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9,57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수소·전기차 등 친환경차 공공부문 비율 2030년 90%까지 확대

    ... 상향한다. 현재 친환경차가 출시되지 않아 의무구매 대상에서 제외된 승합자동차(경·소·중형)와 화물자동차(덤프형·밴형), 특수자동차 등도 친환경 차종 출시와 연계해 단계적으로 의무 구매 대상에 포함한다. 2030년까지의 친환경차 목표 비율을 90%로 잡은 이유는 대체 차종이 친환경 차량으로 개발되지 않을 가능성을 염두에 둔 것이다. 대체할 수 있는 친환경 차종이 출시될 경우 100% 다 교체할 예정이라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아울러 환경부는 기존에 쓰던 휘발유·경유 ...

    오토타임즈 | 2020.05.26 21:15

  • thumbnail
    제2의 정의연 막는다…정부, 기부금 관리 시스템 구축

    ... 횡령 의혹과 같은 사건의 재발을 막는다는 취지다. 행정안전부는 기부금품 모집 관련 내용을 취합해 통합 공개하는 '기부통합관리시스템' 구축사업에 26일 착수했다. 여기에 올해 예산 8억5000만원을 투입하며 내년 1월 가동을 목표로 정보전략계획(ISP)을 수립하고 있다. 기부통합관리시스템은 기존 '1365자원봉사' 사이트 일부인 '1365기부포털' 코너를 분리해 확대 개편하는 것이다. 현재 소관 부처별로 관리하는 기부금 모집단체 ...

    한국경제 | 2020.05.26 21:04 | 고은빛

  • thumbnail
    정부, 기부금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기부금 모금 투명성 강화'

    ... 사건 등의 재발을 막겠다는 취지다. 26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행안부는 기부금품 모집 관련 내용을 취합해 통합 공개하는 '기부통합관리시스템' 구축사업에 착수했다. 이를 위해 올해 예산 8억5천만원을 투입하며 내년 1월 가동을 목표로 정보전략계획(ISP)을 수립하고 있다. 기부통합관리시스템은 기존 '1365자원봉사' 사이트의 일부인 '1365기부포털' 코너를 분리해 확대 개편하는 것으로, 현재 소관 부처별로 관리하고 있는 기부금 모집단체 관련 정보를 한곳에 모아 제공하게 ...

    한국경제 | 2020.05.26 20:16 | YONHAP

  • thumbnail
    [사설] 안정성 떨어지는 신재생에너지, 원전 대안 될 수 없다

    ... 비판이 나오는 게 당연하다. 사정이 이런데도 정부는 탈(脫)원전과 함께 신재생에너지 확대를 밀어붙이고 있다. 원전 제로(0)를 향한 탈원전 로드맵을 제시한 정부는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 발전 비중을 2030년 20%까지 확대하겠다는 목표(3020 계획)를 갖고 있다. 이것도 성에 차지 않는지 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워킹그룹은 2034년까지 원전을 17로 확 줄이는 대신 신재생 비중을 40%로 대폭 확대하는 초안을 내놨다. 과잉·과소 발전을 해결할 뚜렷한 ...

    한국경제 | 2020.05.26 18:30

  • thumbnail
    [뉴스의 맥] '마이너스 금리' 갈등하는 美, 금리상한제 시행할 수도

    코로나 유동성 경색 해법은? 각국 중앙은행이 물가 안정, 고용 창출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쓸 수 있는 정책 수단은 크게 두 가지다. 하나는 기준금리를 노멀 스텝 방식, 즉 0.25%포인트씩 조정하는 ‘금리 정책’과 국채를 매입 또는 매각해 시중 유동성을 조절하는 ‘공개시장 정책’이다. 그런데 글로벌 금융위기 같은 비상 국면에서는 전통적인 방식으로 이 목표를 달성할 수 없다. 비전통적 방식으로 전환해야 ...

    한국경제 | 2020.05.26 18:14

  • 현대모비스, 미래차 대응할 '민첩한 조직'으로

    ... 부문은 조정 및 지원 업무를 담당한다. 회사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영 환경에 적응하고 자율주행 및 전동화로 대표되는 미래차산업 지형에 대비하기 위한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제품별 전문성 확보도 목표 중 하나다. 의사결정 단계도 기존의 최대 7단계에서 3단계로 축소하고 연구개발(R&D) 조직은 중간 단계를 없애기로 했다. R&D 조직이 보다 민첩하게 움직이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도병욱 기자 dodo@hank...

    한국경제 | 2020.05.26 18:09 | 도병욱

  • thumbnail
    KIST 전북분원, 다색 발광 LED 개발…자동차 등 산업 활용 기대

    ... 껍질' 구조로 이뤄졌으나 이를 처음으로 융합해 여러 색을 낼 수 있도록 했다는 게 전북분원의 설명이다. 다색 LED는 기본보다 제조공정을 단순화할 수 있고 단가도 낮아 자동차, 카메라 등 여러 산업 전반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손동익 박사 연구팀은 "이번 연구 성과를 바탕으로 차세대 발광소자 기술 발전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도내 탄소 및 LED 관련 기업들과 협업을 통해 상용화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6 18:04 | YONHAP

  • thumbnail
    나노, LNG발전 촉매필터 생산라인 준공

    ... 필터를 개발한 이 회사는 연간 100억원의 매출 증가를 기대하고 있다. 신 대표는 “향후 5년간 열 개의 생산라인을 추가로 구축할 예정”이라며 “적층형 탈질촉매 분야에서 1000억원의 매출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 대표는 경상대 교수로 재직하다 1997년 외환위기가 닥치자 제자 4명과 고향인 상주에서 나노를 창업했다. 나노는 현재 4개 계열사를 거느린 매출 1000억원대 기업으로 성장했다. 신 대표는 ...

    한국경제 | 2020.05.26 18:04 | 오경묵

  • 공공부문 친환경車 비율 90%까지 늘린다

    ... 11만8314대 중 친환경차(전기·수소차, 하이브리드차) 비율은 12.7%(1만4981대)로 집계됐다고 26일 발표했다. 정부는 공공부문 친환경차 보유 비율을 2022년까지 35%, 2030년까지 90%로 늘린다는 목표다. 이를 위해 내년부터 신차 구매의 80% 이상을 전기·수소차로 구매하도록 한다. 의무 비율은 단계적으로 100%까지 높일 계획이다. 의무 구매 비율을 달성하지 못한 전국 지자체 및 공공기관에는 내년부터 최대 300만원의 ...

    한국경제 | 2020.05.26 18:03 | 구은서

  • thumbnail
    'PD수첩' 대변 먹이는 교회, 노예가 된 교인들

    ... 교인들’에서는 빛과진리교회의 독특한 제자훈련과 이 교회의 모든 것을 낱낱이 공개한다. 정통 장로교인 ‘빛과진리의교회’ 교인의 절대다수가 청년인 이곳은 ‘제자사역’이라는 특수한 목표를 갖고 세워졌다고 한다. 그 덕분에 이 교회에는 독특한 제자훈련 단계가 있다. OT(오리엔테이션 반)부터 탑 리더까지 총 10단계로 나누어져 있고, 그 중 5번째 단계인 LTC(리더십 트레이닝 코스)부터 ‘리더’에 ...

    스타엔 | 2020.05.26 18: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