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4491-114500 / 123,7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아이디어뱅크… 요리도 '척척'

    ... 또 '문화마케팅'과 '사회공헌활동'으로 휘슬러 브랜드의 이미지에 친근감을 더했다. 지난해 연말에는 1965년부터 사용돼 온 양철 구세군 냄비를 철제냄비로 무상교체해 줬다. “1845년 독일에서 창업된 휘슬러는 올해 160주년을 맞이했습니다. 기나긴 세월 동안 압력솥과 냄비, 프라이팬 등 오로지 주방용품만을 생산해 왔죠.” '주방명품'을 만든다는 자부심으로 가득한 김사장은 제품 현지화에도 실력을 발휘했다. 휘슬러는 국내시장에 70년대 진출, 일찌감치 마니아 고객을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미래를 준비하는 사람들의 특징

    ... 자신을 고통 속에 몰아넣을 줄 아는 지혜를 지닌 사람들이다. 자기혁신 위해 몸부림쳐야 필자는 자기혁신의 치열한 현장에 있는 사람들과 지난 5년 동안 호흡을 함께했다. 그들은 7가지 특징을 갖고 있다. 첫째, 떠오르는 태양을 누워서 맞이하는 일이 없다. 그들은 대부분 일찍 잠자리에 들고 일찍 일어난다. 화장품업계의 신화 메리 캐이는 신입사원들에게 “하루에 30분만 일찍 일어나 자기계발에 투자하세요. 1주일이면 3시간이 모이고, 1년이면 160시간을 벌 수 있습니다”고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노래에 실린 '만화 대서사시'

    ... 뮤지컬을 이끌어온 1세대, 최정원과 남경주가 자신들의 꿈이자 삶이었던 뮤지컬을 하나의 작품으로 집대성하기 위해 뭉쳤다. 뮤지컬 은 지금까지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사랑을 받았던 뮤지컬의 명곡들과 함께 새롭게 창조된 스토리로 관객을 맞이하는 뮤지컬의 백과사전이다. 4년여의 준비기간을 거친 신개념 뮤지컬로 남경주가 직접 구성과 연출, 대본작업을 맡았다. 10월25일~12월4일/백암아트홀/02-501-7888 패티김 콘서트 소극장에서 만나는 '대형가수' 대한민국 대중음악과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기름기 뺀 정통피자로 '대형 홈런'

    “어서 오십시오.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멀리 못나갑니다. 좋은 하루 되십시오.” 나폴리 피자 전문점 '디마떼오' 직원들의 인사소리는 우렁차기 그지없다. 가게 문을 열자마자 가장 큰소리로 맞이하는 사람은 낯익은 얼굴의 코미디언 이원승(46). 지난 1998년 1월 오픈한 이래 7년 9개월째에 접어들었지만 사람을 기분 좋게 하는 그의 인사는 늘 한결같다. “어떤 걸로 만들어 드릴까요? 야채 좋아하세요, 아님 육류? 나폴리에서 다섯 손가락 안에 드는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평생 선비로 살다 가신 '큰 우산'

    ... 대학병원으로 후송되고 있었다. 아들은 병원에서 집으로, 당신은 집에서 병원으로 서로 길이 엇갈리면서 내가 하늘 아래 가장 사랑했던 사람과 또 당신에게 세상에서 가장 소중했던 아들이 서로 눈짓 한 번 나누지 못한 채 영영 엇갈리는 순간을 맞이했다. 그로부터 사흘간 아버지는 중환자실에서 아무런 의식 없이 인공호흡기를 달고 가느린 심장박동만 유지하다가 돌아가셨다. 하지만 나는 하필이면 그 순간에 혹시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병원 앞 성 토마스 성당에서 아버지의 회생을 간구하는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테크놀로지가 만드는 '즐거운 충격'

    ... 검증받은 배우 김선경이 자신의 이름을 걸고 모노드라마에 도전한다. 배우생활 15년 경력의 김선경은 30대 후반인 지금 한 가정을 꾸리는 평범한 주부이기도 하다. 따라서 화려한 배우 경력만큼이나 평범한 아내와 엄마로서 인생을 맞이하고 있는 그녀는 자신 같은 주부들이 느끼는 여자로서의 감정을 표현하고자 했다. 여기에 신세대 작가 김은미와 , 등에서 무대감독으로 활약한 이용균 연출 등 화려한 스태프진이 가세했다. '오서희'라는 평범한 가정주부의 로맨스를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미·일 등 선진국 대부분 시행 중

    ... 안정적인 성장을 계속해 온 시기가 겹치는 것이 우연은 아니라는 것이다. 일본은 60년대부터 퇴직연금제도를 운용해 왔다. 도입시기부터 약 40년간 퇴직연금은 DB를 의미했다. 하지만 2000년을 전후해 일본의 퇴직연금제도는 큰 변화를 맞이하게 됐다. '소자ㆍ고령화'(少子ㆍ高齡化: 저출산 고령화를 일컫는 일본식 용어)라는 말에서 잘 나타나듯이 사회의 전반적인 구조의 변화가 공적연금이건 퇴직연금이건 일본의 연금구조를 더 이상 버틸 수 없게 만들었다. 일본의 연금구조의 특징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엄마처럼 살기 싫어'…그리고 후회

    ... 애정이 크다. '다 큰 자식'에게 이래라저래라 하는 것도 그래서다. 똑똑한 딸이 그런 엄마의 삶을 이해할 리 없다. 엄마처럼 살기 싫었던 딸은 가출이든, 출가든 어떤 형식으로든 엄마에게서 자꾸만 벗어나려 한다. 그러다 엄마의 죽음을 맞이하게 되고 그제야 엄마의 사랑과 한없이 나약한 한 인간일 수밖에 없는 엄마의 본모습을 깨닫는다. 2005년 버전이라고 해서 평범한 듯 보이는 작품의 큰 흐름이 바뀐 것은 아니다. 다만 뻔한 것 같은 이야기일지라도 극을 구성하는 에피소드들이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세컨드 라이프 플래닝 퇴직연금, 그대 있음에…

    ... 퇴직연금시장을 황금어장으로 본 금융기관들은 아직까지는 웃음을 감추고 있다. 곧 다가올 퇴직연금 유치전쟁을 준비하며 상품개발에 눈치작전을 벌이고 있다. 아울러 치열한 인력 스카우트전에도 뛰어든 상황이다. 퇴직연금시대를 본격적으로 맞이하기 위해 남은 과제도 만만치 않다. 일단 전문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는 점이 지적된다. 연금제도 설계, 자산운용, 제도관리 등 퇴직연금의 다양한 분야의 국내 전문가는 손에 꼽힐 정도다. 퇴직연금 전문가들도 “퇴직연금과 관련된 특정분야는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

  • 최고로 좋은 것

    ... 큰소리로) 아빠 언제까지 때야 돼? 그러자 그때까지 방에서 가만히 있던 철이가 방문을 확 열면서 하는 말. “누나야, 불 그만 때라. 방이 하도 뜨거워서 아빠가 엄마 위에 올라가 있다!” ▶신혼부부 골초인 한 남자가 결혼을 해 첫날밤을 맞이하게 됐다. 첫경험을 하기 직전 담배를 피우고 싶어 불을 찾아보니 없는 것이었다. 할 수 없이 옆방에 가서 불을 찾는데 옆방 사람이 말했다. “저 불은 없고 담배에 붙어 있는 불만 있는데 빌려드릴 테니 어서 붙이슈.” 그러자 골초 남자가 ...

    한경Business | 2006.09.04 12: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