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스타워즈]메리츠證 도곡클라쓰, 반도체 장비株로 '선두'

    국내 최고 실전 투자대회인 '2020 제26회 한경스타워즈' 상반기 대회가 개막한 지 일주일 만에 누적 수익률 10%를 넘어선 참가팀이 나왔다. 메리츠증권 '도곡 클라쓰'팀은 대회 2주차 첫 날인 25일 누적 수익률 11.51%를 기록했다. 10개 참가팀 중 선두로 올라섰다. 도곡 클라쓰는 메리츠증권 도곡금융센터의 백두희·이성준 차장으로 구성된 팀이다. 이들은 대회 기간 최소 50% 이상의 수익률을 목표하고 ...

    한국경제 | 2020.05.26 09:01 | 윤진우

  • '라임 배드뱅크' 이달 출범…판매사 모두 참여

    환매가 중단된 라임자산운용 펀드를 넘겨받을 신설 운용사(일명 배드뱅크)에 20개 판매사가 모두 참여하는 것으로 가닥이 잡혔다. 14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최근 메리츠증권과 키움증권은 배드뱅크 설립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우리은행과 신한금융투자 등 주요 판매사에 전달했다. 배드뱅크는 부실이 발생해 환매가 중단된 1조6679억원 규모의 라임 펀드 투자금 회수 등을 전담하는 운용사다. 기존 라임 경영진에게 자금 회수를 맡기기 힘들다고 판단한 금융감독원과 ...

    한국경제 | 2020.05.14 17:34 | 오형주/조진형

  • thumbnail
    코로나 뚫고 1분기 '깜짝 실적' 냈지만…웃지 못한 미래에셋대우·메리츠證

    미래에셋대우와 메리츠증권이 올 1분기 1000억원이 넘는 순이익을 거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시장의 예상을 뛰어넘는 실적을 내놓으며 증권주 동반상승을 이끌었다. 하지만 일부 증권업종 애널리스트는 “자산 건전성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 매수를 추천하기 힘들다”는 의견을 내놨다. 미래대우, 투자목적자산 리스크 미래에셋대우는 1분기 순이익이 1071억원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작년 같은 기간보다 21.1% ...

    한국경제 | 2020.04.29 17:13 | 설지연/임근호

  • thumbnail
    메리츠證, 작년 순이익 5000억 돌파 사상최대

    메리츠종금증권이 지난해 연간 5000억원이 넘는 순이익을 올려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수익(매출)도 11조원을 돌파하며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를 훌쩍 웃돌았다. 메리츠증권은 8분기 연속 1000억원 이상 순이익을 내며 초대형 투자은행(IB·별도 기준 자기자본 4조원 이상) 진입을 눈앞에 뒀다. 메리츠증권은 작년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영업수익 11조9125억원, 순이익 5545억원을 올렸다고 29일 발표했다. 영업수익은 ...

    한국경제 | 2020.01.29 17:41 | 설지연

  • thumbnail
    라임펀드 1조원 판 증권사 센터장의 '미스터리 행적'

    ‘라임펀드가 서울 강남 지역에서 불티나게 팔리면서 반포래미안 등 고가 아파트에서만 환매 중단으로 터진 금액이 1800억원에 달한다.’ 라임사태가 일파만파로 확산되면서 증권시장에서는 이 같은 얘기가 파다하게 나돌았다. 라임을 판매한 사모펀드가 개인 큰손을 상대로 했기 때문이다. 확인 결과 대신증권과 우리은행 등의 반포지점에서만 1조5000억원 이상의 라임펀드가 팔린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가장 많이 판 곳은 대신증권...

    한국경제 | 2020.01.21 17:42 | 조진형

  • thumbnail
    메리츠證, 바이오 투자로 126억 수익 '잭팟'

    ... 투자하는 블라인드 펀드를 통해 1년7개월 만에 126억원의 수익을 거뒀다. 이 증권사가 국내 최초로 결성한 바이오 블라인드 펀드의 첫 성과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사업 비중을 낮추려는 노력의 결실이란 평가를 받는다. 메리츠증권은 2018년 5월 총 290억원 규모로 결성한 ‘메리츠-엔에스 글로벌바이오투자조합 1호’에서 1년7개월 만에 126억원의 투자 수익을 회수했다고 20일 발표했다. 메리츠증권은 이 펀드를 중소형 운용사인 엔에스인베스트먼트, ...

    한국경제 | 2020.01.20 15:52 | 설지연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자본 확충 팔 걷은 메리츠證, 영구채 이어 후순위채 발행

    ≪이 기사는 01월17일(14:39) 자본시장의 혜안 ‘마켓인사이트’ 에 게재된 기사입니다≫ 메리츠종금증권이 자본 확충에 팔을 걷고 있다. 영구채(신종자본증권)로 2000억원을 적립한 지 한 달 만에 후순위채 발행을 추진한다. 금융당국이 주력사업인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규제를 강화하자 자본을 늘리는 강수로 대응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메리츠종금증권은 지난 16일 후순위채 1000억원어치를 공모로 발행한다고 공...

    마켓인사이트 | 2020.01.17 14:43

  • thumbnail
    국내 최고 '실전투자대회' 한경스타워즈…'수익률 38%' 하나금투 우승

    ‘2019 한경 스타워즈 실전투자대회’ 하반기 대회에서 하나금융투자 ‘브라더’팀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24년째를 맞은 이번 대회에는 국내 주요 증권회사 10개 팀이 참가해 석 달 동안 치열한 수익률 경쟁을 벌였다. 우승의 영예를 안은 브라더팀은 지난해 10월 7일부터 12월 27일까지 12주간 이어진 대회 내내 중기 및 단기 보유 종목에 나눠 투자하는 전략으로 누적 수익률 38.33%를 거뒀다. ...

    한국경제 | 2020.01.15 17:23 | 윤진우

  • thumbnail
    '암초' 만난 메리츠證, 위기 넘을 묘수 찾을까

    ... 써온 메리츠종금증권이 올해 역성장 위기에 맞닥뜨렸다. 고수익 기반을 제공해온 종금업 라이선스(면허)가 오는 4월 만료를 앞두고 있는 데다, 금융당국의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규제 강화의 직격탄을 맞고 있다는 평가다. 메리츠증권은 그동안 부동산금융을 주축으로 한 구조화 업무에서 눈에 띄는 성과를 보여왔기 때문에 수익 타격은 불가피하다는 지적이다. 최희문 메리츠종금증권 부회장은 ‘메리츠 신화’를 써내린 주역이다. 미국 골드만삭스 출신으로 ...

    한국경제 | 2020.01.13 17:20 | 설지연

  • thumbnail
    하나금투 '브라더팀' 한경스타워즈 우승…알테오젠 68%·큐리언트 28% 수익 내

    올해로 24년째를 맞은 '2019 하반기 한경 스타워즈 실전투자대회'에서 하나금융투자 '브라더팀'이 누적수익률 38.33%로 최종 우승했다. 이번 대회는 지난 10월7일부터 12월27일까지 12주간 열렸다. 이 기간 코스피와 코스닥지수가 각각 9.08%, 6.33% 상승한 반면 브라더팀은 40% 가까운 수익률을 거뒀다. 전체 투자원금의 60% 정도를 일부 제약·바이오주에 투자하면서 동시에 나머지 투자금...

    한국경제 | 2019.12.28 08:00 | 윤진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