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4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EPL "5월 초 리그 재개 못해…선수 임금 30% 삭감 논의"

    ... 지역사회, 취약계층 지원에 사용하기로 했다. EPL 최고 명문구단 중 한 곳인 리버풀의 주장 조던 헨더슨은 다른 EPL 구단 주장들과 접촉해 NHS를 지원하기 위한 코로나바이러스 기금 조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별개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주장 해리 맥과이어는 지역 병원 등을 돕기 위해 임금의 30%를 기부할 것을 팀 동료들에게 요청했다. 앞서 맷 핸콕 영국 보건장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축구선수들이 임금 삭감에 동참해야 한다고 밝혔다. 핸콕 장관은 ...

    한국경제 | 2020.04.04 01:10 | YONHAP

  • thumbnail
    지소연·조소현 등 여자축구 유럽파, 속속 귀국…2주간 자가격리

    ... 구단과 상의하에 당분간 한국에서 지내기로 했다. 모든 입국자는 2주간 자가 격리해야 한다는 정부 지침에 따라 이들도 자택에서 격리 생활을 하게 된다. 가벼운 감기 증상을 보인 지소연은 공항에서 간단한 검사를 받았다. 이들 외에 맨체스터 시티 소속인 대표팀 공격수 이금민(26)도 이미 국내에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국내외 리그뿐만 아니라 국가대표 경기도 코로나19 여파에 모두 중단되면서 대표팀도 당분간 특별한 일정이 없다. 앞서 6월로 연기됐던 2020 도쿄올림픽 ...

    한국경제 | 2020.04.03 16:23 | YONHAP

  • thumbnail
    "영국, 독감 유행에만 초점…코로나19 검사계획도 못세워"

    ... 밝혔다. NHS는 남서부 브리스톨의 대학 캠퍼스에 1천명의 환자를 수용할 수 있는 의료시설을, 북부 해러깃의 회의장에는 500개의 병상을 갖춘 시설을 구축하겠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영국에서는 총 5곳의 임시 병원이 조만간 문을 열고 환자를 받을 예정이다. 군을 동원해 구축한 영국의 첫 임시병원 '나이팅게일'은 공식적으로 다음 주 첫 환자를 받을 계획이며, 이와 별개로 맨체스터와 버밍엄의 임시병원도 총 3천개의 병상을 운영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4.03 12:16 | YONHAP

  • thumbnail
    손흥민 '축구의 신' 메시 선정 '챔스 최고 25인'에 포함

    ... 프리미어리그 공동 득점왕인 무함마드 살라흐와 사디오 마네,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 등 리버풀 선수 4명이 메시의 선택을 받았다. 또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도움 선두(17도움)인 케빈 더브라위너, 골잡이 세르히오 아궤로 등 맨체스터 시티 선수들도 이름을 올렸다. 한편,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는 영국을 떠나 한국으로 돌아온 손흥민은 유럽발 입국자에 대한 자가격리 2주 방침에 따라 집 안에 머물며 구단이 제공하는 원격 훈련 프로그램을 소화하고 있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0.04.01 14:23 | YONHAP

  • thumbnail
    '오늘의 의미'에 다가서는 이유 유료

    ... 끝까지 지키고자 한 사랑과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매우 흡입력 있게 담아낸 매력적인 로맨스 소설이자 한 편의 감동 드라마로, 영화 라이언스게이트 영화사가 제작하고 소피 브룩스 감독이 연출하는 영화로도 곧 만들어질 예정이다. 영국 맨체스터에 사는 서른세 살의 제스는 열 살짜리 아들을 혼자 키우는 싱글맘이다. 그녀는 아들 윌리엄의 여름방학을 맞아 풍부한 햇살이 내리쬐는 언덕 깊숙한 곳에 자리하고 있는 프랑스 도르도뉴의 한 시골 마을로 5주 동안의 긴 여행을 떠나기로 ...

    모바일한경 | 2020.04.01 13:48 | 한경BP

  • 코로나19에 축구산업 흔들린다…CIES "상반기에만 5대 리그 몸값 13조 증발할 것"

    ... 뒤의 몸값을 계산하면서 선수 나이와 계약 기간, 경력, 경기력 등을 고려했다.지난 시즌보다 올 시즌 출전 시간이 줄어들수록, 계약 기간이 짧을수록 몸값 하락 폭이 큰 것이라고 내다 봤다. 가장 크게 가치가 하락한 선수는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였다. 포그바의 몸값은 6500만 유로(약 881억원)에서 3500만 유로(약 475억원)로 반 토막 났다. 구단 별로는 마르세유(프랑스)의 하락 폭이 37.9%로 가장 컸고, 인터밀란(35.7%), 베로나(34.3%), ...

    한국경제 | 2020.03.31 10:33 | 김순신

  • thumbnail
    코로나에 축구산업 흔들린다…CIES "5대 리그 몸값 13조 증발"

    ... 뒤의 몸값을 추산하면서 선수 나이와 계약 기간, 경력, 경기력 등을 고려했다. 지난 시즌보다 올 시즌 출전 시간이 줄어들수록, 계약 기간이 짧을수록 몸값 하락 폭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가장 크게 가치가 하락한 선수는 폴 포그바(맨체스터 유나이티드)였다. 포그바의 몸값은 6천500만 유로(약 881억원)에서 3천500만 유로(약 475억원)로 반 토막 났다. 구단 별로는 마르세유(프랑스)의 하락 폭이 37.9%로 가장 컸고, 인터밀란(35.7%), 베로나(34.3%), ...

    한국경제 | 2020.03.31 08:21 | YONHAP

  • thumbnail
    영국 이지젯·버진애틀랜틱, 직원들에 임시병원 투입 요청

    ... 항공업계는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대표적 업종이다. 버진 애틀랜틱은 이미 전체 항공편의 5분의 4를 중단한 뒤 직원들에게 8주간 무급 휴가를 갈 것을 요청했다. 이지젯 역시 코로나19로 인해 모든 항공편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영국 보건부는 무역박람회, 대형 전시회장으로 쓰이는 동런던 엑셀 센터(Excel Centre)를 이번 주부터 임시 병원으로 사용할 예정이다. 이와 별도로 버밍엄과 맨체스터에서도 임시 병원 구축이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3.30 18:16 | YONHAP

  • thumbnail
    맨시티 귄도안 "시즌 마치지 못하면 리버풀 우승이 당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서 뛰는 미드필더 일카이 귄도안(30·독일)이 시즌을 온전히 마치지 못하면 현재 선두 리버풀에 우승 트로피가 돌아가는 게 당연하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의 30일(한국시간) 보도에 따르면 귄도안은 독일 방송 ZDF와 한 인터뷰에서 '프리미어리그 시즌을 제대로 끝내지 못하면 리버풀의 우승을 인정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나로서는 그게 맞다"고 말했다. 2019-2020시즌 프리미어리그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

    한국경제 | 2020.03.30 09:16 | YONHAP

  • thumbnail
    유럽서 귀국한 남녀 잇따라 양성…인천 확진자 49명

    ... A씨는 후각 기능이 저하되는 증상을 느끼고 27일 부평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고 인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이와 함께 B(20·여·연수구)씨는 지난 1월 3일부터 3월 24일까지 영국 맨체스터에서 유학 중인 가족과 함께 지내다가 카타르 도하를 경유해 지난 24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B씨는 기침 증상이 나타나자 26일과 27일 연수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고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다. ...

    한국경제 | 2020.03.27 21: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