝혔다. 람 장관 외에도 경찰 총수인 크리스 탕 경무처장과 전임자인 스티븐 ...

    한국경제 | 2020.08.09 11:30 | YONHAP

  • thumbnail
    중국 "역사의 치욕기둥에 박힐 것"…美의 홍콩 제재에 강력 반발

    홍콩사무판공실 성명…'도둑'·'패권', '난폭' 표현 동원 원색적 비난 미국 재무부가 중국 본토와 홍콩 고위 관리 11명에 동시에 제재를 가하자 중국 중앙정부가 강하게 반발했다. 9일 신화통신에 따르면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이하 판공실)은 전날 밤 성명을 내고 "미국 측은 오산하지 말아야 한다"며 "어떠한 협박과 위협도 파산하게 되어 있다"고 주장했다. 판공실은 "미국이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의 실천 및 홍콩 안정의 방해자이자 ...

    한국경제 | 2020.08.09 10:33 | YONHAP

  • thumbnail
    미,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 11명 제재…미중 갈등 최고조(종합2보)

    ... 이같이 밝혔다. 제재 대상에는 홍콩의 행정수반인 람 장관을 비롯해 경찰 총수인 크리스 탕 경무처장과 전임자인 스티븐 로, 테레사 청 법무장관, 존 리 보안장관 등 홍콩의 전·현직 고위 관료들이 포함됐다. 또 중국 국무원의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샤 바오룽 주임과 장 샤오밍 부주임, 뤄 후이닝 홍콩연락사무소장 등 중국 본토 관리들도 포함됐다. 므누신 장관은 람 행정장관이 홍콩의 자유와 민주적 절차를 억압하는 중국의 정책을 이행하는 데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8.08 01:45 | YONHAP

  • thumbnail
    미,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등 11명 제재…미중 갈등 최고조(종합)

    ... 이같이 밝혔다. 제재 대상에는 홍콩의 행정수반인 람 장관을 비롯해 경찰 총수인 크리스 탕 경무처장과 전임자인 스티븐 로, 테레사 청 법무장관, 존 리 보안장관 등 홍콩의 전·현직 고위 관료들이 포함됐다. 또 중국 국무원의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샤 바오룽 주임과 장 샤오밍 부주임, 뤄 후이닝 홍콩연락사무소장 등 중국 본토 관리들도 포함됐다. 므누신 장관은 람 행정장관이 홍콩의 자유와 민주적 절차를 억압하는 정국의 정책을 이행하는 데에 "직접적인 책임"이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8.08 00:48 | YONHAP

  • 美, 한국 전역 '여행 금지→여행 자제'로 경보 해제

    ... 것은 아니다. 55개국은 여전히 4단계 여행 금지국으로 지정돼 있다. 북한 이란 베네수엘라 등 기존 제재 대상국과 브라질 러시아 등 코로나19가 여전히 심각한 지역은 4단계로 남았다. 중국도 여행 금지국으로 공지돼 있다. 대만과 마카오가 1단계, 뉴질랜드와 태국 등 11개국이 2단계이며 나머지 국가는 모두 3단계에 속해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여전히 다수 국가가 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어 이번 조치의 영향은 크지 않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미 CDC도 ...

    한국경제 | 2020.08.07 17:16 | 강현우

  • thumbnail
    미, 전세계 여행금지 경보 해제…한국 전역은 여행 자제로 내려

    ... 해제된 것은 아니다. 55개국은 여전히 4단계 여행 금지국으로 지정돼 있다. 북한, 이란, 베네수엘라 등 기존 제재 대상국, 브라질, 러시아 등 코로나19가 여전히 심각한 지역이 4단계다. 중국도 여행 금지로 공지돼 있다. 대만과 마카오가 1단계, 뉴질랜드와 태국 등 11개국이 2단계이며 나머지 국가들은 모두 3단계에 속해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미국에 코로나19 환자가 많은 탓에 여전히 다수 국가가 미국인의 입국을 제한하고 있어 이번 조치의 영향은 크지 않을 수 있다"고 ...

    한국경제 | 2020.08.07 14:11 | 강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