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125,7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집값 오르고 돈은 없고…WSJ "수백만 미국인, 집 팔아야할수도"

    ... 대상이고, 실제로 대출금을 제때 갚지 못하는 채무자는 이보다 훨씬 더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이런 상황은 임대주택 투자자들에게는 '노다지'가 될 수 있다고 신문은 예상했다.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월스트리트의 투자자들이 주택 매입을 위해 수십억달러의 '총알'을 장전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코로나19로 교외 단독주택들이 인기를 끌자 기업형 임대사업자들이 이런 주택을 집중적으로 사들이거나, 직접 건설에 나서고 있다. 블랙스톤그룹, JP모건자산운용, 브룩필드자산운용 ...

    한국경제 | 2020.09.19 00:28 | YONHAP

  • thumbnail
    주요국 앞다퉈 투자하는데…韓 자원개발 정부예산 '급감'

    ... 대비 6%↑), 2019년 약 5천억달러(전년 대비 5%↑)였다. 미국은 대형 에너지기업을 중심으로 셰일 자산을 확보하기 위한 대규모 거래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영국의 경우 중동의 생산자산과 아프리카의 탐사자산 위주로 매입을 추진 중이며 BP, 셸, 토탈 등 대형 에너지기업들의 신재생에너지 투자도 활발하다. 중국은 국영 석유 3사(페트로차이나·시노펙·CNOOC)가 자본투자 확대를 통해 석유가스전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지난해 이들 3사의 자본투자비는 ...

    한국경제 | 2020.09.18 18:24 | YONHAP

  • [사설] 1인가구 30% 넘는데 오피스텔 공급절벽까지 자초한 정부

    ... 지난달 개정 지방세법 시행으로 오피스텔을 가진 사람이 집을 살 경우 취득세 부담이 급증(1~3%→8%)한 것이다. 종합부동산세 등 국세를 매길 때만 ‘주택으로 간주’하던 오피스텔을 다른 주택 매입 시 취득세를 물릴 때도 주택으로 보기로 한 여파다. 이 때문에 지난달 전국 네 곳에서 오피스텔 미분양 사태가 빚어졌다. 23차례 부동산 대책에도 주택시장 열기가 꺼지지 않는데, 오피스텔 시장은 ‘공급절벽’을 걱정해야 ...

    한국경제 | 2020.09.18 17:26

  • thumbnail
    1달러=1160원까지 '뚝'…코로나 전으로 돌아간 환율

    ... 떨어졌다. 달러 가치, 고점 대비 10.3%↓ 이날 원·달러 환율이 급락한 것은 Fed가 지난 16일(현지시간) 연 0~0.25%인 기준금리를 최소 2023년 말까지 유지할 것을 시사한 영향이 컸다. 여기에 Fed가 자산매입 방식으로 월 1200억달러를 공급하는 대책을 수개월 동안 더 이어갈 계획을 밝힌 것도 환율 하락 요인이 됐다. 달러 공급이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에 달러 가치가 떨어지고 있어서다. 유로·엔·파운드 등 주요국 ...

    한국경제 | 2020.09.18 17:23 | 김익환

  • thumbnail
    조선시대 축조된 '기장읍성' 70m 구간 보존상태 양호

    ... 긍정적인 영향 기대" 조선 시대 동남해안에 걸쳐 축조된 연해 읍성으로 부산 기장군의 대표적인 문화재 중 하나인 기장읍성의 서쪽 성벽 일부가 양호한 상태로 보존되고 있는 것이 확인됐다. 부산 기장군은 기장읍성 정비사업의 하나로 매입토지의 건물 철거작업 등을 진행하던 중 서쪽 성벽 약 70m가 매우 양호한 상태로 보존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확인된 서쪽 성벽은 잔존 최고 높이 3.4m로 내탁부, 등성 계단과 경사로 등 성벽과 관련된 시설이 대부분 남아있다. ...

    한국경제 | 2020.09.18 17:13 | YONHAP

  • 고수익 좇아…글로벌 자금, 신흥국 채권으로 이동

    ... 1%포인트 높다. 반면 블룸버그 바클레이즈 지수에 따르면 선진국의 정크본드 수익률은 연 5.5%로,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복귀했다. 세계 기관·개인 채권 투자자들은 올 상반기까지 미국 등 선진국 채권을 집중적으로 매입했다. 그 결과 채권 가격이 지속적으로 상승(수익률 하락)했고 투자자들은 신흥국으로 눈을 돌리게 됐다. 에릭 올롬 씨티그룹 전략가는 “신흥국에서도 투기등급 채권 수익률은 코로나19 전으로 되돌아갔지만 정크본드는 아직도 ...

    한국경제 | 2020.09.18 17:08 | 이고운

  • thumbnail
    주택·오피스텔 규제 집중에…상가 '반사이익'

    ... 상태에서 주택을 추가 구입하면 취득세가 8%로 높아진다. 노후 생활 등을 위해 월세를 받으려는 수요가 상가로 쏠리는 이유다. 상가는 규제도 덜해 전국 어디서나 담보인정비율(LTV)을 최고 70%까지 적용받을 수 있다. 법인 명의로 매입하면 매입가의 80%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아파트보다 공시지가 시세 반영률이 낮아 단위면적당 보유세도 적은 편이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상가도 이미 상권이 형성된 곳에 투자하는 등 신중해야 한다고 조언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

    한국경제 | 2020.09.18 17:07 | 정연일/이유정

  • "실거주 구입, 계약갱신 거절 가능해야"

    실거주 목적으로 전세 낀 집을 매입했을 때 세입자의 계약갱신청구권을 거절할 수 있도록 하는 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이 발의됐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18일 밝혔다. 최근 정부가 실거주 목적으로 집을 구입한 경우라도 집에 대한 등기를 하기 전 기존 세입자가 이미 계약갱신청구권을 행사했다면 계약을 갱신해줘야 한다는 유권해석을 내린 데 따른 보완책이다. 정부가 유권해석을 ...

    한국경제 | 2020.09.18 17:06 | 신연수

  • [마켓인사이트]무디스 “삼성전자, 견조한 현금창출 지속 전망”

    ... 비중은 각각 39%, 32%였다. 무디스는 2020년 ~ 2022년 삼성전자의 조정 영업현금흐름이 연 평균 약 57조원으로 연간 각각 38조원 ~ 40조원, 11조원으로 예상되는 대규모 설비투자와 주주환원(배 당금 지급 및 자사주 매입)을 커버하기에 충분한 수준 이상일 것으로 예상한다. 이에 따라 동사의 견조한 잉여현금흐름 창출 및 대규모 순현금 보유가 지속될 것으 로 예상된다. 대규모 현금 보유는 또한 동사의 보수적인 재무관리 정책을 반영하며 풍부한 재무 탄력성을 ...

    마켓인사이트 | 2020.09.18 16:11

  • thumbnail
    '분식회계 피해 주장' GS건설 투자자들 회사 상대 집단소송 패소(종합)

    ... 부장판사)는 18일 김모 씨 등 GS건설 투자자 15명이 GS건설을 상대로 낸 증권 관련 집단소송에서 "원고의 청구를 모두 기각한다"고 밝혔다. 김씨 등은 "GS건설의 분식회계로 인한 왜곡된 재무 정보를 토대로 높은 주가로 회사 주식을 매입했다가 손실을 보았다"며 7년 전 소송을 제기했다. GS건설은 2013년 1분기에 영업손실 5천354억원, 순손실 3천861억원을 냈다고 발표했다. 충격적인 수준의 실적 부진에 GS건설 주가는 이틀 연속 하한가까지 떨어지는 등 ...

    한국경제 | 2020.09.18 15: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