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2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차기 황제는 나야"…21억 잭팟 토머스, 세계랭킹 1위 탈환

    ... 불렸다. 스피스는 그중에서도 으뜸이었다. 만 20세 생일을 맞기 2주 전 PGA투어 첫 승을 신고했고, 2015년에는 메이저 2승을 포함해 5승을 거뒀다. 스포트라이트는 항상 스피스의 차지였다. 미국 언론은 스피스에게만 특별히 ‘골든 ... PGA투어의 전설들만 자리하게 됐다. 스피스는 2017년 디오픈에서 11승을 거둔 뒤 3년째 제자리걸음이다. 이번 대회에선 공동 30위에 그쳤다. 시즌 3승째를 기록한 토머스는 이 우승으로 세계랭킹 1위를 탈환했다. 페덱스컵 랭킹 ...

    한국경제 | 2020.08.03 17:16 | 조희찬

  • thumbnail
    PGA챔피언십에 코로나19로 비상…7명째 불참

    올해 첫 메이저 골프 대회 PGA챔피언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비상이 걸렸다. 남자 골프 세계랭킹 79위 브랜던 그레이스(남아공)는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PGA챔피언십에 출전하지 못한다고 ...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배러쿠다 챔피언십 2라운드를 마치고 몸에 열이 나서 이튿날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반응이 나왔다. 대회를 중도에 기권하고 즉각 자가격리에 들어간 그레이스는 오는 7일 개막하는 PGA챔피언십에도 나설 수 없게 됐다. ...

    한국경제 | 2020.08.03 10:09 | YONHAP

  • thumbnail
    키리오스, US오픈 테니스 대회 불참…'미국은 위험해'

    닉 키리오스(40위·호주)가 올해 US오픈 테니스대회에 불참한다고 3일(한국시간) 밝혔다. 키리오스는 이날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통해 "올해 US오픈에 나가지 않게 돼 마음이 아프다"며 "하지만 이것은 우리 호주 사람들과 수십만명이 ... 단식 세계 랭킹 1위 애슐리 바티(호주)에 이어 키리오스가 두 번째다. 키리오스는 2016년 세계 랭킹 13위까지 올랐고, 메이저 대회에서는 2014년 윔블던과 2015년 호주오픈 8강이 최고 성적인 선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8.03 09:46 | YONHAP

  • thumbnail
    잭 니클라우스, 젊은 선수들에 '쓴소리'…"배부른 요즘 선수들 프로의식 부족"

    ... 선수 가운데 상당수가 타이거 우즈(45·미국)만큼 운동을 열심히 할 노력도 하지 않은 채 타성에 젖어 있다”고 비판했다. 니클라우스는 PGA투어에서 73승을 거둔 ‘살아 있는 전설’이다. 이 중 메이저 대회 우승이 18차례로, 이 부문 최다 기록을 들고 있다. 하지만 역대 누적 상금랭킹 순위에서는 273위에 불과하다. 그가 은퇴한 뒤에 PGA투어 상금 규모가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났기 때문이다. 마스터스의 우승 상금은 1989년 20만달러 ...

    한국경제 | 2020.08.02 17:41 | 김순신

  • thumbnail
    '남편 캐디'로 돈 아끼고 금실 쌓고…

    ...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비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서 남편이 캐디를 해주기로 했다”며 “이벤트성 대회에서 일단 합을 맞춰보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보미는 지난해 12월 배우 김태희(40)의 동생인 배우 ... 바로바로 스윙을 교정할 수 있어 만족한다”며 “이달 20일 영국에서 열리는 LPGA 투어 메이저 대회 AIG 여자오픈까지 남편이 캐디를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김순신 기자 soonsin2...

    한국경제 | 2020.08.02 17:40 | 김순신

  • thumbnail
    최강 언니들 앞 신들린 샷…유해란, 16년 만에 신인으로 타이틀 방어

    ... 유해란은 나흘간 한 번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는 ‘와이어 투 와이어’도 완성했다. 유해란은 대회 내내 선보인 물오른 아이언샷을 이날도 이어가며 코스를 요리했다. 8번홀(파4)에서 아이언샷을 홀 4m에 붙이며 버디를 ...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던 유망주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골프채를 잡은 유해란은 중학생이던 2014년 아마추어 메이저대회인 KLPGA 협회장기 우승으로 이름을 처음 알렸다. 중학교 3학년 때 국가대표로 발탁된 이후에는 아마추어 ...

    한국경제 | 2020.08.02 17:36 | 김순신

  • thumbnail
    유해란, '세계 최강' 언니들 따돌리고 16년만에 신인 타이틀 방어

    ... 번도 선두 자리를 내주지 않는 ‘와이어 투 와이어’도 완성했다. 생애 처음이다. 유해란은 대회 내내 선보인 물오른 아이언샷을 이날도 이어가며 코스를 유린했다. 8번홀(파4)에서 아이언샷을 홀 4m에 붙이며 버디를 ... 것이라는 기대를 모았던 유망주다. 초등학교 1학년 때부터 골프채를 잡은 유해란은 중학생이던 2014년 아마추어 메이저대회인 KLPGA 협회장기 우승으로 이름을 알렸다. 중학교 3학년때 국가대표로 발탁된 이후에는 아마추어 최강자로 ...

    한국경제 | 2020.08.02 16:20 | 김순신

  • 코로나가 만들어낸 해외파 新풍속 '남편캐디'

    ... 오렌지라이프 챔피언스트로비 박인비 인비테이셔널에서 남편이 캐디를 해주기로 했다"며 "이벤트성 대회에서 일단 합을 맞춰보자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보미는 지난해 12월 배우 김태희의 동생으로도 유명한 배우 ... 해주니 바로바로 스윙을 교정할 수 있어 만족한다"며 "이달 20일 영국에서 열리는 LPGA 투어 메이저 대회 AIG 여자오픈까지 남편이 캐디를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

    한국경제 | 2020.08.02 15:02 | 김순신

  • thumbnail
    "골프가 다시 잘되네"…50세 미컬슨의 회춘?

    ... 눈길을 돌리는 것과는 사뭇 다른 행보다. 그는 이날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TPC사우스윈드(파70·7277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를 버디 7개, 보기 3개로 4언더파 66타를 쳤다. 사흘합계 7언더파, 공동 6위. 2014년 미구엘 앙헬 히메네스(멕시코챔피언십) 이후 ‘메이저대회’로 불리는 WGC대회에서 만 50세 이상 선수가 기록한 54홀 최고 성적이다. 미컬슨은 “다시 골프가 잘되기 시...

    한국경제 | 2020.08.02 15:01 | 조희찬

  • thumbnail
    안병훈, 월드골프챔피언십 사상 최초로 한국인 우승 도전

    ... 유러피언투어에서 1승이 있는 안병훈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는 준우승만 세 번이 있고, 우승은 없다. 이번 대회에서 안병훈이 우승하면 WGC 대회 사상 최초로 한국인 국적의 우승자가 된다. WGC는 1년에 네 차례 열리며 PGA ... 남아프리카공화국 선샤인투어, 호주 PGA 투어 등 세계 주요 투어의 강자들이 모여 실력을 겨루는 무대다. '제5의 메이저'로 불리는 플레이어스 챔피언십과 함께 4대 메이저 대회 바로 다음 가는 '특급 대회'로 분류된다. ...

    한국경제 | 2020.08.02 13:3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