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6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혼돈의 금융시장…증시·유가·금 혼조 마감

    ...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1.95% 상승한 5671.96에, 프랑스 파리 증시의 CAC40 지수는 0.40% 오른 4396.12을 기록했다. 원자재시장도 혼조세를 보였다. 국제유가는 전날 18년 만의 최저치를 딛고 배럴당 20달러 선을 회복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9%(0.39달러) 오른 20.4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4거래일만의 반등이다. 반면 금값은 내렸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

    한국경제 | 2020.04.01 07:35 | 이송렬

  • thumbnail
    [모닝브리핑] 뉴욕증시, 코로나19 우려에 '하락'…오늘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자가격리' 의무

    ... 지수는 사상 최대 하락률을 기록했습니다. ◆국제유가, 혼조세…WTI 1.9%↑ 국제유가가 31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나타냈습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9%(0.39달러) 오른 20.48달러로, 4거래일만에 반등했습니다. 반면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는 내림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국제 금값은 하락했습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날보다 온스당 ...

    한국경제 | 2020.04.01 06:35 | 김하나

  • thumbnail
    국제유가, 전날 18년만의 최저에서 혼조세…WTI 1.9%↑

    전날 18년 만의 최저치를 기록했던 국제유가가 31일(현지시간) 혼조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배럴당 1.9%(0.39달러) 오른 20.4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4거래일만의 반등이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5월물 브렌트유는 오후 2시54분 현재 배럴당 0.22%(0.05달러) 하락한 22.71달러에 거래되고 있다. WTI는 이번 달 54% 이상의 급락을 기록했다고 ...

    한국경제 | 2020.04.01 04:29 | YONHAP

  • thumbnail
    사우디 아람코, 석유 관련 회사에 "증산 대비" 요청

    ... 석유사 아람코가 석유 관련 회사에 대규모 증산에 대비하라고 요청했다고 사우디 국영 SPA통신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람코는 이들 관련 회사에 "4월1일부터, 그리고 당분간 최대 산유 능력을 하루 1천200만 배럴로 늘리는 데 필요한 인적·물적 자원을 대비해 달라"라고 통보했다. 사우디는 이달 6일 러시아와 감산 협상이 결렬되면서 산유량을 공격적으로 대폭 늘리는 '유가 전쟁'을 선언했다. 이에 따라 아람코는 4월부터 전체 산유량(비축분 공급 ...

    한국경제 | 2020.03.31 23:19 | YONHAP

  • [사설] 최선의 재난지원책은 기업 살려 일자리 지키는 것이다

    ... 1000조원을 쏟아부어도 부족할 것이다. 기업들 사이에 팽배한 ‘4월 위기설’도 허투루 넘길 일이 아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코로나 사태가 얼마나 장기화하고 파장이 클지 알 수 없다고 토로한 판국이다. 18년 만에 배럴당 20달러선이 붕괴된 저유가도 저금리, 저원화가치와 함께 더욱 골 깊은 불황을 알리는 ‘신3저’ 환경을 만들고 있다. 장기불황에 속수무책으로 빠져들고 있는 것이다. 그럴수록 더욱 신속하고 과감한 기업 살리기 대책을 ...

    한국경제 | 2020.03.31 18:00

  • 사우디, 원유 수출 더 늘린다…"국제 유가 15달러 갈수도"

    ... 5월 원유 수출량을 역대 최고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다. 올 들어 이미 약 60% 폭락한 국제 유가가 더 내려앉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30일(현지시간) 사우디 국영 SPA통신은 아람코가 5월부터 원유 수출량을 하루 1060만 배럴로 늘릴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사우디 역대 최대 수출량이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따르면 그동안 사우디의 최대 원유 수출량은 1980년 하루평균 922만 배럴이었다. 앞서 사우디는 4월부터 수출량을 하루 1000만 배럴로 ...

    한국경제 | 2020.03.31 17:44 | 선한결

  • thumbnail
    한 자산운용사 사장의 조언…"1년 후 본다면 주식보다 原油"

    ... 없이 “1년 뒤를 본다면 주식을 살 바에는 원유에 투자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원유 가격이 떨어질 만큼 떨어져 바닥에 가까워졌다는 얘기였다. 그의 논리는 명쾌했다. 우선 가격이 싸다. 작년 말 배럴당 61.06달러였던 서부텍사스원유(WTI)는 3월 30일 장중 19.27달러까지 빠졌다. 석 달 새 68.44% 급락했다. 앞으로 가격이 떨어지더라도 그 하락폭은 크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원유 가격 하락을 부채질하고 있는 ...

    한국경제 | 2020.03.31 17:35 | 강영연

  • thumbnail
    요금 납부도 유예…전기료 인상 물 건너간 한전

    ... 수 있어 안정적인 경영이 가능하다는 게 한전 측 설명이다. 한전 비용 중 연료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50~60%에 달한다. 한국지역난방공사 등이 공급하는 도시가스의 경우 연료비 연동제에 따라 2개월마다 가격이 조정된다. 특히 작년 배럴당 평균 57.05달러(뉴욕상업거래소 기준)였던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올 들어 46.22달러로 뚝 떨어졌다. 이민재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저유가 국면일 때 연료비 연동제를 도입하면 소비자 저항을 최소화할 수 있다”며 ...

    한국경제 | 2020.03.31 17:13 | 조재길/정연일

  • 유가 더 내리나…사우디, 5월부터 사상 최대 원유 수출

    ... 다음달 원유 수출량을 역대 최고 수준으로 늘리기로 했다. 올들어 이미 약 60% 폭락한 유가가 더 내려앉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사우디 국영 SPA통신은 아람코가 5월부터 원유 수출량을 하루 1060만 배럴씩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이는 사우디 역대 최대 수출량이다. 석유수출국기구(OPEC)에 따르면 그간 사우디의 최대 원유 수출량은 1980년 일 평균 922만 배럴이었다. 앞서 사우디는 이달부터 수출량을 일일 1000만 배럴로 ...

    한국경제 | 2020.03.31 16:53 | 선한결

  • thumbnail
    국제유가 추락에 미국 원유 생산량 1위 박탈 위기

    ... 급락으로 셰일 업계가 수익을 내면서 원유를 생산하기 어려운 지경에 몰렸기 때문이다. 셰일 원유의 생산 원가는 배럴당 40달러 초반 전후로 알려졌지만 최근 국제 유가는 배럴당 20달러마저 위협받는 상황이다. 감산 합의에 실패한 ... 1천640만배럴가량 줄면서 생산도 감소할 것으로 추정했다. IHS마킷은 원유 수요가 내년에는 회복세를 보이겠지만 내년 4분기에도 미국의 원유 생산량은 올해 1분기의 3분의 2 수준인 하루 880만 배럴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31 1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