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4411-114420 / 123,7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국적 신약개발의 길

    ... 계기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 국내 제약산업의 역사는 100년이 넘는다. 보령제약은 내년이면 50주년을 맞는다. 맥킨지가 밝힌 기업의 평균수명 15년에 비하면 우리나라 제약사들은 세계 최고 수준의 장수를 자랑한다. 이러한 장수의 원인은 국내 제약사들이 그동안 산업환경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해오며 안정적인 사업을 펼쳐왔기 때문이다. 국내 제약사 장수의 밑거름이 된 변화 대처능력이 FTA와 글로벌 경영 시대를 맞이해서 '한국적 신약개발의 길'을 개척해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자산ㆍ바이오ㆍ인터넷주 '눈에 띄네'

    ... 엔터테인먼트산업이다. 탄탄한 인터넷 인프라를 갖춘 한국은 온라인게임을 중심으로 세계적 수준의 경쟁력을 보유했다. 온라인게임은 안정적 수익모델에 기초해 확고한 입지를 구축했다. 올해는 국내 온라인게임산업이 새로운 블루오션 시장을 맞이하는 첫해가 될 전망이다. 경쟁력을 확보하지 못한 중소형 개발사들의 M&A, 해외매각 등 구조조정이 예상된다. 게임업체들은 2~3년간 준비해 온 대작 신규게임을 내놓을 계획이다.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그래도 '금 따는 콩밭' 있다

    ... 탄탄하고 구매력이 왕성한 교육 관련 업종이나 어린이 관련 사업이 유망하다. 친숙한 이미지를 내세운 레트로(회귀) 아이템도 주목할 만하다. 소비 양극화 움직임은 업종 선택시 필수 고려사항이다. 하반기 재테크시장은 때아닌 빙하기를 맞이할 수도 있다. 일단 지난해 하반기 기대됐던 대세상승의 행진은 '일단 멈춤'인 것으로 봐야 한다. 분야를 막론하고 당분간 안개 속을 헤맬 각오를 해야 한다. '암중모색'이 중요한 때다. 어두운 시기를 어떻게 보냈느냐에 따라 다시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난세의 영웅과 콘텐츠산업

    ... 약력: 1959년생. 82년 연세대 경영학과 졸업. 84년 동 대학원 졸업. 2005년 성균관대 경영학 박사. 99년 삼성경제연구소 산업연구실 수석연구원(서비스산업팀장·현) 20세기 이후 콘텐츠시장은 세 번의 충격적인 변화를 맞이했다. 먼저 라디오방송이 생겨남으로써 충격을 줬고 이어 TV방송이 등장해 두 번째 충격을 안겨줬다. 또한 인터넷 및 모바일의 출현은 가히 혁명적인 세 번째 충격, 곧 디지털 충격으로 다가왔다. 콘텐츠산업은 이러한 충격 직후 항상 매출격감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클린룸시스템으로 세계 정상 '우뚝'

    ... 하다가 77년 신성이엔지를 세워 제조업에 뛰어들었다. 처음에는 서울 종로2가 관철동에서 냉동기, 공조기기를 수리하거나 조립·생산하는 일을 시작했으며 점차 항온항습기 등으로 넓혀나갔다. 그러다 80년대 초 획기적인 발전을 할 수 있는 전기를 맞이한다. 삼성전자로부터 클린룸설비를 개발해 달라는 제의를 받은 것. 조건은 공장건설 스케줄을 감안해 1년 만에 납품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것이었다. 당시 삼성전자는 반도체사업에 참여키로 결심을 굳히고 장비업체를 물색하던 중이었다. 하지만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하고 싶은 일 찾아주니 성적도 '쑥쑥'

    ... 자기주도학습관 장미디어 프로그램은 오프라인 학습관 기능뿐만 아니라 각 가정에서 온라인상의 자기주도형 전자교과서로 첨삭 강의, 동영상 강의를 학습할 수 있도록 한 온·오프라인 통합형 자기주도학습 방법이다. 특히 이 업체는 회원을 처음 맞이할 때 일단 인성(NQ·Network Quotient), 지능(IQ), 적성(EQ) 등 3Q검사를 실시한다. 이렇게 어릴 때 적성검사를 하면 학생 스스로 목표를 설정할 수 있는 결정적인 계기가 마련될 수 있다는 게 업체측의 주장이다.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탈한국 러시… '나가야 산다'

    ... 기회를 노리고 있다. 또 굿모닝코리아는 칭다오에서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평은 올 상반기 중 상하이에 중국 사무소를 마련할 계획이다. 그밖에 서정은 지난해 말 일본 도쿄의 한 특허전문 잡지에 광고를 내기도 했다. 일본인 고객을 맞이하기 위해서다. 서정의 김병옥 변호사는 “일본전담팀을 구성하고 있는 단계”라며 “일본에 사무소를 열 계획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법무법인 로고스는 베트남 진출이라는 청사진을 그렸다. 인건비 상승 등으로 인해 중국에서 베트남으로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막강 개그부대로 강펀치 날릴 겁니다'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YK패밀리' 사무실에 들어서자 가장 먼저 맞이하는 얼굴은 KBS2 의 주역들이다. 김대희, 김준호, 장동민을 비롯해 유상무, 안영미, 윤성호 등 쭉 늘어선 사진 속 주인공들만 봐도 입가에 저절로 미소가 새어 나왔다. 반가운 얼굴로 기자를 맞은 이 회사의 대표는 개그맨 양원경(40). “저 이렇게 입고 왔는데 괜찮죠?” 하며 농구복 차림으로 인사를 건네는 그는 개그맨군단으로 무장된 엔터테인먼트사인 'YK패밀리'를 이끌고 있는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파워엘리트 '로펌' 대해부

    ... 70년대 설립된 김&장과 Lee&Ko(현 광장)가 등장하면서 막이 올랐다는 게 정설이다. 김&장의 김영무 변호사와 Lee&Ko의 이태희 변호사는 미국 유학파로 기업자문 변호사의 1세대다. 한국의 로펌은 외환위기를 거치면서 절호의 기회를 맞이한다. 외환위기 이후 외국자본이 물밀 듯이 밀려오고 구조조정이 대대적으로 일어나면서 M&A, 자금조달 등의 법률자문이 폭주한 것. 이 과정에서 세종, 율촌, 화우, 바른 등이 신흥강자로 등장하게 된다. 1호 변호사가 탄생한 지 100년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발명은 먼 데 있는 게 아니랍니다'

    ... 징검다리 역할을 한다. 한회장은 여성발명인의 발명품을 홍보하고 판로개척을 하기 위해 해마다 박람회를 열고 있다. 지난 4월19~22일에는 코엑스 태평양홀에서 '2006 대한민국 여성발명품 박람회'를 개최했다. 올해로 6회째를 맞이한 박람회는 한국여성발명협회가 주관하고 특허청이 주최해 공신력을 높였다. “올해 개최된 박람회에는 국내 89개 업체 외에도 일본과 태국, 필리핀에서 참가했습니다. 웰빙·여성용품의 강세 속에서 미용·환경 발명품이 경쟁을 벌이고 있죠.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