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2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유러피언 슈퍼리그 무산되나…맨유 등 잉글랜드 '빅6' 탈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6개 구단이 유러피언 슈퍼리그(ESL)에서 모두 탈퇴하기로 했다. ESL은 창설을 발표한 지 이틀 만에 대회 무산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21일 ESL의 창립 멤버인 EPL의 맨체스터 시티(맨시티), 첼시,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토트넘 등 '빅6'는 대회 참가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맨시티는 창립 멤버 중 가장 먼저 성명을 내고 "유러피언 슈퍼리그 발전 ...

    한국경제 | 2021.04.21 11:26 | 안정락

  • thumbnail
    유러피언 슈퍼리그, 이대로 무산?…EPL '빅6' 전원 탈퇴(종합)

    ... 재검토"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6개 구단이 유러피언 슈퍼리그(ESL)에서 전원 탈퇴한다. ESL은 창설을 발표한 지 이틀 만에 균열 조짐을 보인다. 21일(한국시간) ESL의 창립 멤버인 EPL의 '빅 6',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첼시,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토트넘은 대회 참가를 포기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맨시티는 창립 멤버 중 가장 먼저 성명을 내고 "유러피언 슈퍼리그 발전 계획을 세우는 창단 멤버 그룹에서 철수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4.21 11:04 | YONHAP

  • thumbnail
    EPL 빅6 탈퇴로 '슈퍼리그 삼일천하'…성난 팬심이 끝냈다

    ... 돌아간다. 반면에 ESL은 15개 빅클럽에 강등 없이 독점적인 지위를 보장한다. 최근 십수년간 잉글랜드 명문 팀의 소유권을 잠식한 미국 자본을 향한 불신도 ESL 반대 움직임에 힘을 더했다. 특히, 창립 구단으로 나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리버풀, 아스널 등 3개 구단은 미국 투자가 소유다. 이들 구단의 열성 팬들은 구단주가 클럽을 '돈벌이' 정도로만 생각한다며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왔다. 팬들이 크게 목소리를 내자, 축구인들이 힘을 보탰다. ...

    한국경제 | 2021.04.21 10:58 | YONHAP

  • thumbnail
    EPL '빅6' 슈퍼리그 탈퇴에 반대파 '두 팔 벌려 환영'

    ...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6개 구단이 유러피언 슈퍼리그(ESL) 탈퇴를 결정하자 이를 환영하는 반응이 쏟아졌다. 21일(한국시간) 영국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ESL 창설을 강력하게 반대한 유럽축구연맹(UEFA)의 알렉산데르 체페린 회장은 맨체스터 시티(맨시티)가 탈퇴 성명을 발표하자 "맨시티가 '유럽축구 가족'으로 돌아온 것을 환영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체페린 회장은 "그들은 현재 유럽 축구의 이점을 설명하는 많은 목소리, 특히 팬들의 목소리를 듣는 지성을 보였다"며 ...

    한국경제 | 2021.04.21 10:10 | YONHAP

  • thumbnail
    英 '빅6', 전원 슈퍼리그 탈퇴 선언..."사과·후회"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잉글랜드의 '빅6' 모두 ESL 탈퇴를 공식 발표했다. 유러피언 슈퍼리그(ESL) 참가를 발표했던 잉글랜드의 6개 구단이 21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시티를 필두로 전원 탈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맨시티와 첼시는 탈퇴 의사를 밝힌 뒤 곧이어 이를 공식화했고 리버풀, 아스널, 토트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뒤따라 탈퇴를 밝혔다. 리버풀은 `유러피언 슈퍼리그를 구성하자는 제안에 우리는 더이상 참여하지 ...

    한국경제 | 2021.04.21 09:31 | 정승우 기자(reccos23@xportsnews.com)

  • thumbnail
    '위기의 토트넘' 맡은 메이슨 감독대행 "자부심으로 이끌겠다"

    ... 프리미어리그(EPL)에서 7위(승점 50)에 머물러 있는 토트넘은 상위권으로 올라서려면 올 시즌 남은 경기에서 매우 좋은 성적을 내야 한다.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에서는 이미 탈락했으며, 카라바오컵(리그컵)에서는 결승에 올라있다. 토트넘은 22일 오전 2시 사우샘프턴을 홈으로 불러들여 4경기만의 정규리그 승리에 도전한다. 이어 주말에는 '최강'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카라바오컵 결승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1 08:56 | YONHAP

  • thumbnail
    유러피언 슈퍼리그, 이대로 무산?…EPL '빅6' 전원 탈퇴

    ... 프리미어리그(EPL) 6개 구단이 유러피언 슈퍼리그(ESL)에서 전원 탈퇴한다. ESL은 창설을 발표한 지 이틀 만에 균열 조짐을 보인다. 21일(한국시간) 영국 BBC와 스카이스포츠 등은 ESL의 창립 멤버인 EPL의 '빅 6',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와 첼시,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토트넘이 대회 참가를 포기한다고 보도했다. 맨시티는 창립 멤버 중 가장 먼저 성명을 내고 "유러피언 슈퍼리그 발전 계획을 세우는 창단 멤버 그룹에서 철수한다"고 ...

    한국경제 | 2021.04.21 08:01 | YONHAP

  • thumbnail
    유럽 축구 슈퍼리그 논란, '물주' JP모건에도 불똥

    ... 것이다. NYT는 JP모건에 대한 영국 축구 팬의 반감에 대해 '미국 자본이 영국의 축구 문화를 무너뜨리려고 한다'는 정서가 확산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명문 구단인 아스널, 리버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미국 자본에 지배되는 상황에서 미국 금융기관의 투자로 새로운 리그가 출범하는 것에 위기감을 느꼈다는 이야기다. 한 영국의 방송인은 영국의 축구 문화가 미국의 프로풋볼(NFL)처럼 바뀔 것이라는 주장을 펴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1.04.20 23:52 | YONHAP

  • thumbnail
    무리뉴의 경질의 이유...벤치메 머문 베일 때문?

    ... 날은 자신의 능력을 십분 발휘했지만 그렇지 못한 날은 존재감이 없었다. 무리뉴는 이런 베일을 주로 벤치에 두고 후반에 교체 투입했다. 지난 5일 뉴캐슬과의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에서 베일은 2분 출전에 그쳤다. 12일 있었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29라운드 경기에서는 8분 출장이 전부였다. 무리뉴에게 베일은 우선 순위의 교체 카드도 아니었다. 8분 출장한 맨유전은 시소코와 라멜라가 투입된 이후 베일은 경기장에 들어갈 수 있었다. 뉴캐슬과의 경기에서도 마찬가지다. ...

    한국경제 | 2021.04.20 16:35 | 김상훈 기자(shkim1882@xportsnews.com)

  • thumbnail
    UEFA 회장의 분노 "변호사 출신이지만 이런 놈들은 처음"

    ... 이르다.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형태의 징계를 내릴 것이다. 내 의견은 가능한 빠르게 선수들이 모든 대회에서 출장할 수 없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세페린 회장은 UEFA 요직에서 물러나면서 슈퍼리그에 참가하게 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에드 우드워드 부회장을 매우 비판했다. 그는 `내가 범죄 관련 변호사를 24년 간 해왔지만 난 이런 종류의 사람을 본 적이 없다. 난 그와 지난 목요일에 전화를 해 그는 유럽대항전 개편안에 매우 만족하고 우리를 완전히 ...

    한국경제 | 2021.04.20 15:50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