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14,2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람, 31년 만에 스페인 선수로 남자 골프 세계 1위 오를까

    ... 1위가 될 수 있다. 현재 람은 세계 랭킹 2위에 올라 있고 1위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다. 람이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매킬로이가 2위 미만의 성적을 낼 경우 람이 세계 1위에 오른다. 또 만일 람이 단독 2위를 할 경우에는 ... 될 것"이라고 세계 1위에 도전하는 각오를 밝혔다. 람은 PGA 투어에서 3승, 유러피언 투어 6승을 거뒀고 메이저 대회 최고 성적은 지난해 US오픈 공동 3위다. 유러피언 투어에서 2017년 신인상, 2019년 올해의 선수에 ...

    한국경제 | 2020.07.19 12:46 | YONHAP

  • thumbnail
    LPGA 투어 선수 컵초, 콜로라도 오픈에서 남자 선수들과 경쟁

    ... 골프다이제스트는 19일 "컵초가 23일 개막하는 콜로라도 오픈에서 남자 선수들과 경쟁한다"고 보도했다. 콜로라도 오픈 골프대회는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는 아니지만 총상금 25만달러(약 3억원), 우승 상금 10만달러가 걸린 지역 오픈 ... 전향했고 아마추어 시절인 2018년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개인전과 2019년 오거스타 내셔널 여자 아마추어 대회 우승자다. 또 지난해 메이저 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등 LPGA 투어에서 가능성을 인정받는 ...

    한국경제 | 2020.07.19 11:45 | YONHAP

  • thumbnail
    허리 통증 사라진 우즈, 1타 줄이고 중위권 도약 "괜찮은 하루"

    ...4), 그린 적중률 61.1%(11/18)를 기록했다. 2월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이후 약 5개월 만에 투어 대회에 출전한 우즈는 "아무래도 집에서 연습하는 것과 대회에 나오는 것은 차이가 크다"며 "투어 대회에서 경쟁하는 것도 ... 기대할 수 있다. 아직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우즈는 이달 말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주드 인비테이셔널에 나올 가능성이 크고, 이후 8월 초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을 뛸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19 08:42 | YONHAP

  • thumbnail
    니클라우스와 최경주 '특별한 우정'

    ... 인생의 모든 순간이 빛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니클라우스와 최경주의 세대를 뛰어넘는 우정의 시작은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메이저대회 최다승(18승) 기록 보유자인 니클라우스가 마스터스 토너먼트를 본떠 만든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최경주가 동양인 최초로 우승한 게 인연이 됐다. 이 대회는 인비테이셔널 성격으로 니클라우스의 초청장을 받은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정상급 선수들만 출전할 수 있다. 니클라우스에게 최경주가 특별한 존재가 ...

    한국경제 | 2020.07.17 17:39 | 김순신

  • thumbnail
    박인비, 8월 브리티시여자오픈 출전…고진영·박성현 등은 불참

    '골프 여제' 박인비(32)가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브리티시 여자오픈 골프대회에 출전한다. 박인비의 매니지먼트를 맡은 브라보 앤 뉴는 17일 "박인비가 8월 브리티시오픈에 출전할 것"이라며 "이후 미국으로 이동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대회 일정을 소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2월 LPGA 투어 호주오픈에서 우승, 투어 통산 20승을 달성한 박인비는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공식 대회에 출전하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20.07.17 16:33 | YONHAP

  • thumbnail
    잭니클라우스 "딸 졸업 축하해"…절친 최경주에 '선물'

    ... "앞으로 인생의 모든 순간이 빛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니클라우스와 최경주의 세대를 뛰어넘는 우정의 시작은 2007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메이저대회 최다승(18승) 기록 보유자인 니클라우스가 마스터스 토너먼트를 본따 만든 메모리얼 토너먼트에서 최경주가 동양인 최초로 우승자에 오른 것. 이 대회는 인비테이셔널 성격의 대회로 니클라우스의 초청장을 받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정상급 선수들만 출전할 수 있다. 니클라우스에게 최경주가 특별한 ...

    한국경제 | 2020.07.17 11:58 | 김순신

  • thumbnail
    15세 리디아 고의 가슴을 벅차게 해준 말 "네가 해냈어"

    ... 고는 15세의 자신에게 "멋진 일들과 어려운 일들이 너무나도 많이 생길 거야"라며 편지를 보냈다. 리디아 고는 만 15세이던 2012년 아마추어 신분으로 CN캐나다 여자오픈에서 우승하며 최연소 LPGA 투어 대회 신기록을 세웠고, 이후 최연소 메이저 챔피언, 최연소 세계랭킹 1위 등 새 역사를 쓰며 LPGA 투어를 평정했다. 리디아 고는 "단 하루, 단 한 순간도 당연하게 여기지 마"라며 LPGA 투어 첫 우승을 달성할 ...

    한국경제 | 2020.07.17 10:37 | YONHAP

  • thumbnail
    LPGA 투어, 8월 말까지 무관중으로 대회 개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가 8월 말까지 4개 대회를 무관중 경기로 치른다. LPGA 투어는 17일(한국시간) "8월 6일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에서 개막하는 마라톤 클래식에 관중 입장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 2천명의 갤러리 입장 가능성이 제기됐으나 결국 팬들을 초청하지 못하게 됐다. LPGA 투어는 마라톤 클래식을 마치면 대회 장소를 영국으로 옮긴다. 8월 13일과 20일에 각각 스코틀랜드오픈과 메이저 대회인 브리티시오픈이 열리는데 이 ...

    한국경제 | 2020.07.17 06:50 | YONHAP

  • thumbnail
    골드만삭스의 창사 첫 외도?…150년 만에 운동선수 후원

    ... 나왔으나 캔틀레이는 일찌감치 올해 초부터 모자 앞면에 ‘마커스 바이 골드만삭스’ 문구를 달고 출전 중이다. 그는 지난해까지 타이틀리스트 로고가 그려진 모자를 썼다. 캔틀레이는 PGA투어에서 통산 2승을 거둔 선수다.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은 지난해 PGA챔피언십에서 기록한 공동 3위다. 골드만삭스는 이번 계약이 “캔틀레이 개인 때문에 이뤄진 면이 크다”고 설명했다. 캔틀레이는 골드만삭스 금융 상품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0.07.16 18:08 | 김순신

  • thumbnail
    '닥공'의 위력…KPGA 오픈 첫날 이글만 31개 쏟아졌다

    ... 김민규가 2타 줄인 게 아니라 5점을 얻은 것으로 기록됐기 때문. 국내 최초로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으로 열린 대회에서 팬들은 변동폭이 큰 순위표에 적응하기 바빴다. 10대 천재 돌풍 다시 부나 변형 스테이블포드 방식은 앨버트로스 ... “휴식을 충분히 취해 내일은 더 나은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말했다. 김주형은 미국프로골프(PGA)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에 초청받은 사실도 털어놨다. 김주형은 “너무나도 좋은 기회라 출전하고 싶은 마음이 굴...

    한국경제 | 2020.07.16 17:40 | 김순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