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7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국 '독감 유행주의보' 발령

    ... 넘어서면서 보건당국이 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했다. 성인보다 어린이·청소년 환자가 많으므로 아이들이 감염되지 않도록 더욱 주의해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주(3~9일) 의료기관을 찾은 독감 의심환자가 외래환자 1000명당 7.0명으로 유행 기준(5.9명)을 넘어서 전국에 독감 유행주의보를 발령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지난해와 비슷한 시기(2018년 11월 16일)다. 올해는 어린이와 청소년을 중심으로 환자가 늘고 있다. 지난주 만 7~12세 어린이 ...

    한국경제 | 2019.11.15 17:17 | 이지현

  • thumbnail
    예천 삼강마을 강문화전시관 문 열었다…새 관광명소로

    ... 전망대를 설치했다. 자연과 역사, 문화, 사람 구역으로 구성한 상설전시실 관람에는 40분가량 걸린다. 영상 등으로 낙동강 자연과 예천 지명, 한국 강과 세계 강, 국궁 제작 과정, 회룡포 사계절, 예천을 빛낸 인물, 배산임수 명당을 볼 수 있다. 또 삼강 나루터와 삼강주막 옛 모습을 재연해 당시 생활상을 간접 체험할 수 있게 연출했다. 영상관은 태백 황지에서 부산 을숙도까지 낙동강 1300리 아름다운 풍경과 다양한 강 문화를 보여준다. 지난 6월 중순부터 ...

    한국경제 | 2019.11.15 15:58 | YONHAP

  • thumbnail
    제주도민 일평균 1.1명 사고사…극단 선택·교통사고 주원인

    ... 악성 신생물으로 인한 사망이 27%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순환기 질환(18.7%), 호흡기 질환(12.1%), 사고(10.7%) 순이었다. 이 중 사고로 숨진 도민 사망률은 전국 평균을 크게 웃돌았다. 지난해 인구 10만명당 사고로 사망한 제주도민은 64.4명으로 전국 평균 54.7명보다 9.6명(17.5%) 많았다. 특히 사고로 목숨을 잃은 도민 중 절반 가까이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분석돼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고 사망자 422명 ...

    한국경제 | 2019.11.15 14:33 | YONHAP

  • thumbnail
    자궁경부암 감소…10만명당 발생 2009년 12.3명→2018년 8.4명

    ... 자궁경부암 국가 검진 사업 등으로 자궁경부암을 예방하는 정책의 효과가 나타난 덕분으로 풀이된다. 15일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의 '2018 국가암등록통계' 자료에 따르면 국내 자궁경부암의 연령 표준화 발생률은 인구 10만명당 2009년 12.3명에서 2012년 11.4명, 2015년 10.9명 등으로 낮아지다가 2018년 8.4명으로 떨어졌다. 이는 일본(14.7명)보다 훨씬 적고, 영국(8.4명)과 같으며, 미국(6.5명)과 호주(6.0명)보다는 조금 많은 ...

    한국경제 | 2019.11.15 06:01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사이영상 수상 실패…아시아 출신 최초 1위 표 받아

    ... 0.234의 기록을 세웠다.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전체에서 1위이며 팀 에이스로서 다저스의 7년 연속 리그 서부지구 우승의 주역이 되었다. 한편, 사이영상은 미국야구기자협회 회원 30명의 투표로 선출한다. 기자 한 명당 1위부터 5위까지 투수 5명을 뽑는데, 1위 표는 7점, 2위 표는 4점, 3위 표는 3점, 4위 표는 2점, 5위 표는 1점으로 계산해 합산 점수로 순위를 가린다. 아시아 선수 중 사이영상 투표에서 1위 표를 얻은 선수는 류현진 ...

    HEI | 2019.11.15 03:46 | 장지민

  • thumbnail
    비료·아스콘 공장 들어오고 '암 발병'…전국 곳곳 피해 호소

    ... 공장 2곳이 마을을 감싸고 있다. 주민들은 수년간 공장 가동으로 분진과 매연 등이 발생해 호흡기 질환을 비롯해 암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실제 2016년 주민들은 "보건복지부 통계에 따르면 국내 암 환자는 10만명당 455명꼴이지만, 서광동리 주민 200명 중 암 환자가 10명이나 된다"면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가 아스콘 공장 설립을 반대했다. 하지만 결국 아스콘 공장이 추가로 지어졌고, 암 환자는 1년도 채 안 돼 3명이나 더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

    한국경제 | 2019.11.14 17:59 | YONHAP

  • 한경硏 "韓 최저임금 위반 처벌수위 높아 경영에 부담"

    ... 독일은 최대 1만5000유로(약 1934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고의 위반이나 의식적으로 반복한 경우, 독일은 최대 1년의 자유형 또는 벌금을 부과한다. 프랑스는 등급에 따라 벌금을 부과하는데, 4등급의 경우 위반근로자 1명당 750유로(약 97만원)의 벌금을 명령한다. 이 외에도 ▲일본 6개월 이하 징역 또는 30만엔(약 323만원) 이하 벌금 ▲이탈리아는 종업원 수에 따라 최대 1만유로(약 1289만원)의 벌금 ▲영국은 즉결심판 또는 재판을 통해 ...

    조세일보 | 2019.11.14 14:28

  • thumbnail
    혈관 울퉁불퉁 '하지정맥류'…최근 5년간 환자 23% 증가

    ... │100%│0.4% │6.3% │12.3% │21.1% │29.6% │20.3% │8.3% │1.8%│ │ │ │ │ │ │ │ │ │ │ │ └───┴──┴───┴───┴───┴───┴───┴───┴───┴──┘ 인구 10만 명당 진료인원은 최근 5년간 연평균 5% 증가했다. 연령별로 보면 지난해 기준 60대 이상이 699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618명, 70대 576명 순으로 나타났다. 환자가 늘면서 진료비도 연평균 5.8% 증가했다. 진료비는 ...

    한국경제 | 2019.11.14 12:01 | YONHAP

  • thumbnail
    금감원, 16개 시·도와 '보이스피싱 예방' 체계 구축

    ... 지난해 기준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경기(1천133억원), 서울(960억원), 부산(310억원), 인천(261억원) 순으로 컸다. 수도권과 대도시에서 주로 발생한 것이다. 피해 건수도 경기(1만8천116건), 서울(1만2천893건), 부산(5천75건) 순이었다. 단, 인구 1만명당 피해 건수로 따지면 제주(17.0건)가 가장 많았다. 이어 울산(16.3건), 인천(15.2건), 경남(14.9건), 부산(14.7건) 등이 뒤를 이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14 11:30 | YONHAP

  • thumbnail
    한경연 "韓 근로시간·최저임금 위반 처벌수위 높아 경영부담"

    ... 독일은 최대 1만5천유로(약 1천934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독일은 고의 위반의 경우나 의식적으로 반복한 경우 최대 1년의 자유형 또는 벌금을 부과한다. 프랑스는 등급에 따라 벌금을 부과하는데, 4등급의 경우 위반근로자 1명당 750유로(약 97만원)의 벌금을 물린다. 일본은 6개월 이하 징역 또는 30만엔(약 323만원) 이하 벌금을, 이탈리아는 종업원 수에 따라 최대 1만유로(약 1천289만원)의 벌금을, 영국은 즉결심판 또는 재판을 통해 벌금을 ...

    한국경제 | 2019.11.14 11: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