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4,2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PGA 챔피언십 첫날 이븐파 김주형, 우즈와 기념사진 '찰칵'

    ... 타이거 우즈(45·미국)와 기념사진을 찍었다. 김주형은 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시즌 첫 메이저 대회 PGA 챔피언십에 출전했다. 생애 처음으로 미국 메이저 무대에 진출한 김주형은 이날 이븐파 70타를 치고 ... 공개하며 '꿈이 이뤄졌다'고 기뻐했다. 김주형은 7월 KPGA 코리안투어 군산CC오픈에서 우승, 국내 남자 프로 대회 프로 신분 최연소 우승 기록을 세웠다. 개막전으로 열린 7월 초 부산경남오픈 준우승에 이어 시즌 초반부터 KPGA ...

    한국경제 | 2020.08.07 10:52 | YONHAP

  • thumbnail
    데이, PGA 챔피언십 첫날 선두…우즈는 3타 차 20위권

    18세 신예 김주형은 이븐파 50위권 선전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PGA 챔피언십(총상금 1천100만달러) 1라운드에서 제이슨 데이(호주)가 선두에 나섰다. 데이는 7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의 TPC 하딩파크(파70·7천229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1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5개를 골라내 5언더파 65타를 쳤다. 1타 차 단독 선두가 된 데이는 2015년 이후 5년 만에 이 대회 패권 탈환 가능성을 부풀렸다. 4언더파로 ...

    한국경제 | 2020.08.07 10:18 | YONHAP

  • thumbnail
    2년 만에 국내 무대 신지애 "최선 다하면 올림픽 기회도 오겠죠"

    올해 첫 대회로 박인비 인비테이셔널 출전 '설레는 마음' "저에게는 '설렘'이라는 단어가 이번 주 내내 가득할 것 같아요. " 한국 여자 골프의 '지존'으로 불린 신지애(32)가 2년 만에 국내 팬들 앞에서 샷을 선보인다. ... 많이 얘기한 것 같다"고 소개했다. 일본에서 아직 상금왕은 못 했지만 2018년 일본 투어 사상 최초로 한 해에 메이저 3승에 올해의 선수로 뽑히는 등 최강자로 군림한 신지애는 2020 도쿄 올림픽에 대한 각오도 밝혔다. 그는 "현재 ...

    한국경제 | 2020.08.07 09:06 | YONHAP

  • thumbnail
    머리·클레이스터르스, 올해 US오픈에 와일드카드로 출전

    앤디 머리(33·영국)와 킴 클레이스터르스(37·벨기에)가 올해 US오픈 테니스대회 남녀 단식 본선에 와일드카드 자격으로 출전한다. 미국테니스협회(USTA)는 7일 올해 대회에 와일드카드로 나오는 선수들의 명단을 발표했다. ... 단식을 제패했다. 2012년 은퇴했다가 약 7년 반 만에 현역에 복귀한 클레이스터르스는 2012년 이후 8년 만에 메이저 대회 단식 본선 코트를 다시 밟게 됐다. 올해 US오픈 테니스 대회는 31일부터 미국 뉴욕에서 2주간 진행된다. ...

    한국경제 | 2020.08.07 07:41 | YONHAP

  • thumbnail
    오거스타 시장 "올해 마스터스, 무관중으로 진행될 듯"

    ... 열리는 마스터스는 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11월로 연기됐다. 올해 남자 골프 4대 메이저 대회 가운데 디오픈은 취소됐고, US오픈은 9월에 열린다. PGA 챔피언십은 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 ...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잘 해낼 능력과 돈이 있다"고 올해 마스터스에 관중 입장 여지를 남겨두면서도 "어쨌든 골프 대회가 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올해 마스터스에 관중 입장 여부가 아직 정해지지 않은 가운데 지역 매체에 ...

    한국경제 | 2020.08.07 07:11 | YONHAP

  • thumbnail
    우즈, PGA 챔피언십 첫날 2언더파…매킬로이·토머스에 판정승

    선두에 3타 차, 2012년 이후 8년 만에 개인 메이저 첫날 최저타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가 개인 통산 메이저 대회 16승과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최다승 기록을 향해 무난한 출발을 했다. 우즈는 7일(한국시간) ... 대회 16승을 달성하고, PGA 투어 통산 83승을 따내며 최다승 신기록을 세운다. 우즈는 2020년에 세 차례 대회에만 출전해 실전 감각이 부족한 데다 이번 대회 날씨도 비교적 선선한 편이라 고질적인 허리 통증이 있는 우즈에게 불리할 ...

    한국경제 | 2020.08.07 06:54 | YONHAP

  • thumbnail
    KPGA 버디 파티는 끝…러프·강풍에 고전(종합)

    ... 스코어 22명뿐…개막전 1R 때 667개이던 버디 355개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는 개막전부터 3개 대회 내내 화끈한 버디 파티를 벌였다. 개막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때는 이글 37개에 1천881개의 ...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했다. 2018년 전관왕 박상현(37)은 "이런 코스 세팅이 정상 아니냐"고 밝혔다. 그는 "메이저대회라면 이 정도 난도를 갖춰야 한다"고 오히려 반겼다. 김태연 경기위원장은 "코리안투어에서 가장 오랜 전통을 지닌 ...

    한국경제 | 2020.08.06 19:11 | YONHAP

  • thumbnail
    아마추어 조언에 퍼트 감각 찾은 강경남, 4언더파 선두(종합)

    ... 받았다. 통증도 사라지고 샷도 금세 회복됐지만, 퍼트 감각이 좀체 돌아오지 않았다. 강경남은 올해 치른 3차례 대회에서 두 번이나 컷 탈락했고 한번 컷을 통과한 대회에서도 공동 39위에 그쳤다. 그는 "퍼트가 도무지 되질 않았다"고 ... 17년 차다. 나이도 들었고 2∼3년 아프다 보니 때를 기다리는 지혜를 얻었다"고 말했다. 10승을 올렸지만, 메이저대회 우승은 없는 그는 "욕심이야 왜 없겠냐"면서도 "이번 대회에서는 좋은 퍼트 감각을 유지하는 게 먼저"라고 ...

    한국경제 | 2020.08.06 18:52 | YONHAP

  • thumbnail
    아마추어 조언에 퍼트 감각 찾은 강경남, 버디 6개로 선두권

    ... 받았다. 통증도 사라지고 샷도 금세 회복됐지만, 퍼트 감각이 좀체 돌아오지 않았다. 강경남은 올해 치른 3차례 대회에서 두 번이나 컷 탈락했고 한번 컷을 통과한 대회에서도 공동 39위에 그쳤다. 그는 "퍼트가 도무지 되질 않았다"고 ... 17년 차다. 나이도 들었고 2∼3년 아프다 보니 때를 기다리는 지혜를 얻었다"고 말했다. 10승을 올렸지만, 메이저대회 우승은 없는 그는 "욕심이야 왜 없겠냐"면서도 "이번 대회에서는 좋은 퍼트 감각을 유지하는 게 먼저"라고 ...

    한국경제 | 2020.08.06 15:50 | YONHAP

  • thumbnail
    KPGA 버디 파티는 끝…러프·강풍에 고전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는 개막전부터 3개 대회 내내 화끈한 버디 파티를 벌였다. 개막전 우성종합건설 아라미르CC 부산경남오픈 때는 이글 37개에 1천881개의 버디가 쏟아졌고 군산 CC 오픈에서는 이글 27개와 버디 ...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했다. 2018년 전관왕 박상현(37)은 "이런 코스 세팅이 정상 아니냐"고 밝혔다. 그는 "메이저대회라면 이 정도 난도를 갖춰야 한다"고 오히려 반겼다. 김태년 경기위원장은 "코리안투어에서 가장 오랜 전통을 지닌 ...

    한국경제 | 2020.08.06 13:3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