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221-9230 / 14,2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황제의 수성이냐…새 황제 등극이냐

    남자골프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인 제109회 US오픈골프대회가 18일밤(한국시간)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 주립공원골프장 블랙코스(파70 · 길이7445야드)에서 열린다. 내로라하는 프로와 아마추어 골퍼 156명이 출전,나흘 ... 안은 바 있다. 지난해 대회 이후 무릎 수술을 한 뒤 올해 초 투어에 복귀한 우즈는 이미 시즌 2승을 올리며 이 대회를 위해 컨디션을 조절해왔다. 올해 첫 메이저 타이틀 획득에 대한 열망이 그 어느 때보다 강하다. 우즈가 우승하면 ...

    한국경제 | 2009.06.16 00:00 | 김경수

  • US오픈골프는 앤서니 김이 우승

    ... 미국 뉴욕주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주립공원골프장 블랙코스(파70.7천426야드)에서 시작되는 제109회 US오픈 골프대회를 앞두고 미국의 스포츠 전문 채널인 ESPN이 앤서니 김(24.나이키골프)의 우승 가능성을 점쳤다. ESPN의 ... 이렇게 해서 마지막에 남은 세 명은 앤서니 김과 필 미켈슨, 짐 퓨릭(이상 미국)인데 "2000년 이후 홀수 해에는 메이저대회 우승 경험이 없던 선수가 US오픈 정상에 올랐다"면서 "끝까지 남은 한 명은 앤서니 김"이라고 결론을 내렸다. ...

    연합뉴스 | 2009.06.16 00:00

  • 통계로 따져본 이색 분석‥ESPN "앤서니김, 강력한 우승 후보"

    ... 미국 스포츠전문 채널 ESPN이 예상했다. ESPN은 16일 'US오픈 우승자 추론하기'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대회 출전자 156명을 놓고 우승을 할 수 없는 이유를 들어 몇 명씩 지워나가는 방식을 적용한 결과 마지막에 앤서니 김이 ... 항목에 걸려 탈락했고 앤서니 김과 필 미켈슨,짐 퓨릭(이상 미국)이 남았다. 끝으로 "2000년 이후 홀수 해에는 메이저대회 우승 경험이 없던 선수가 US오픈 정상에 올랐다"면서 우승 후보로 앤서니 김을 꼽았다. 김진수 기자 tru...

    한국경제 | 2009.06.16 00:00 | 김진수

  • 우즈의 드라마…US오픈골프 18일 개막

    ... 강해진 모습으로 돌아온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18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 제109회 US오픈골프대회 무대에 다시 선다. 작년 6월 무릎 인대가 찢어지는 고통 속에서도 18홀 연장전 끝에 ... 파밍데일의 베스페이지주립공원골프장 블랙코스(파70.7천214야드). 2002년 우즈가 `언더파 스코어는 없다'는 대회조직위원회의 호언장담을 여지없이 깨뜨리고 3언더파 277타의 성적으로 우승했던 바로 그곳이다. 당시 우즈에 3타 ...

    연합뉴스 | 2009.06.16 00:00

  • thumbnail
    '제2의 소렌스탐' 메이저 퀸 등극

    미국 LPGA(여자프로골프협회) 투어에 '제2의 소렌스탐'이 떴다. 올 시즌 여자골프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맥도날드LPGA챔피언십(총상금 200만달러 · 우승상금 30만달러)에서 첫 우승컵을 거머쥔 '루키' 안나 노르드크비스트(22 ... 다음으로 미루게 됐다. 노르드크비스트는 15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하브드그레이스 블록GC(파72)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라운드를 챔피언조에서 맞은 부담 속에서도 4타를 줄이며 4라운드합계 15언더파 273타를 적어냈다. 같은 ...

    한국경제 | 2009.06.15 00:00 | 김진수

  • [PGA] `퍼트의 명수' 게이, 시즌 2승

    ... 퍼트를 앞세운 게이는 15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사우스윈드 TPC(파70.7천244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날 4타를 줄여 합계 18언더파 262타를 적어내며 공동 2위 데이비드 톰스와 브라이스 몰더(이상 미국.13언더파 ... 따돌렸다. 지난 4월 버라이즌 헤리티지 이후 다시 정상에 오른 게이는 2회 이상 우승자 자격으로 18일 개막하는 메이저대회 US오픈 출전권을 따내는 겹경사를 맞았다. 게이의 우승 원동력은 나흘 동안 100개에 그친 퍼트수였다. 라운드당 ...

    연합뉴스 | 2009.06.15 00:00

  • '얼짱 골퍼' 최나연 3위…메이저 퀸 노린다

    ... 투어 진출 2년 만에 첫 승의 기회를 잡았다. '파이널 퀸' 신지애(21 · 미래에셋)와 '새내기' 박진영(23)도 메이저 대회인 맥도날드LPGA챔피언십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려 한국 선수들이 승전보를 전해줄지 주목된다. 최나연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하브드그레이스의 불록CC(파72 · 6641야드)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버디 5개,보기 3개를 묶어 2타를 줄였다. 중간합계 7언더파 209타의 최나연은 11언더파 205타를 친 '새내기' ...

    한국경제 | 2009.06.14 00:00 | 김진수

  • [LPGA] 최나연, 2타차 선두 추격

    "첫 우승은 메이저대회에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한국군단의 '영건' 최나연(22.SK텔레콤)이 시즌 두번째 메이저대회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에서 역전 우승의 가능성을 높였다. 최나연은 14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 10언더파를 적어낸 신인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를 2타차로 추격하며 3위에 올라 LPGA 투어 첫 우승이자 메이저대회 우승에 바짝 다가섰다. 지난 해 LPGA 투어에 뛰어든 최나연은 올해 11개 대회에서 단독 3위와 공동 3위 한번, ...

    연합뉴스 | 2009.06.14 00:00

  • [LPGA] 최나연, 3타 차 공동 5위

    최나연(22.SK텔레콤)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맥도널드LPGA챔피언십에서 이틀 연속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최나연은 13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하브드그레이스의 불록 골프장(파72.6천641야드)에서 열린 대회 이틀째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 더블보기 1개로 1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5언더파 139타가 됐다. 단독 선두로 나선 안나 노르드크비스트(스웨덴)에게 3타 뒤진 최나연은 전날 공동 4위에서 한 ...

    연합뉴스 | 2009.06.13 00:00

  • thumbnail
    위, 첫 승은 메이저에서?

    재미교포 프로골퍼 미셸 위(20 · 나이키골프 · 사진)가 프로 첫승을 메이저대회에서 올릴 수 있을까. 위는 12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하브드그레이스의 불록GC(파72)에서 열린 미국 LPGA투어 맥도날드LPGA챔피언십 ... 메이저대회 첫날 성적으로는 가장 좋다. 플레이 내용도 버디3 보기1개로 비교적 괜찮았다. 위는 지금까지 여러 차례 메이저대회에 출전했는데 2005년 이 대회에서 2위를 한 것이 최고 순위다. 그만큼 이 대회와는 인연이 깊다. 올해도 코스 ...

    한국경제 | 2009.06.12 00:00 | 김경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