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1-80 / 9,7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미래를 위해 필요한 건 예측력이 아니라 판단력, 그리고 실행력"

    비나 벤카타라만 지음, 이경식 옮김, 더난, 480쪽, 1만7000원 “성공의 본질적인 측정치는 우리가 장기적으로 창조할 주주가치가 될 것이라고 믿습니다.” 아마존의 창업자 제프 베조스는 1997년 주주들에게 보낸 편지에 이렇게 썼다. 그는 분기별 수익과 단기 주가목표로 내세우지 않았다. 대신 고객을 얼마나 늘려갈 것인지에 대한 계획을 제시했다. 재구매 횟수를 기반으로 한 고객 충성도 측정 방법도 밝혔다. 금융투자업계의 ...

    한국경제 | 2019.12.12 14:44 | 윤정현

  • thumbnail
    JP모간 음모 성공했나…파월 "필요하면 국채 매입"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 앞으로 인플레가 상당기간 가파르게 치솟는 일은 거의 상상할 수 없습니다. 금리 인상은 나타나지 않을 것이란 생각에 주가는 오르고 금리는 하락한 것으로 해석됩니다. ②"레포 시장 안정은 재무부 단기물(treasury bill) ... 양적완화(QE)를 확대하는 것과 똑같습니다. Fed는 현재 채권 매입이 QE가 아니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금리 하락이 목표가 아니라 레포 시장 안정을 위해 단기물만 사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데도 Fed가 돈을 쓰기 시작한 지난 10월 ...

    한국경제 | 2019.12.12 08:42 | 김현석

  • 아람코, 화려한 증시 데뷔…개장하자마자 상한가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 주가가 거래 첫날인 11일 상한가로 치솟았다. 시가총액은 1조8800억달러(약 2248조원)로 부풀어 사우디 왕실의 기대치(2조달러)에 한층 가까워졌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아람코 주식은 이날 ... 10% 오른 상한가 35.2리얄(약 1만1200원)을 나타냈다. 아람코 시총은 1조8800억달러로, 사우디 왕실의 목표인 2조달러와의 간격이 줄었다. 아람코의 증시 데뷔는 세계에서 가장 이익을 많이 내는 회사의 기업공개(IPO)라는 ...

    한국경제 | 2019.12.12 01:13 | 심은지

  • thumbnail
    "금융그룹, 글로벌화로 위기 돌파…10년내 해외자산비중 20% 목표"

    ... 시가총액을 30조원 규모로 키우자’는 뜻이다. 지난해 말 기준 은행권의 총자산 중 해외 비중은 5.1%, 당기순이익에서 비중은 7.0% 수준이다. 김 회장은 “새로운 성장 기반을 확보해 주요 선진국에 비해 낮은 수준의 주가순자산비율(PBR)을 높여 나가야 한다”며 “인수합병(M&A)을 통한 적극적 현지화와 디지털 기반 해외 진출 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금융연구원은 내년 국내 은행들의 자기 자본이익률(ROE)이 ...

    한국경제 | 2019.12.11 17:12 | 정소람

  • thumbnail
    "선진국 주식·채권 줄여라…대체투자 늘리고 신흥국시장 주목"

    ... 상장 주식 등 ‘전통자산의 옷’을 입고 있는 투자자들은 내년에 몹시 춥게 느낄 가능성이 높다”고 말했다. 그는 “내년 목표 수익률을 달성하려면 선진국 주식 및 채권 의존도를 낮춰야 한다”며 “신흥국 자산에 투자하되 주가 지수를 추종하는 패시브 전략 대신 사모투자 방식 등을 통해 유망 자산을 선별해 투자하는 액티브 전략을 써야 한다”고 했다. 그는 “내년에도 세계 ...

    한국경제 | 2019.12.10 17:27 | 이현일

  • thumbnail
    연말만 되면 싸늘…공모주 '12월의 공포'

    ... 공모기업도 나왔다. 투자은행(IB)업계에서는 ‘올 것이 왔다’는 반응이다. 연말엔 연내 상장을 목표로 한 기업들의 수요예측 및 일반청약이 빼곡하게 몰리는 가운데 공모주 투자를 위한 기관 투자금이 마르기 때문이다. ... 금융투자업계의 설명이다. 이유로는 △연내 상장을 끝내려는 기업들의 줄 상장 △기관의 투자금 소진 △앞선 공모 대형주의 주가 하락 등이 꼽힌다. 매년 11~12월에는 상장하려는 기업이 다른 달보다 훨씬 많아지는 흐름이 나타난다. 올해 9~10월과 ...

    한국경제 | 2019.12.10 17:19 | 이우상

  • thumbnail
    연말증시 달구는 리츠…롯데리츠 이어 NH프라임리츠도 흥행 신기록

    ... 일부를 담은 재간접 리츠다. 재간접 리츠가 공모 형태로 상장하는 건 NH프라임리츠가 국내 최초다. NH프라임리츠가 목표로 제시한 7년 연평균 배당수익률은 5.5%(공모가인 5000원 기준)에 달한다. 이경자 삼성증권 연구원은 “4개 ... 롯데그룹이 보유한 주요 점포를 임대 및 매각해 그 수익을 주주에게 배당한다. 지난해 상장한 신한알파리츠와 이리츠코크렙도 주가가 올 들어 40% 이상 올랐다. ○“배당수익률 관점 투자 필요” 상장 리츠가 단기간에 급등하면서 ...

    한국경제 | 2019.12.10 15:17 | 김기만

  • thumbnail
    연말 앞두고 쏟아지는 배당주 펀드…"배당수익+α 기대"

    ... 확대 가능성이 높은 중소형 가치주만 선별해 차별화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는 게 특징이다. 연 3~4% 배당수익에 주가 상승에 따른 수익 연 4~6%를 합쳐 연 7~10%가량의 수익을 안정적으로 창출하겠다는 목표다. 이에 앞서 한화자산운용도 ... 체아쳉해 회장이 이끄는 홍콩 상장 자산운용회사 밸류파트너스에 위탁 운용한다. 이 펀드는 연 4%의 배당수익률을 목표로 고배당을 지급하면서도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일본지수 등 아시아 관련 지수에 포함된 기업들과 비교해 ...

    한국경제 | 2019.12.10 15:04 | 강영연

  • thumbnail
    제주 물싸움에도 오리온 '맑음'…"내년 중국 1조 매출 기대"

    오리온의 주가가 '제주용암수' 국내 판매 논란에도 견조한 흐름을 보이고 있다. 내년 중국 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생수 사업에 대한 불안감을 불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증권가에 따르면 오리온은 전날 종가 기준으로 ... 국내의 견조한 이익률 개선을 감안하면 내년에도 호실적 시현이 가능하다"고 판단했다. 증권가는 오리온의 주가가 우상향을 지속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근 NH투자증권과 케이프투자증권은 오리온의 목표가를 각각 13만5000원, ...

    한국경제 | 2019.12.10 10:33 | 고은빛

  • KB금융 업계 첫 자사주 소각, 은행株 볕드나

    KB금융이 금융지주 중 처음으로 자사주 소각에 나서면서 주가 반등 기대가 커지고 있다. 배당 확대 등 주주환원 정책이 다른 은행으로 이어지면 역사적 저점 수준까지 떨어진 은행주의 저평가 매력이 부각될 것이란 분석이다. 9일 유가증권시장에서 ... 다른 은행보다 높아 올해 결산배당에 미칠 영향이 크지 않다”고 분석했다. 하나금융투자는 KB금융지주의 목표주가를 5만7000원에서 6만1500원으로 7.9% 상향 조정했다. KB금융의 자기주식 소각을 시작으로 주주친화 정책이 ...

    한국경제 | 2019.12.09 18:14 | 김기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