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247,03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호중, 아껴뒀던 신곡 '나의 목소리로' 10월 2일 발표

    가수 김호중이 신곡 '나의 목소리로'를 발표한다. 김호중은 오는 10월 2일 오후 6시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신곡 ‘나의 목소리로’를 발매한다. ‘나의 목소리로’는 김호중의 깊이 있는 목소리로 진심을 다해 마음을 표현한 팝 발라드 곡으로, 클래식한 느낌으로 시작하는 스트링 연주와 어쿠스틱 기타 연주가 곡의 분위기를 이끌어간다. 군 복무 당시 변함없이 기다려준 팬들을 위해 김호중이 최고의 ...

    텐아시아 | 2022.09.26 11:19 | 우빈

  • thumbnail
    임업직불제 첫 시행…2만8천여명 평균 167만원씩 받는다

    ... 비료를 적정 기준에 따라 사용하고, 유해 물질 잔류 허용량 안전기준과 유통·가격안정 기준을 준수해야 한다. 직불금 관련 부정행위로 적발되면 최고 징역 1년 또는 벌금 1천만원에 처하거나 과태료 및 제재부가금 부과, 등록 제한 등 엄격한 조치가 내려진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직불금 지급으로 임가소득이 4.5%가량 늘어날 전망"이라며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 문제점을 발굴하고 개선해 임업인이 더 많은 혜택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9.26 11:00 | YONHAP

  • thumbnail
    만들기도, 저장하기도 어려운데…왜 기업들은 '수소'에 주목할까 [긱스]

    ... 있습니다. 그래서 이런 수소를 ‘그린수소’라 부릅니다. 문제는 효율이죠. 많은 전기를 투입해야 해서 경제적 효익이 떨어집니다. 또 친환경 전기를 그대로 사용해도 되는데, 굳이 수소를 뽑는데 써야 하냐는 비판의 목소리도 있습니다. 만들면 뭐 하나 … ‘운송 인프라’도 큰 걸림돌 수소를 만들기도 어렵지만 수소를 저장하고 운송하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수소는 정말 흔한 원소이지만 가연성이 높고, 폭발의 위험이 ...

    한국경제 | 2022.09.26 10:53

  • thumbnail
    버추얼휴먼 '나수아', SKT 광고모델 발탁

    ... '마이채널' 메뉴에서 개인별 추천 콘텐츠를 바로 볼 수도 있다. SKT는 에이닷티비의 AI 요소를 부각하기 위해 실제 인간 모델과 버추얼 휴먼이 동시에 나오는 설정이 적합하다고 판단해 나수아를 기용하게 됐다고 밝혔다. 광고 속 나수아의 목소리는 성우 더빙 아닌 AI보이스다. 이번 광고에는 '나수아'의 섬세한 얼굴 표정에 더욱 자연스러운 생명력을 더하기 위해 SKT가 자체 개발한 AI 기반 음성합성기술을 투입해 밝고 깨끗한 나수아의 이미지에 적합한 AI 목소리를 구현해냈다. ...

    게임톡 | 2022.09.26 10:49

  • thumbnail
    구미시 '현장소통 시장실'…25개 읍면동 순회한다

    ... 통해 시민 의견을 직접 듣고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시정 운영에 적극 반영할 계획이다. 관련 부서장 등 공무원들이 동석해 참석자의 현안과 건의 사항에 대해 즉각적인 대책 마련에 나선다. 김장호 시장은 "지역을 순회하며 시민의 목소리를 청취해 지역에 맞는 시책을 개발하겠다"면서 "통합신공항 시대 준비, 반도체 특화 단지 유치, 메타버스 허브 구축, 도-농 상생문화 확충 등 주요 시정 현안을 성공적으로 풀어내 살기 좋은 구미를 건설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

    한국경제 | 2022.09.26 10:35 | YONHAP

  • thumbnail
    '한국형 실업부조' 국민취업지원제도 우수 사례 워크숍

    ... 제도를 운용해온 경험과 우수사례를 공유했다. 노동부는 상담원별 역량 차이, 고용센터 팀 간 정보 격차 등의 한계를 보완하기 위해 운영하는 시범센터를 기존 7곳에서 내년 말까지 24곳으로 늘리기로 했다. 노동부 관계자는 "최근 고용이 회복되는 분위기지만 국제금리 인상 등으로 여전히 경제 상황이 어렵다"며 "고용센터가 일자리를 원하는 분들의 목소리를 잘 듣고 최고의 취업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9.26 10:30 | YONHAP

  • thumbnail
    유빈, 미스터리 싱어 만남에 눈물바다 "함께 설 수 있어 행복" ('미스터리 듀엣')

    ... 만나는 순간, 절로 눈물을 글썽일 수밖에 없었다. 아련하게 밀려오는 추억에 너도나도 울컥했던 그 시간을 함께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미스터리 듀엣’은 국내 최고 가수와 셀럽들이 듀엣 상대를 모르는 상태로 노래를 시작하고, 목소리만으로 교감을 나누다가 서로의 존재를 확인하며 감동을 안기는 초대형 음악쇼. 매주 월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권성미 텐아시아 기자 smkwon@tenasia.co.kr

    텐아시아 | 2022.09.26 10:28 | 권성미

  • thumbnail
    [커버스토리] 포퓰리즘·편가르기·부패로 얼룩진 민주정…'공유지의 비극'이란 측면에서 분석해보면

    요즘처럼 민주주의의 미래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게 나온 때도 없는 듯합니다. 1789년 미국이 인류 문명 최초로 근대 성문헌법을 발효한 이후 민주주의는 성장을 거듭했습니다만 시간이 흐르면서 민주주의가 신음 소리를 내고 있다는 겁니다. 한스 헤르만 호페가 쓴 <민주주의는 실패한 신인가>, 스티븐 레비츠키와 대니얼 지블랫이 공동으로 집필한 <어떻게 민주주의는 무너지는가>, 제이슨 브레넌이 펴낸 는 이런 민주주의 사정을 고민한 대표적 ...

    한국경제 | 2022.09.26 10:00 | 고기완

  • thumbnail
    [테샛 공부합시다] "주니어테샛으로 경제 원리와 상호작용을 이해했어요"

    ... 수 있다는 점을 보여준다. 경제학자, 의사, 연구자 등 하고 싶은 일이 많아 “만점을 기대했는데 한 문제를 틀렸다고 해서 잠시 실망하기도 했지만, 대상을 받아 기쁩니다.” 대상 수상 소감을 밝힌 표군의 목소리에는 자신감이 넘쳤다. 주니어 테샛 준비 과정에 대해 그는 “경제는 매우 많은 요소의 복합적인 상호 관계를 잘 이해해야 하는 어려운 분야지만, 원리를 잘 이해하는 과정을 통해 지식의 폭이 넓어졌다”며 “경제 ...

    한국경제 | 2022.09.26 10:00 | 정영동

  • thumbnail
    [김동욱 기자의 세계사 속 경제사] 중상주의 독일, 노동운동이 정당 설립 형태로 진화

    ... 문화가 강했다는 설명이다. 영국이 나폴레옹의 경멸적 표현처럼 ‘소매상인들의 국가’였던 반면, 독일의 부르주아지는 정부의 보조와 규제, 관세 조치로 보호받으며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독일 부르주아는 독자적인 목소리를 내기보다 국가를 지배하는 봉건 엘리트에 종속됐다. 마르크스는 이를 두고 “독일의 사업가 계급은 역사적 사명이 없는 부르주아지”라고 비꼬기도 했다. 여기에 노동자 계급이 정치적 목소리를 높이는 데 대해 독일 ...

    한국경제 | 2022.09.26 10:00 | 김동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