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231,32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중고거래사기, 매일 200건 넘게 발생…"제도 개선 필요"

    ... 지난해 12만3168건의 중고거래사기가 발생해 피해액만 897억54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일 200건이 넘는 중고거래사기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매년 규모가 커지고 있는 중고거래사기에 대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지난 26일 국회 정무위원회 유동수 의원(인천 계양갑)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집계를 시작한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55만4564건, 2899억7300만 원의 중고거래 사기가 일어났다. 매일 217건씩 ...

    조세일보 | 2021.09.27 09:23

  • thumbnail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올해 성탄절은 왜 대체휴일이 없을까?

    이것도 ‘욜로’ 현상 중의 하나일까? 올해 유난히 국경일 등 쉬는 날이 토·일요일과 겹치는 날이 많자 대체공휴일을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졌다. 결국 지난 7월 ‘공휴일에 관한 법률’이 제정돼 토·일과 겹치는 광복절과 개천절, 한글날에 대체휴일이 생겨났다. 하지만 같은 공휴일인 성탄절은 대체휴일이 없다. 올해에 한해 ‘국경일인 공휴일’에만 대체휴일을 주기로 ...

    한국경제 | 2021.09.27 09:00 | 홍성호

  • thumbnail
    '성덕' 방탄소년단 뷔, 우상 크리스 마틴 "천상의 목소리" 극찬 ('Coldplay X BTS')

    방탄소년단 뷔의 부드럽고 깊은 목소리가 주변의 공기마저 따뜻하게 감싸며 팬들에게 위로를 보냈다. 26일 방탄소년단은 방탄소년단과 콜드플레이(Coldplay)의 역사적인 컬래버레이션 작업 모습을 담은 ‘Coldplay X BTS Inside ‘My Universe’ Documentary’ 영상을 공개했다. 오랫동안 콜드플레이와의 작업을 꿈으로 얘기해 온 뷔는 이번 컬래버레이션으로 완전한 성덕의 꿈을 이뤄 ...

    텐아시아 | 2021.09.27 08:55 | 김순신

  • thumbnail
    방탄소년단 진, 콜드플레이 크리스 마틴이 10년과 함께한 선물할 만큼 '글로벌 우정'

    ... 된 팬들은 기타가 매우 의미있는 선물이라는 것에 더욱 더 감탄했다 . 이후 크리스 마틴은 9 월 25 일 뉴욕 센트럴파크에서 열린 글로벌 시티즌 콘서트에서 마이 유니버스 (My Universe) 공연 중 진의 목소리가 나오는 “Make my world light up inside” 부분에서 “Worldwide handsome” 이라고 외치며 진과의 돈독한 우정을 과시했다 . 한편 , ...

    텐아시아 | 2021.09.27 08:42 | 김순신

  • thumbnail
    방탄소년단 진, 콜드플레이 콜라보 '마이 유니버스'에서 돋보인 깊은 중저음의 울림

    ... 멤버들의 개성적인 보컬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 냈다. 진은 탄탄하면서도 시원한 고음, 아름다운 은빛 보이스로 그룹 내 고음 포지션을 담당하며 극찬을 받는 보컬이지만, 이번 협업곡에서는 감미로우면서도 풍부한 중저음의 목소리로 깊은 여운을 남겼다. 특히 진이 부른 'make my world light up inside'는 부드러우면서도 묵직한 목소리와 진 특유의 깊은 울림으로 전세계 팬들을 매료시키며 다양한 곳에서 주목했다. 아시아권 ...

    텐아시아 | 2021.09.27 08:27 | 김순신

  • thumbnail
    '하이클래스' 하준, '대니오→오순상' 반전 이끈 '두 얼굴 열연'

    ... 담아냈다. 이는 기댈 곳 없는 여울에게 대니만은 기댈 수 있는 존재로 자리하게 하며 여울이 위기에 처할 때면 시청자로 하여금 대니를 찾게 만들었다. 이와 반대로 오순상 캐릭터는 아우라부터 180도 다른 인물로 표현했다. 눈빛부터 목소리 톤, 어조까지 묵직한 무게감을 더하며 어둡고 서늘한 얼굴로 완성한 것. 때문에 베일에 싸인 인물 오순상이 대니 오로 드러나는 순간 반전의 효과는 배가됐다. 특히, 이사장 앞에서 그간 보인 적 없던 냉소적인 태도를 보이면서도 대니 오의 ...

    한국경제TV | 2021.09.27 08:20

  • thumbnail
    [현장in] 세계문화유산 조선 왕릉 옆 아파트…철거 놓고 찬반 논란

    ... 않고 건립 중인 아파트의 철거 여부를 놓고 찬반 논란이 일고 있다.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인 조선 왕릉의 가치를 훼손하는 만큼 강력히 조치해야 한다는 여론도 있으나 이들 아파트의 입주예정자가 선의의 피해자가 될 것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 문화재 보호구역에 아파트…문화재청, 건설사 고발·공사중지 명령 27일 문화재청에 따르면 인천시 서구 검단신도시에서 아파트를 짓고 있는 3개 건설사는 지난 6일 문화재보호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됐다. 문화재청은 ...

    한국경제 | 2021.09.27 08:20 | YONHAP

  • thumbnail
    日 언론 "우린 반년 걸렸는데, 한국은 2주 만에 완료" 감탄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 주민등록번호가 유출되면 자산과 소득, 치료기록 등 사생활 정보가 샐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안철수 국민의 당 대표는 정부의 코로나 대책을 "국민의 인내와 고통, 공공연한 사생활 침해를 담보로 한 '국민희생방역'이라고 비판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주민등록번호 제도의 편리함 때문에 한국인들 사이에서 이를 비판하는 목소리는 크지 않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도쿄=정영효 특파원 hug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7 08:13 | 정영효

  • thumbnail
    "위자료 3000만원 달라"…쯔양, 언론사에 소송 제기한 이유

    ... 기사를 보도했다. 해당 기사에 따르면 쯔양이 먹방 콘텐츠를 촬영한 이 음식점은 방송 캡처 사진을 음식점에 걸었고, 쯔양은 이에 퍼블리시티권을 침해한다는 이유로 게시 중단을 요구했다. 퍼블리시티권이란 유명인이 자신의 이름, 얼굴, 목소리 등을 허락 없이 상업적으로 이용하지 못하도록 통제할 수 있는 권리를 의미한다. 또 쯔양 측은 게시 중단 요구에 그치지 않고 해당 음식점을 상대로 5000만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쯔양은 기사 내용이 ...

    한국경제 | 2021.09.27 07:41 | 김예랑

  • thumbnail
    "일본 언론, 위안부 문제 보도 금기시…역할 포기한 것"

    ... 뒷배로 삼는 사람들로부터 공격당한 문제를 통해 일본 내 언론의 자유나 표현의 자유가 극도로 위험한 상태에 있다는 것을 많은 사람에게 전하고 싶었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김학순(金學順·1924∼1997) 씨의 목소리를 처음 보도한 우에무라 다카시(植村隆) 전 아사히(朝日)신문 기자에 대한 공격에는 우익 사관을 추종하는 정권의 의향이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에 주목했다. 니시지마는 "'기사 날조'라는 비난을 부추긴 것은 당시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과 ...

    한국경제 | 2021.09.27 06: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