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14,2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연장 3m 버디로…이지훈, 코리안투어 개막전 품었다

    ... 최종라운드가 취소되면서 나왔는데, 이번엔 제대로 우승한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이지훈의 고향은 대회장이 있는 창원에서 멀지 않은 부산이다. 최연소 코리안투어 우승 기록에 도전했던 김주형은 연장 패배로 대기록 수립을 ... 연장 승부로 화려한 마무리까지 연출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아시아 최초의 미국프로골프(PGA) 메이저 챔프 양용은(48)도 마지막날 2타를 덜어내 최종합계 10언더파 공동 45위로 대회를 끝마쳤다. 김순신 기자...

    한국경제 | 2020.07.05 18:00 | 김순신

  • thumbnail
    이지훈,18세 천재 김주형 추격 뿌리치고 5타 차 대역전승

    ... 추격의 틈을 내준 빌미가 됐다. 4라운드에서 2타를 줄였지만 승부는 이미 후배들에게 넘어간 뒤였다. 최종합계 17언더파 공동 13위. 홍순상은 "대회가 무사히 열린 것만도 다행인데, 극적인 연장 승부로 화려한 마무리까지 연출돼 너무 기쁘다"고 말했다. 아시아 최초의 미국프로골프(PGA) 메이저 챔프 양용은(48)도 마지막날 2타를 덜어내 최종합계 10언더파 공동 45위로 대회를 끝마쳤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

    한국경제 | 2020.07.05 16:12 | 이관우

  • thumbnail
    윌리엄스, 3살 딸과 테니스 코트에 등장 '새 복식 파트너?'

    ... 오고 있다"고 올림피아의 발전 가능성에 주목했다. CNN이 언급한 윌리엄스의 언니 비너스 윌리엄스(40·미국) 역시 "이보다 더 귀여울 수 있겠느냐"며 동생과 조카에 대한 애정을 나타냈다. 비너스와 세리나 윌리엄스 자매는 메이저 대회 여자 복식에서 14차례나 우승을 합작했는데 CNN은 '이제 세리나가 새 복식 파트너를 찾았다'고 한 것이다. 동영상에서 올림피아는 엄마 윌리엄스와 하이파이브를 나눈 뒤 라켓을 그대로 코트 바닥에 둔 채로 걸어 나가고, 뒤따르던 ...

    한국경제 | 2020.07.05 08:44 | YONHAP

  • thumbnail
    18세 김주형, KPGA 최연소 우승 도전…9타 줄여 선두 도약

    ... 단독 선두에 나선 김주형은 코리안투어 데뷔전 우승을 바라보게 됐다. 아시아프로골프투어가 주 무대인 김주형은 이 대회가 코리안투어 첫 출전이다. 2002년 6월생인 김주형이 우승하면 만18세 14일로 코리안투어 프로 선수 최연소 ... 집중하겠다"고 다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아시아프로골프투어가 중단된 가운데 김주형은 "대회가 열리는 코리안투어에서 당분간 뛰겠다"라며 "미국 무대에 진출해 세계랭킹 1위에 오르고 4대 메이저대회를 모두 우승하고 ...

    한국경제 | 2020.07.04 16:03 | YONHAP

  • thumbnail
    올해 프랑스오픈 테니스에 하루 최대 2만명 입장 허용할 듯

    올해 프랑스오픈 테니스 대회가 관중 입장을 허용한 가운데 열릴 전망이다. 프랑스 테니스협회 베르나르 주디첼리 회장은 3일(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체 관중 수용 규모의 50∼60% 정도 좌석에 팬들의 입장을 ... 코로나19 확산 정도와 프랑스 정부의 방침에 따라 이 계획은 변수가 있다"고 보도했다. 주디첼리 회장은 "선수와 대회 관계자에 대한 코로나19 관련 행동 지침은 현재 검토 중"이라고 덧붙였다. 테니스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1월 ...

    한국경제 | 2020.07.03 09:21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예방차 기권한 켑카 동생, 2개 출전권 획득

    ... 브룩스 켑카(미국)의 동생 체이스 켑카(미국)가 자신보다 남을 먼저 생각한 행동 하나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대회 출전권 2개를 선물 받았다. 3일(한국시간) AP 통신에 따르면, PGA 투어는 다음 주 미국 오하이오주 더블린에서 ... 체이스 켑카는 '음성'으로 확인됐지만, 예방 차원에서 기권을 선언했다. 브룩스 켑카와 맥도월도 기권했다. 메이저대회에서 4차례 우승하는 등 이미 큰 성공을 거둔 형 브룩스 켑카와 달리, PGA 투어 출전 경력이 5번밖에 없는 체이스 ...

    한국경제 | 2020.07.03 09:14 | YONHAP

  • thumbnail
    첫날부터 버디쇼…'베테랑' 홍순상, 10언더파 선두질주

    ...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장은 “새벽 5시 기상했다”고 말했다. KPGA코리안투어 시즌 개막전이 열린 대회장에 첫 조 티오프 시간 전에 도착하기 위해서다. 그는 차에서 내리자마자 곧장 연습 그린으로 향했다. SNS 라이브 ... 적어냈다. 2년 연속(2016, 2017년) 제네시스 대상을 받은 최진호(36)가 7언더파로 뒤를 이었다. 아시아 유일 메이저 챔프 양용은(48)은 4언더파로 출발했다. 홍상준은 3언더파를 적어내며 성공적인 1부 투어 데뷔전을 치렀다. 창원=조희찬 ...

    한국경제 | 2020.07.02 17:45 | 조희찬

  • thumbnail
    '포천힐스 퀸' 김지영, 2연승 도전…평창에서 '절친' 최혜진과 붙는다

    ...며 “최선을 다해 치다 보면 좋은 결과가 따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영은 지난해 이 대회에서 4언더파 212타를 치며 공동 10위에 올랐다. 지난주 우승컵을 들어올렸던 경기 포천시 포천힐스CC와 비슷한 ... 윤채영(33)이 출전한다. 김지영은 이날 뜻하지 않게 큰 선물을 받았다. 오는 12월로 개막이 연기된 LPGA투어 메이저대회 US여자오픈 출전권을 확보한 것. US여자오픈을 주관하는 미국골프협회(USGA)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0.07.02 17:44 | 김순신

  • thumbnail
    '라방' 켠 회장님부터 그린 위 탭댄스까지…팡파르 울린 KPGA

    ... 한국프로골프협회(KPGA) 회장은 "새벽 5시에 기상했다"고 했다. KPGA코리안투어 시즌 개막전이 열린 대회장에 첫 조 티오프 시간 전까지 도착하기 위해서다. 늦지 않기 위해 전날 대회장 근처에 숙소를 잡았다. 그는 차에서 ... 추격했다. 2년 연속(2016, 2017년) 제네시스 대상 수상자 최진호(36)가 7언더파로 뒤를 이었다. 아시아 유일 메이저챔프 양용은(48)은 4언더파로 출발했다. 홍상준은 3언더파를 적어내며 성공적인 1부투어 데뷔전을 치렀다. 창원=조희찬 ...

    한국경제 | 2020.07.02 15:51 | 조희찬

  • thumbnail
    피겨 유영, ISU 어워즈 신인상 최종 후보…유일한 한국 선수

    ... 부문의 주인공을 뽑는데, 한국 선수 중에선 유영이 유일하게 최종 후보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유영은 지난 시즌 '필살기' 트리플 악셀 점프를 앞세워 각종 국제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다. 지난 1월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동계유스올림픽에서 금메달을 차지했고, 2월엔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메이저대회인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가 해당 대회에서 메달을 획득한 건 김연아(은퇴) 이후 11년 만이었다. 그는 지난 3월 ...

    한국경제 | 2020.07.02 13:3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