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5,69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에세이] 고속도로 사용법

    우리는 자동차 2400만 대 등록 시대에 살고 있다. 국민 2명당 자동차 1대를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1975년 포니 생산 이후 비약적 발전이 있었다. 한때 자동차가 재산목록 1호로 여겨지기도 했다. 이후 생활필수품이 된 지 오래다. 그렇다면 우리의 교통문화 수준은 어떨까? 그리 후한 점수를 주기 어려울 것 같다. 안전하고 효율적인 교통문화, 특히 고속도로에서의 운전에 대해 이야기해 보려고 한다. 추월 방식에 대한 생각이다. 오래전 독일에서 고속도로를 ...

    한국경제 | 2020.07.07 18:09

  • thumbnail
    창원시 "2兆 투자유치 하겠다…인센티브 대폭 확대"

    ... 이자 차액 보전금리 2%를 지원하는 입지보조금을 통해 진입 장벽을 낮추고, 상시 고용 인원에 따라 고용보조금을 차등 지급할 수 있게 했다. 연구환경 개선 지원금 5000만원과 연구인력 이전 고용에 따른 정착지원금을 근로자 한 명당 150만원까지 지급해 우수 기술인력 유입을 유도했다. 첨단 업종에 대한 밸류체인 집단 이전 시 투자금액 10억원 초과 금액의 10% 이내에서 설비보조금을 지원해 신성장 생태계를 조성하도록 했다. 우수 기술력을 보유한 신설 기업과 ...

    한국경제 | 2020.07.07 17:44 | 김해연

  • thumbnail
    카타르, 확진자 10만명 넘어…인구 대비 세계 1위

    ... 밝혔다. 전날보다 546명 늘었다. 카타르는 세계에서 21번째로 누적 확진자가 10만명을 넘은 나라가 됐다. 카타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10만명을 넘은 나라 가운데 인구가 가장 적다. 현재 인구 281만명를 고려할 때 인구 100만명당 확진자 수는 3만5700여명이다. 인구 대비 세계 1위다. 전체 인구의 3.6%인 한국으로 환산하면 184만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셈이다. 대규모 추적 검사 등 공격적인 방역 정책이 확진자 수가 많은 이유로 꼽힌다. 인구 100만명당 ...

    한국경제 | 2020.07.06 22:04 | 윤진우

  • [사설] '코로나 2차 유행' 공포…방역 없이는 경제도 없다

    ... 데이터구축 요원 같은 불요불급한 알바 일자리로 대거 채워졌다. 방역이 무너지면 달아오른 백사장에 물붓기식으로 투입된 재원이 증발하고 만다는 점에서 비판이 불가피하다. 정부는 ‘K방역’을 자화자찬하지만 100만 명당 사망자 수로 볼 때 아시아 49개국 중 24위, 감염자 수로는 20위라는 점에서 부적절한 상황인식이다. 그나마 이 정도의 성과도 의료인들의 헌신과 열정을 ‘갈아 넣은’ 결과일 뿐이다. 시민과 의료진이 버텨주는 ...

    한국경제 | 2020.07.06 18:08

  • thumbnail
    고려대, 국제학술지 논문 '최다'…영향력에선 서울대가 5년째 1위

    ... 휘어지는 메모리 소자를 개발해 휘어지는 스마트폰 기술의 토대를 마련했다. 고려대, 국제학술지 논문 게재 1위 연구의 질을 평가하는 항목인 ‘교수당 국제학술지 논문 수’에선 고려대가 가장 많았다. 교수 한 명당 SCI(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OPUS급 학술지에 게재한 논문은 지난해까지 3년간 평균 1.38편이다. 안춘기 고려대 전기전자공학부 교수는 클래리베이트가 발표한 지난해 ‘논문의 피인용 횟수가 많은 연구자’에 ...

    한국경제 | 2020.07.06 17:18 | 김남영

  • thumbnail
    인도, 코로나 확진자 '세계3위' 됐다…1위 미국, 2위 브라질

    ... 마하라슈트라주, 첸나이가 속한 타밀나두주의 누적 감염자 수가 각각 20만6619명, 11만1151명으로 가장 많았다. 인도의 검사 수는 현재 979만건으로 세계에서 5번째로 많다. 하지만 인구가 13억8000만명으로 워낙 많아 100만명당 검사 수는 7093건으로 여전히 적은 편이다. 치명률은 2.8%로 비교적 낮은 편이지만, 인도의 열악한 의료 인프라 상황을 고려하면 통계에 잡히지 않은 확진자나 사망자는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한편, 인도 정부는 6일부터 ...

    한국경제 | 2020.07.06 13:54 | 이미경

  • thumbnail
    [천자 칼럼] 구급차 막는 '어깃장 사회'

    ... 생겨 청와대 국민청원에 엄벌을 요구한 사람이 사흘 새 50만 명을 넘었다. 119구급대는 지난해에만 294만 번 출동했다. 응급처치 후 병원으로 옮긴 인원은 186만 명. 하루 평균 8053건 출동해 5095명을 이송했으니 국민 28명당 1명이 이용한 셈이다. 심정지 등 4대 중증응급환자 이송은 해마다 늘고 있다. 모두가 촌각을 다투는 환자다. 이런 환자를 태운 구급차 앞에 ‘모세의 기적’처럼 길을 열어주는 미담 사례도 있지만, 여전히 나 몰라라 ...

    한국경제 | 2020.07.05 18:10 | 고두현

  • thumbnail
    [한경 2020 이공계 대학 평가] 창업·취업 지원에 힘쓴 KAIST 1위

    ... 손꼽히는 연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한 교수당 교외 연구비도 5억1600만원으로 가장 많다. KAIST창업원 주도로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해 학생들의 창업을 적극 유도하고 있다. 창업전담 인력 52명을 두고 있고, 학생 한 명당 창업지원 금액도 350만원으로 가장 많다. KAIST창업원에서는 2012년부터 학생창업 오디션 프로그램 E*5 KAIST를 운영하고 있다. 유망 사업 아이디어를 보유한 창업팀을 발굴해 창업분야 전문가 멘토링과 실제 사업화 단계까지 ...

    한국경제 | 2020.07.05 17:32 | 안상미

  • thumbnail
    감염자 스멀스멀…지금은 V방역·T방역 배울 시점 [여기는 논설실]

    ... 못한다"고 되받았다. 틈만 나면 K방역을 자랑하는 정부와 여권 핵심인사들의 입에서 나온 상당히 이색적인 뉘앙스의 대화였다. 실제로 한국보다 베트남 대만의 방역성과는 월등하다. 통계가 집히는 아시아 49개국중 한국의 인구 1백만명당 발병자 수는 252명으로 20위,사망자 수는 6명으로 24위에 그친다. 반면 '진짜 방역모범국' 베트남과 대만의 성공은 시간이 갈수록 돋보인다. 제2의 팬데믹 우려에도 감염자가 거의 발생하지 않아 세계의 부러움을 ...

    한국경제 | 2020.07.03 10:28 | 백광엽

  • thumbnail
    민노총 위원장, 대의원대회 열기로…노사정 합의 살리나

    ... "민주노총 규약상 위원장 권한 행사로 소집할 수 있는 임시 대의원대회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노총 규약상 대의원대회는 조합원 총회 다음가는 의결 기구다. 위원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할 때 소집할 수 있다. 조합원 500명당 1명꼴로 선출한 대의원으로 구성된다. 민주노총이 지난 2월 개최한 정기 대의원대회 재적 인원은 1400여 명이었다. 임시 대의원대회를 개최하는 데는 통상 5∼6일 정도 걸린다. 김 위원장이 노사정 합의안을 대의원대회에 부치기로 ...

    한국경제 | 2020.07.03 0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