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1,9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권상우X배성우X김주현X정웅인, '날아라 개천용' 라인업 완성[공식]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이 완성도를 담보하는 막강 라인업을 완성했다. 올 하반기 방송 예정인 ‘날아라 개천용’이 앞서 예고한 최강 콤비권상우, 배성우에 이어 배우 김주현, 정웅인도 가세해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여기에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 김갑수, 김응수, 조성하가 극을 이끄는 핵심 인물로 특별출연해 힘을 더한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

    텐아시아 | 2020.09.09 09:40 | 정태건

  • thumbnail
    권상우X배성우X김주현X정웅인, '날아라 개천용' 막강 라인업 완성…김갑수X김응수X조성하 특별출연까지

    '날아라 개천용'이 완성도를 담보하는 막강 라인업을 완성했다. 2020년 하반기 방송 예정인 SBS 새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이 최강 콤비의 출격을 예고한 권상우, 배성우에 이어 김주현, 정웅인까지 가세해 기대감에 불을 지폈다. 여기에 설명이 필요 없는 배우 김갑수, 김응수, 조성하가 극을 이끄는 핵심 인물로 특별출연해 힘을 더한다. '날아라 개천용'은 억울한 누명을 쓴 사법 피해자들의 목소리를 세상에 대변하는 두 남자의 뜨거운 이야기다. ...

    한국경제TV | 2020.09.09 08:11

  • thumbnail
    혁신으로 포장된 네이버의 문어발식 확장 [박동휘의 컨슈머 리포트]

    ... 늘렸다. 네이버는 적어도 소비자 편익을 위해서, 구글 등 해외 검색 골리앗으로부터 국내 시장을 방어하기 위해서라고 말할 정도는 된다. 더 중요한 차이는 사업 확장의 방식이다. 재벌들은 주로 금권(金權)을 행사했다. 본업을 통해 벌어들인 막강한 자본력을 내세워 새로운 시장에서도 영역을 넓혔다. 그래서 대기업의 외연 확장은 늘 규제의 대상이 됐다. 이와 달리, 네이버는 데이터 권력을 통해서 사업 영역을 넓히고 있다. 외부의 시선에서 네이버의 방식은 훨씬 세련되고, 영리하다. ...

    한국경제 | 2020.09.09 08:05 | 박동휘

  • thumbnail
    니카이 日자민당 간사장, 재임일수 1천498일로 역대 최장 기록

    ... 총리가 된다. NHK는 "아베 (신조) 총리의 후임 자민당 총재가 단행하게 될 당 간부 인사에서 니카이 간사장의 연임 여부가 초점 중의 하나"라고 평가했다. 자민당 내 이인자인 간사장은 당 인사, 자금 관리, 선거 공천 등에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요직이다. 스가 장관은 지난 7일 기자회견에서 니카이 간사장에 대해 "정책 실행을 위해서는 정부와 여당의 긴밀한 연계가 필수적"이라며 "(니카이) 간사장은 당내를 확실히 정리하고 계셔서 매우 의지가 되는 존재"라고 ...

    한국경제 | 2020.09.08 19:32 | YONHAP

  • thumbnail
    BTS 지민 '필터', 각종 글로벌 음원 메인차트 석권 '솔로 파워'

    ...39;(International) 차트에서 각각 '다이너마이트'(Dynamite) 다음으로 2위를 기록했다가 8일 아마존 베스트셀러 '송즈' 차트, '인터내셔널' 차트 1위에 올라서며 막강한 음원 파워를 자랑했다. 특히 지민의 '필터'는 비영어권 노래로 여타 프로모션 없이 각종 글로벌 메인 차트에서 톱 순위권을 차지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 곡은 지난 6일 기준으로 전세계 102개국 아이튠즈(iTunes) ...

    텐아시아 | 2020.09.08 15:00 | 최지예

  • thumbnail
    "국민의힘은 日극우단체 슬로건" vs "정청래도 日극우냐"

    ... 조직으로 불리는 단체로 1997년 '일본을 지키는 국민회의'와 '일본을 지키는 모임'의 통합으로 설립됐다. 일본 전역의 47개 광역단체(都道府縣)에 한 곳도 빠지지 않고 지역본부가 설치돼 있을 만큼 막강한 조직력을 자랑한다. 회원 수는 약 4만명에 달한다. 강효백 교수는 당명에 띄어쓰기가 없는 것 역시 일본을 따라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일본은 한자를 쓰고 조사에 히라가나를 쓰기 때문에 띄어쓰기를 하지 않아도 되지만 ...

    한국경제 | 2020.09.08 14:10 | 김명일

  • thumbnail
    [기고] 해양강국 시대 열 '한국형 輕항모'

    ... 한국형 경(輕)항공모함 건조 계획이 포함된 것은 환영할 일이다. 은밀하게 바다를 누비는 잠수함을 대표적인 응징보복 전력으로 운용하는 것처럼 ‘움직이는 활주로’이자 ‘군사기지’인 항공모함은 막강한 호위전력과 함재 전투기로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필요한 군사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항공모함 보유로 전쟁 억제력을 갖춘 국가의 전략과 전쟁수행 능력은 그렇지 않은 국가와는 차원이 다를 수밖에 없다. 일각에선 한반도 주변의 군비경쟁 ...

    한국경제 | 2020.09.07 17:54

  • thumbnail
    김근식 "추미애 아들 논란, 집권 당대표의 직권남용 사례"

    ... 압박일 수밖에 없다"며 "정권출범 직후 2017년 6월에 서 일병은 부대 복귀 한번 없이 23일의 장기연속 황제 휴가를 누렸다"고 덧붙였다. 그는 "동계 올림픽 통역병 청탁도 정권 초기 힘이 막강한 집권 당대표 시절"이라며 "국방부 장관실과 국회 연락단 측에서 부대장에게 청탁 전화 온 것은 그만큼 집권당 대표의 힘이 막강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아들 휴가연장을 집권당 대표 ...

    한국경제 | 2020.09.07 11:31 | 조준혁

  • thumbnail
    [데스크 칼럼] 플랫폼 노리는 통신사의 과제

    ... 인터넷·모바일 시대를 맞아 ‘연결’ 기술과 노하우로 앞서간 것은 당연했다. 통신사가 내놓는 서비스와 제품은 새로웠고, 대표 플랫폼으로서 정보기술(IT) 강국으로 발돋움하는 데 기여했다. 통신사가 막강한 힘을 발휘한 것은 플랫폼을 장악했기 때문이다. 휴대폰 유통은 통신사 몫이었고, 폐쇄적 운영체제(OS)에서만 콘텐츠와 서비스가 돌아가던 시절이었다. 하지만 아이폰의 등장으로 스마트폰 시대가 본격화하면서 그 위상은 급전직하했다. 애플 ...

    한국경제 | 2020.09.06 18:07 | 양준영

  • [사설] 관치금융도 모자라 노조 경영개입 허용하겠다는 건가

    ... 있다. 하지만 금융권에는 “그렇지 않다”고 보는 견해가 많다. 무엇보다 이번 회의가 박홍배 금융산업 노조위원장이 지난달 31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에 오른 직후 열렸다는 점에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영향력이 막강한 금융노조가 거대 여당의 옷까지 입고 노사정 간담회에 나서자 금융위원장이 “알아서 모시겠다”는 메시지를 보냈다는 해석이다. 이에 따라 ‘노동이사제’와 같은 금융권 현실에 맞지 않는 정책이 ...

    한국경제 | 2020.09.06 17: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