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9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 대응 주역, 대구시 첫 여성이사관 됐다

    ... 일처럼 나서줘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대구에서 코로나19 환자가 처음 발생한 날 대구 상급병원의 감염내과와 예방의학과 교수에게 SOS를 보내 임시 비상대응자문단을 꾸린 것도 그가 한 일이었다. 2015년 메르스 때 권 시장과 자문단이 동고동락했던 경험이 코로나19 대응에 큰 자산이 됐다. 공공의료기관인 대구의료원으로는 병상이 태부족할 것임을 예상하고 민간병원인 대구동산병원을 감염병 전문병원으로 전환한 것도 비상대응자문단 교수들과의 끈끈한 ...

    한국경제 | 2020.07.08 18:03 | 오경묵

  • 휴온스, 코로나 치료제 개발 나선다

    ... 항바이러스 물질 및 용도특허 기술이전 대상 기업 공모에서 협상 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발표했다. 휴온스는 용도특허를 양도받아 랄록시펜 등 10여 개 항바이러스제 물질을 코로나19 치료 목적으로 개발할 계획이다.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유행하자 경기도는 15억원을 투자해 메르스 치료 후보물질로 랄록시펜을 발굴했다. 경기도는 랄록시펜이 코로나바이러스 억제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올해 3월 임상연구를 지원했다. 지난달 세포실험 단계에서 효과를 확인했다. ...

    한경헬스 | 2020.07.07 16:59 | 이주현

  • thumbnail
    휴온스, 경기도서 코로나19 치료 후보물질 기술 이전 받아 임상 착수

    ... 랄록시펜을 비롯해 신규 항바이러스제 물질 10여종에 대한 협상 대상자로 최종 선정됐다고 7일 밝혔다. 휴온스는 이들 물질 10여종을 코로나19 치료 목적으로 개발할 수 있는 권리를 얻는다. 골다골증 치료제인 랄록시펜은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가 유행하자 경기도가 15억원을 투자해 발굴했던 메르스·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치료 후보물질이다. 경기도는 랄록시펜이 코로나바이러스 억제에도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지난 3월 임상 연구를 지원했다. ...

    한경헬스 | 2020.07.07 15:20 | 이주현

  • thumbnail
    이낙연 출사표 "국난극복, 文정부 성공 위해 당정협력 강화" [전문]

    ... 위원회는 한국판 뉴딜을 보완했고, 장단기 입법과제를 정리했으며,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했습니다. 또한 저는 문재인 정부 첫 총리로서 대통령님을 보필하며, 국정의 많은 부분을 관리했습니다. 지진 산불 태풍에 안정적으로 대처했고, 메르스 조류인플루엔자 아프리카돼지열병을 성공적으로 퇴치했습니다. 민주화 이후 최장수 총리와 전례 없는 국난극복위원장의 경험을 살려 저는 당면한 위기의 극복에 최선으로 대처하겠습니다. 국난극복의 길에 때로는 가시밭길도, 자갈길도 나올 ...

    한국경제 | 2020.07.07 14:23 | 조준혁

  • thumbnail
    '환경의 역습'…"야생동물 매개 전염병 증가"

    코로나·에볼라·메르스 등 최근 전염병 75%가 동물서 전파 현재 전 세계를 강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뿐만 아니라 에볼라,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등 인간에게 치명적인 바이러스의 공통점이 있다. 모두 야생동물로부터 감염됐다는 것이다. 유엔환경계획(UNEP)은 국제축산연구소(ILRI)와 함께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최근 떠오르고 있는 전염병의 75%가 동물에서 전파됐다고 밝혔다고 영국 BBC방송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한국경제 | 2020.07.07 10:14 | YONHAP

  • thumbnail
    대전보건환경연, 코로나19 비상검사체계 구축…기능 전환·통합

    ... 수행하고, 코로나19 발생과 같은 비상시에는 부서 기능을 전환해 감염병에 집중 대응하는 체계다. 재난관리기금과 국비 지원을 받아 핵산추출기 등 핵심 장비를 추가 확보하고, 진단 시약을 충분히 비축했다.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메르스·신종플루 사태 경험자를 전진 배치하고, 검사 인력을 확대하는 등 24시간 비상 검사체계를 운영하고 있다. 코로나19 발생 초기 하루 검사 역량은 100건에 불과했으나, 현재 최대 1천여건에 이르는 등 검사 역량을 강화했다. 전재현 ...

    한국경제 | 2020.07.07 09:00 | YONHAP

  • thumbnail
    32개국 과학자 239명 "코로나19 공기 중 미세입자로도 전파"

    ... 한다. 하지만 예방법은 동일하다. 밀폐되고 밀집한 곳에서 밀접한 접촉을 장시간 하는 행동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씻기와 환기를 자주 해야 한다는 방침도 기존과 같다는 설명이다.· 에어로졸 전파는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30명 넘는 환자가 집중 발생한 경기 평택의 한 병원에서 유력한 감염 통로로 지목됐다. 에어로졸이 바이러스를 싣고 에어컨 등을 통해 다른 병실로 이동해 집단 감염이 발생했다는 게 보건당국의 추정이었다. ...

    한국경제 | 2020.07.06 15:06 | 강현우

  • thumbnail
    코로나19로 디지털 중독 위험↑…'언택트' 시대의 초상

    ... 가능성도 존재한다. 경기연구원의 '코로나19로 인한 국민 정신건강 설문조사'에 따르면 국민의 절반 정도인 45.7%가 코로나19로 '다소 불안하거나 우울하다'고 응답했다. 코로나19가 안겨준 스트레스는 5점 만점에 3.7점으로, 메르스 확산 당시(2.5점)나 세월호 참사(3.3점) 때와 비교해도 높은 수준이었다. 이해국 가톨릭대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언택트(비대면) 사회로의 전환이 우울·불안감을 강화하고, 그것이 또 디지털 중독으로 이어지는 모습"이라며 " 지속가능한 ...

    한국경제 | 2020.07.06 06:35 | YONHAP

  • thumbnail
    야콥 할그렌 대사 "스웨덴 제품 사랑받는 이유? 韓 수준 높기 때문"

    ... 과정을 거치는 거다. 합의가 부족하면 효율성이 떨어지고, 이는 곧 사회의 효율성 저하로 이어진다. 모두를 위해서 필요한 절차이기도 하고 스웨덴 사람들은 그걸 인지하고 있다. 코로나19 대응이 이슈였다. 한국은 종전에 사스나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의 방역 경험을 살려 굉장히 대책을 잘 세웠다고 평가한다. 한국 정부의 빠른 대처가 감염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 물론 어느 누구도 앞으로 어떻게 될지에 대해서 완벽하게 알지 못하지만 한국은 방역 정책이 잘 갖춰져 있다. ...

    한국경제 | 2020.07.04 09:00 | 강경주/최혁

  • thumbnail
    재일 부부사업가, 경영 노하우·인생 독서법 서적 동시 출간

    ... 느껴왔던 부부는 2012년 일본 시장에 문을 두드렸다. 2011년 도쿄에서 열린 화장품박람회에 시장조사차 방문했다가 코리아타운이 자리한 신오쿠보(新大久保) 상점에서 한류의 저력을 실감해서다. 한국에서 사업을 유지하던 이 씨는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로 위기를 맞자 과감히 접고 나머지 가족을 데리고 일본으로 이주했다. 이 씨는 수험생인 고3 딸이 낯선 환경에 적응하면서 대입에 실패하지 않도록 뒷바라지를 해 명문인 와세다(早稲田)대학에 입학시켰다. 2019년 ...

    한국경제 | 2020.07.04 08: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