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6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인선이엔티' 52주 신고가 경신, 최근 3일간 기관 대량 순매수

    ... ◆ 최근 애널리스트 분석의견 - 폐기물은 땅에 묻고 주식은 여기에 묻자 08월 05일 NH투자증권의 백준기 애널리스트는 인선이엔티에 대해 "전년 대비 큰 폭의 이익 증가는 2019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가동한 사천, 광양 매립지의 매출 기여 때문. 2020년 연말 기준 PER 11.5배로타사와 밸류에이션은 유사한 수준이나 신규 매립 부지 확보로 중장기 성장동력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저평가 판단. 또한 폐기물 기업들의 진입 장벽이높아지고 있다는 점 또한 밸류에이션 ...

    한국경제 | 2020.08.06 09:04 | 한경로보뉴스

  • thumbnail
    뼈째 먹는 최고의 맛…"쫄깃하고 고소한 햇전어 맛보세요"

    횟감 소비 효자 노릇…사천 대포항·하동 술상항 ㎏당 2만∼4만원 "자연산 햇전어 먹어보자" 경남 사천시 대포항과 팔포매립지, 하동군 술상항에 올해 햇전어를 먹으려는 미식가들의 발길이 잇따르고 있다. 5일 사천시와 하동군에 따르면 전어 금어기가 해제된 지난달 16일부터 미식가 수백명이 햇전어를 먹으려고 평일과 주말을 가리지 않고 찾고 있다. 이로 인해 전어잡이 어선들은 항구에 들어오자마자 잡은 ...

    한국경제 | 2020.08.05 14:29 | YONHAP

  • thumbnail
    연이은 폭우에…"다시 보자, 폐기물株"

    ... 지방자치단체가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일거리가 늘어날 수밖에 없다. 폐기물 처리사업은 기존에도 높은 성장성을 인정받고 있었다. 2013년 하루 38만t씩 발생하던 폐기물은 2018년 43만t으로 늘었다. 대부분 지자체가 운영하는 매립지는 환경 문제로 추가 확보가 사실상 어렵다. 이 때문에 매립비용은 지난 10년간 3배 넘게 뛰었다. 업계 관계자는 “매립비용 증가는 처리업체의 처리 단가도 함께 끌어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폐기물 ...

    한국경제 | 2020.08.03 17:04 | 고윤상

  • 연이은 폭우에 폐기물주 재차 부각

    ... 처리해야 하기 때문에 이들 업체로선 일거리가 늘어날 수 밖에 없다. 폐기물 처리사업은 기존에도 높은 성장성을 인정받고 있었다. 2013년 하루 38만t씩 발생하던 폐기물은 2018년 43만t까지 늘었다. 대부분 지자체가 운영하는 매립지는 환경 문제로 추가 확보가 사실상 어렵다. 이 때문에 매립비용은 지난 10년간 3배 넘게 뛰었다. 업계 관계자는 "매립비용 증가는 처리업체의 처리단가도 함께 끌어올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폐기물 불법 ...

    한국경제 | 2020.08.03 15:58 | 고윤상

  • thumbnail
    "당진·평택항 매립지는 충남 땅" 당진시의회, 대법서 피켓 시위

    충남 당진시의회 의원들이 3일부터 서울 서초구 대법원 정문 앞에서 당진·평택항 공유수면 매립지 충남 귀속 판결을 촉구하는 1인 릴레이 피켓 시위를 시작했다. 1인 피켓 시위는 이날 최창용 의장을 시작으로 오는 20일까지 이어진다. 최 의장은 "당진·평택항 매립지는 과거 공유수면일 때부터 당진시민의 삶의 터전"이라며 "2004년 헌법재판소 판결로 한 번 더 우리 지역으로 인정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하지만 행정안전부는 2015년 중앙분쟁조정위원회의 ...

    한국경제 | 2020.08.03 11:52 | YONHAP

  • thumbnail
    충남시군의장협 "대법, 당진·평택항 매립지 충남 관할로 해야"

    충남시군의회의장협의회가 현재 경기 평택시로 돼 있는 당진·평택항 공유수면 매립지 관할권을 충남으로 넘기도록 판결할 것을 대법원에 촉구했다. 31일 당진시의회에 따르면 시군의회의장협의회는 전날 열린 제96차 정례회에서 최창용 당진시의회 의장과 황재만 아산시의회 의장이 공동 발의한 '당진·평택항 매립지 관할권 충남 귀속 판결 촉구 결의문'을 채택했다. 의장협의회는 조만간 결의문을 대법원에 보낼 계획이다. 협의회는 결의문에서 "당진·평택항 매립지는 ...

    한국경제 | 2020.07.31 13:34 | YONHAP

  • thumbnail
    "인천 자체 매립지 조성하라"…시 공론화위 권고(종합)

    박남춘 시장 "권고사항 최대한 반영할 것"…일부 주민단체 반발 인천시 공론화위원회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와 관련해 인천 자체 매립지를 만들 것을 권고했다. 위원회는 29일 인천시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책 권고문을 전달했다. 위원회는 권고문에서 "인천시만의 자체 매립지를 조성하고 입지는 주변 주민들의 안전과 환경 피해 등에 대한 영향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자체 매립지 조성을 위한 입지를 선정할 때 입지 ...

    한국경제 | 2020.07.29 14:20 | YONHAP

  • thumbnail
    인천시 공론화추진위, 인천 자체 매립지 조성 권고

    박남춘 시장 "권고사항 최대한 반영할 것" 인천시 공론화추진위원회(이하 위원회)가 2025년 수도권매립지 사용 종료와 관련해 인천 자체 매립지를 만들 것을 권고했다. 위원회는 29일 인천시에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정책 권고문을 전달했다. 위원회는 권고문에서 "인천시만의 자체 매립지를 조성하고 입지는 주변 주민들의 안전과 환경 피해 등에 대한 영향을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어 "자체 매립지 조성을 위한 입지를 선정할 때 입지 ...

    한국경제 | 2020.07.29 11:22 | YONHAP

  • thumbnail
    [샵샵 아프리카] 엄격하지 않은 남아공 쓰레기 분리수거

    ... 넓어서 그런지 쓰레기를 매립하는 것 같은데 이렇게 분리수거를 안 하는 것은 좀 우려된다"고 말했다. 남아공의 국토 면적은 대한민국의 12배이고 한반도의 5.5배이다. 실제로 쓰레기 처리는 넝마주이가 재활용하지 않는 한 분쇄해 매립지에 묻거나 소각한다고 한다. 이른바 '깡통집'으로 불리는 무허가촌 흑인밀집지역의 경우 분리수거는 더 힘든 상황이다. 유리병도 한국에선 가급적 깨뜨리지 않고 수거하는 것으로 아는데 여기서는 큰 수거통에 그냥 던져 넣어서 깨뜨리는 장면도 ...

    한국경제 | 2020.07.29 08:00 | YONHAP

  • thumbnail
    유네스코 등재 추진하던 '부산항', 난개발에 물거품 위기

    ... 나온다. 역사성을 훼손하는 난개발 때문이다. 23일 부산항만공사 등에 따르면 2022년 완공을 목표로 진행되는 북항 재개발 사업 구역에는 부산항 1부두를 가로지르는 도로와 1만3000㎡의 바다를 매립하는 계획이 포함됐다. 조성된 매립지에 트램 기지도 만들고 일부는 분양해 오페라하우스를 만드는 등 해양문화 지구와 공공업무 용지로 활용한다는 구상이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부산항 1부두의 역사성이 훼손된다는 점이다. 1876년 개항한 1부두는 6·25 ...

    한국경제 | 2020.07.29 07:24 | 오세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