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35,2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부동산 급등에도…ECB, “마이너스 금리 한동안 유지할 것”

    ... ECB는 이날 열린 통화정책회의에서 기준금리와 예금금리, 한계대출금리 등 정책금리를 모두 동결했다. ECB 기준금리는 제로(0), 예금금리는 연 -0.5%, 한계대출금리는 0.25%다. 이와 함께 월 200억유로 규모의 양적완화(채권 매입)도 계속 추진하기로 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미국과 중국의 1차 무역합의에도 불구하고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 경기는 여전히 하향 쪽으로 기울어져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경제지표가 유로존 ...

    한국경제 | 2020.01.25 04:38 | 강경민

  • thumbnail
    '청포자' 30대의 눈물 "영끌했는데 집값 상투 잡았나"

    지난해 서울에서 집을 산 30대는 잘한 걸까. 아니면 집값 상투를 잡은 걸까. 청약 가점이 낮아 아파트 청약을 포기한 이른바 30대 '청포자'가 서울 아파트를 가장 많이 매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에는 경제력이 갖춰진 40~50대들의 매입이 가장 많았지만, 지난해만은 예외적으로 30대가 두각을 나타냈다. 30대들은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내놓는 사이에도 집값은 오르고 청약 당첨도 가능성이 줄면서, 영끌(영혼까지 끌어모아 자금을 마련한다는 ...

    한국경제 | 2020.01.24 16:00 | 김하나

  • thumbnail
    文 대통령 딸 다혜씨 "아들 건드리는 건 못 참아"…법적 대응 예고

    ... 사용할 수 있는지 밝혀달라"고 맞섰다. 한편 청와대는 '청주 버스터미널 부지 특혜 매각'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상응하는 책임을 묻겠다"고 밝힌 바 있다. 곽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친분이 있는 사업가 장모씨가 청주시로부터 매입한 터미널 부지에 주상복합 쇼핑몰이 들어오면서 5000억원 이상의 차익을 봤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1.24 11:21 | 이보배

  • thumbnail
    30대 '서울 아파트' 매입 1위…청약 포기하고 기존 물량 매입

    지난해 서울 아파트 시장에서 30대 매매량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청약 가점제 확대로 당첨이 어려워진 30대 청약 포기자들이 기존 물량 매입에 나선 것이다. 24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 집계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 건수는 7만1734건으로 30대가 28.8%인 2만691건을 매입했다. 전 연령대 통틀어 가장 많은 건수다. 이는 기존 1등 40대(2만562건)를 근소하게 앞선 것이면서 50대(1만3911건)를 ...

    한국경제 | 2020.01.24 09:41 | 윤진우

  • thumbnail
    엘리엇은 떠났지만…헤지펀드 위한 '멍석'은 그대로?

    미국 헤지펀드 엘리엇매니지먼트가 지난해 말 현대자동차그룹 보유 지분을 전량 매각하고 철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10억달러(약 1조1000억원)를 투입해 현대차 현대모비스 기아자동차 주식을 매입하고 경영 참여를 선언한 지 20개월 만이다. ‘엘리엇’이란 불확실성이 해소됨에 따라 현대차의 미래 사업과 지배구조 개편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엘리엇은 떠났지만 ‘제2의 엘리엇’이 등장할 수 있는 환경은 그대로라는 ...

    한국경제 | 2020.01.24 09:00 | 장창민

  • thumbnail
    "집값 확실히 잡겠다"…4년차 文정부 부동산 성적표는?

    ... 번갈아 나타나는 등 시장 불안정성으로 시름하는 중이다. 서울을 강력하게 규제하자 시중 유동성이 규제가 적은 지방으로 밀려가는 풍션효과가 나타나고 있어서다. 실제로 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12월 서울 거주자의 관할 시도외 전국 아파트 매입건수는 총 4365건으로 올해 가장 높은 수치까지 치솟았다. 지난 6월 1893건과 비교해 반년 사이 2배 가까이 급증한 것이다. 부산의 경우 서울 거주자가 주도한 손바뀜은 449건 일어났다. 연초(159건)보다 3배 가까이 증가했다. ...

    한국경제 | 2020.01.24 08:00 | 안혜원

  • ECB, 금리 동결...현행 0% 유지

    ... 2%에 충분히 근접한 수준에 수렴할 때까지 금리를 현행 수준이나 더 낮은 수준으로 유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작년 통화정책회의 때와 입장이 같다. ECB는 지난해 11월부터 시작된 월 200억 유로 수준의 순자산매입도 예정대로 이어가기로 했다. ECB는 통화완화정책의 효과가 강화될 때까지 필요한 기간 순자산매입을 유지하고 주요 금리를 올리기 전에 종료할 것으로 기대했다. 이어 ECB는 주요 금리를 인상하기 전까지 자산매입프로그램을 통해 상환되는 ...

    한국경제 | 2020.01.23 22:41 | 심은지

  • 금주(1월 17일~23일)의 신설법인 1231개

    ...middot;67·경상대학교생활관 리모델링 임대형민자사업(BTL)의 건설 및 운영)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로104길 17 5층 (삼성동,대모빌딩) ▷고든인베스트대부(이영진·1000·부실채권매입,매각)서울특별시 서초구 서초중앙로18길 23 5층 (서초동,효암빌딩) ▷고려종합건설(심홍용·100·부동산매매, 시행 및 시공업)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선유로49길 29-1 2층 (양평동4가,광명빌딩) ...

    한국경제 | 2020.01.23 17:31 | 나수지

  • thumbnail
    의왕·수원·동탄…'10억 집값' 경부축 따라 남하

    ... 부동산대책’ 영향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풍부한 시중 유동성이 수도권과 지방 광역시 비규제 지역으로 대거 몰리고 있다는 것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서울 거주자가 서울 외 지역에서 아파트를 매입한 건수는 총 4365건으로, 연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6월 1893건과 비교해 반년 사이 2배 넘게 급증했다. 수원에선 같은 달 서울 거주자가 409가구를 매입했다. 연초(140건)보다 3배 넘게 증가했다. 서울 큰손들은 용인에서도 ...

    한국경제 | 2020.01.23 15:33 | 안혜원

  • thumbnail
    애경그룹 오너家 지배력 키운다…AK홀딩스, 유화 지분 50% 육박

    ... 오너가의 계열사 지배력 강화 목적이란 분석이 나온다. 23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애경유화는 최대주주 AK홀딩스의 지분율이 48.18%까지 늘었다. AK홀딩스는 지난해 말부터 가소제, 바이오디젤 등을 생산하는 애경유화 주식을 집중 매입했다. 지난달 27일엔 약 96만 주(80억원 규모)를 올해 2월 28일까지 장내에서 매수하겠다는 공시를 내기도 했다. 작년 3분기 말 44.49%였던 지분율은 4%포인트 가까이 늘었다. 애경유화 측은 “지배구조 강화를 ...

    한국경제 | 2020.01.23 14:15 | 김동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