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6,7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오후 6시까지 대전서 37명 확진…1주일 내내 4단계 기준 넘기나(종합)

    ... 37명이 새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오후에 채취한 검체를 시보건환경연구원이 계속 분석하고 있어 자정까지 확진자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이날도 60명을 넘기면 대전에서는 1주일 내내 거리두기 4단계 기준(인구 10만 명당 4명·대전 경우 60명)을 웃돌게 된다. 대전에서는 지난 18일 역대 두 번째로 많은 83명(최다는 1월 24일 IEM국제학교 125명 집단감염)의 확진자가 쏟아진 뒤에도 19일과 20일 각각 73명, 21일 81명, 22일 67명, ...

    한국경제 | 2021.07.24 18:23 | YONHAP

  • thumbnail
    중학생 살인범 자해했다고 유치장서 같이 밤샌 경찰…내부 반발

    ... 또다시 자해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그런데 엉뚱하게도 지휘부는 소속 경찰관들에게 교대로 유치장 내에서 A씨를 집중 관리하도록 지시했다. 이에 따라 경찰 일부는 A씨가 자해한 당일 오후 8시부터 이튿날인 23일 오전 9시까지 1명당 3시간씩 A씨가 수감된 유치장에 들어가 A씨의 상태를 지켜봤다.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경찰 내부 통신망인 '폴넷'에는 "경찰관도 인권이 있는 것 아니냐"는 반발이 제기됐다. 유치장 근무 경험이 없는 직원이 비무장 상태로 피의자와 같은 ...

    한국경제 | 2021.07.24 15:47 | YONHAP

  • thumbnail
    23일 대전서 68명 신규 확진…엿새 연속 4단계 기준 웃돌아

    ... 쏟아진 이후에도 19일과 20일 각각 73명, 21일 81명, 22일 67명이 확진됐다. 17일(45명) 이후 최근 1주일간 확진자는 총 490명으로, 하루 70명꼴이다. 확진자 수만 놓고 보면 이미 거리두기 4단계 기준(인구 10만명당 4명·대전 경우 60명)을 훌쩍 넘어섰다. 대전시는 다음 주 초 4단계 격상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다. 4단계가 되면 사적 모임 허용인원이 오후 6시까지는 4명, 이후에는 2명으로 제한된다. 유흥시설·식당·카페 등 영업시간은 ...

    한국경제 | 2021.07.24 10:09 | YONHAP

  • thumbnail
    '거리두기 3단계 격상'에도 대전 확산세 지속(종합)

    ... 18∼22일 83명, 73명, 73명, 81명, 67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6일 이후 1주일 동안에는 총 471명이 확진됐다. 하루 67.3명꼴이다. 확진자 수만 보면 이미 거리두기 4단계(인구 10만명당 4명·대전 경우 60명) 수준에 진입했다. 방역 당국은 전날 자치구·교육청·경찰청 등과 함께 유흥시설·식당·노래연습장 등 909곳을 점검해 방역 수칙을 미이행한 66곳을 적발했다. ...

    한국경제 | 2021.07.23 18:44 | YONHAP

  • thumbnail
    프랑스→한국 입국 장기비자 발급 넉 달 만에 재개

    ... 심각했던 프랑스를 방역 강화 대상 국가로 지정하고 프랑스발 입국에 제한을 둬왔다. 방역 당국은 다른 유럽 국가와 비교해봤을 때 프랑스의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유독 심각하다고 판단할 근거가 없다고 봤다. 한국은 인구 10만명당 확진자 수, 변이 바이러스 점유 비율, 해당국의 국내 입국자 수와 양성 판정 비율 등을 고려해 방역 강화 대상 국가로 지정한다. 다만, 관광이나 친지 방문과 같은 필수적이지 않은 사유로 신청하는 단기 비자는 여전히 제한된다. 이는 ...

    한국경제 | 2021.07.23 16:46 | YONHAP

  • thumbnail
    메르켈, 마지막 연례 기자회견서 "기후변화 대응 속도내야"

    ... 그는 "신규확진자 숫자가 걱정스럽다"면서 "기하급수적 상승세를 기록 중"이라고 말했다. 독일 질병관리청 격인 로베르트코흐연구소(RKI) 집계에 따르면 독일의 22일 코로나19 신규확진자는 2천89명, 사망자는 34명, 인구 10만명당 최근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13.1명이다. 그는 "백신 접종을 한 명 더 할수록 우리 모두 자유로워지고 정상적 삶에 한 발짝 더 다가가는 것"이라며 "백신 접종은 자신을 지킬 뿐 아니라 다른 사람들을 지키는 데에도 중요하다"고 ...

    한국경제 | 2021.07.23 16:32 | YONHAP

  • thumbnail
    "금메달 따면 1억"…재계 총수들의 '통 큰 올림픽 후원'

    ... 인당 지급된다. 금메달을 따면 선수들에게만 15억원이 주어진다. 감독과 코치 등의 포상금을 더하면 총 22억원이 선수단에 전달된다. 앞서 협회는 2019년 여자 대표팀이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했을 때 선수 1명당 10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도 했다. 2008년 12월 협회장을 맡고 있는 최 회장은 학창 시절 직접 핸드볼 선수를 뛰었을 정도로 핸드볼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 최 회장은 핸드볼협회를 맡은 뒤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내 ...

    한국경제 | 2021.07.23 13:07 | 강경민

  • thumbnail
    충북 거리두기 3단계 격상될 듯…25일 비수도권 조정안 발표

    ... 의견 수렴 등 추가 논의를 거쳐 오는 25일 비수도권 대책을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충북도는 최근 닷새 연속 두 자릿수 확진자가 나오고 상황을 고려해 3단계 격상 방침에 공감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거리두기 조정은 인구 10만명당 확진자를 기준으로 하는데, 최근 일주일간(16∼22일) 도내에서는 일평균 23.7명이 확진됐다. 인구(160만명)를 따져볼 때 10만명당 2명 미만으로 거리두기 2단계 기준에 해당한다. 하지만 인접한 수도권과 대전의 확산세가 심각하고 ...

    한국경제 | 2021.07.23 11:58 | YONHAP

  • thumbnail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첫날 대전서 67명 확진…4단계 초읽기

    ... 지난 18∼21일에도 83명, 73명, 73명, 81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16일 이후 1주일 동안에는 총 471명이 확진됐다. 하루 67.3명꼴이다. 확진자 수만 보면 이미 거리두기 4단계(인구 10만명당 4명·대전 경우 60명) 수준에 진입했다. 22일부터 8월 4일까지 2주간 사회적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한 방역 당국은 하루 이틀 더 추이를 지켜본 뒤 4단계 격상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3단계는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이 4명이지만 ...

    한국경제 | 2021.07.23 10:00 | YONHAP

  • thumbnail
    [TEN이슈] '유퀴즈' 조승우, 16년 만의 예능 나들이에 쏠리는 관심

    ... '시지프스 : the myth' 등과 영화 '클래식', '하류인생', '말아톤', '타짜', '퍼펙트 게임', '내부자들', '명당' 등에 출연했다. 그 외에도 뮤지컬 '지킬 앤 하이드', '조로', '닥터 지바고', '헤드윅', '맨 오브 라만차' 등 굵직한 무대에 오르며 탄탄한 연기력을 ...

    텐아시아 | 2021.07.22 17:00 | 박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