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6,4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SK이노베이션, 코로나에도 베트남 맹그로브 숲 복원 계속

    ... '베트남 사회적 가치 얼라이언스'가 함께 8월부터 맹그로브 숲 일대에서 식목 행사를 해왔다. SK이노베이션이 주도하는 사회적 가치 얼라이언스는 7월부터 현재까지 6헥타르(ha) 면적에 맹그로브 묘목을 심었고, 올해 30ha에 걸쳐 18만그루를 심을 계획이다. 2018년부터 지난해 말까지로 보면 총 40ha 면적에 약 16만여 그루의 맹그로브 묘목을 심었다. SK이노베이션은 미얀마에서도 맹그로브 숲 복원 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회사 측은 "기존 사업이 환경에 미치는 ...

    한국경제 | 2020.08.13 15:01 | YONHAP

  • thumbnail
    30~40대 무주택자 '연리지홈' 1만7000가구 공급

    ... 확대방안’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한 분양주택 모델인 ‘지분적립형 분양주택’ 브랜드 이름을 ‘연리지홈’(로고)으로 정했다. 연리지홈은 시민이 연리지(뿌리가 다른 나뭇가지가 엉켜 한 그루처럼 자라는 현상) 가지처럼 내 집 마련의 꿈을 함께 만들어 가는 과정을 의미한다. 서울시와 SH공사는 저이용 유휴부지와 공공시설 복합화사업처럼 신규 사업 대상지 등을 중심으로 연리지홈 1만7000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김세용 SH공사 ...

    한국경제 | 2020.08.12 17:14 | 배정철

  • thumbnail
    오비맥주, 몽골서 11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

    ... 캠페인으로 기후변화로 인한 사막화를 방지하기 위해 2010년부터 11년째 이어오고 있다. 지난 9일 푸른아시아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환경 봉사단 20여 명은 몽골 에르덴솜 지역 소재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200여 그루 포플러 묘목을 식재했다. 오비맥주는 올해 총 1500그루의 나무를 심는다는 계획이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척박한 몽골 땅에 11년간 꾸준히 나무를 심어 국내로 유입되는 미세먼지와 황사를 줄이고 생태 복원에 보탬이 되고자 힘쓰고 ...

    한국경제 | 2020.08.12 16:50 | 오정민

  • thumbnail
    코빗, 금융사기 탐지시스템 고도화…보이스피싱 잡는다

    가상자산(암호화폐) 거래소 코빗이 인공지능(AI) 기반 금융사기 탐지시스템(FDS) 고도화에 나선다고 12일 밝혔다. 코빗은 금융사기 탐지 앱 ‘피싱아이즈’(Phishing Eyes) 개발사 인피니그루와 협업을 진행할 방침이다. 금융사기 탐지 솔루션 구축을 통해 사전에 보이스피싱을 완벽히 차단하는 데 집중한다. 인피니그루의 AI 기술로 휴대전화 문자메시지와 통화패턴, 설치된 앱 목록을 실시간으로 분석한다. 이를 통해 보이스피싱 ...

    한국경제 | 2020.08.12 16:28 | 김대영

  • thumbnail
    매실 주산지 광양 다압면도 '쑥대밭'…"특별재난지역 선포를"

    ... 폭우로 불어난 섬진강 물에 모두 비에 잠겼다. 물은 빠졌지만, 오랜 시간 침수된 나무는 잎이 떨어져 앙상한 가지를 드러내고 있었다. 바닥에는 섬진강에서 유입된 펄로 뒤덮여 들어갈 엄두가 나지 않았다. 임씨는 "보통 나무 한 그루에 매실 20kg 정도를 수확할 수 있었지만, 올해는 냉해로 1kg이 채 되지 않았다"며 "물에 잠겨 뿌리가 약해진 데다 잎이 다 떨어져 내년에 열매가 맺힐 수 있을지 걱정이다"고 토로했다. 매실의 주산지인 광양 다압면에서는 이번 ...

    한국경제 | 2020.08.12 14:18 | YONHAP

  • thumbnail
    [여기 어때] 한산모시와 장항선을 찾아서

    ... 사이로… 관광코스의 처음이 됐든 마지막이 됐든, 빠뜨린다면 반드시 후회할 곳은 장항송림산림욕장과 스카이워크다. 차에서 내려 빽빽한 소나무숲에 발을 내딛는 순간, 자연이 만든 청량한 공기에 살갗이 먼저 반응한다. 1만2천 그루의 해송과 그 밑에 깔린 370만 본의 맥문동, 그 사이로 산책로가 정갈하게 이어진다. 다들 보는 순간 탄성을 내지른다. 좀 지나니 한켠에 초록빛 맥문동과 어우러진 분홍빛 송엽국이 화사함을 더한다. 혼자라면 사랑하는 사람들이 그리워질 ...

    한국경제 | 2020.08.12 07:30 | YONHAP

  • thumbnail
    싱크홀에 담벼락 붕괴까지…서울서도 사고 잇따라

    10일 서울 곳곳에서도 집중호우로 인해 사고가 잇따랐다. 경찰과 구청 등에 따르면 이날 5시4분께에는 강남구 논현동에서 높이 8m가량인 소나무 한 그루가 빌라 쪽으로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반이 약해지면서 소나무가 쓰러진 것으로 파악된다. 이날 오후 5시30분께 서울 송파구 신천동의 한 아파트 단지 입구 앞 횡단보도에 지름 2.5m, 깊이 3m 규모의 싱크홀(땅 꺼짐)이 생겼다. 경찰은 인근을 통제하고 구청에 연락해 긴급 복구 작업을 진행했다. ...

    한국경제 | 2020.08.10 19:39 | 이송렬

  • thumbnail
    땅 꺼지고 담벼락 털썩…비바람에 서울서 사고 잇따라

    ... 밀려왔다. 소방 당국은 긴급 출동해 잔해를 치웠다. 구청 관계자는 "폭우에 토사가 밀려와 담벼락이 주저앉은 것으로 보인다"며 "다친 사람은 없다"고 말했다. 앞서 5시 4분께에는 강남구 논현동에서 높이 8m가량인 소나무 한 그루가 빌라 쪽으로 기울어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반이 약해지면서 소나무가 약 35도 기울어져 소방 당국이 소나무 일부를 잘라내고 안전 조치를 했다"며 "다친 사람이나 시설물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했다. ...

    한국경제 | 2020.08.10 19:25 | YONHAP

  • thumbnail
    野 "태양광 난개발 6곳에서 산사태"…국조 요구(종합)

    "나무 233만그루 잘려나가"…김종인·안철수 한목소리 민주, 선 그어…"균형발전·에너지특위는 고려 가능" 미래통합당 등 야권이 '태양광 국정조사'를 추진한다. 태양광 발전 과정에서 발생한 산림 훼손이 집중호우에 따른 산사태 ... 2018년에 170% 증가했다면서 산을 깎고 나무를 베어낸 규모가 2017∼2019년 여의도 면적의 15배, 232만7천그루라고 전했다. 그는 "태양광 패널이 햇빛을 최대한 오랫동안 받을 수 있도록 일정 경사 이상의 산비탈을 골라 설치하는데, ...

    한국경제 | 2020.08.10 16:49 | YONHAP

  • thumbnail
    "머스크의 꿈 또 한발짝" 스페이스X, 미 공군과 위성발사 계약

    ... 미 공군으로부터 수십억 달러짜리 계약을 따냄으로써 목표를 이루게 됐다. 창업자인 테슬라 최고경영자(CE0) 일론 머스크의 꿈도 성사됐다. 이번 입찰에는 아마존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가 만든 우주탐사업체 블루 오리진과 노스럽 그루먼까지 4개 업체가 참여했다. 이에 베이조스와 머스크의 대결로도 관심을 모았다. 그러나 결과는 어느 정도 예견된 것이었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앞서 공군이 업체의 실적을 평가의 우선순위에 놓는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ULA는 ...

    한국경제 | 2020.08.10 11: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