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52) 온라인 개학 첫 날, 가장 후회스러웠던 한 가지

    "엄마! 이제 뭘 눌러야 해?" "엇 엄마! 화면 꺼졌어. 어떻게 해?" 코로나19로 인해 미뤄진 초등학교 개학. 드디어 온라인 개학일이 정해지면서 이제 긴긴 고생의 터널에서 빠져나오는 줄 알았다. 사회적 거리두기 탓에 태권도 학원도 미술학원도 휴강에 돌입하자 아이는 하루 종일 집에서 뒹굴뒹굴할 수 있어 행복했겠지만 맞벌이 가정에 끝나지 않는 길고 긴 방학은 내게 카오스 그 자체였다. 아침에 출근하면서 밥도 ...

    한국경제 | 2020.04.24 10:26 | 이미나

  • thumbnail
    [인터뷰] '클로젯' 하정우, 선택에는 다 이유가 있다

    ... 영화 찍자는 약속을 나만의 꿈으로 간직해 왔다”며, “이렇게 같이 하게 돼 정말 행복하다. 오랫동안 꿈꿔 온 일이 현실이 됐다”고 말했다. 요즘 유행하는 말이 있다. '뉴욕은 캘리포니아보다 3시간 빠르나 그렇다고 캘리포니아가 뒤처진 ... 영화판이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상원은 딸 이나(허율)에게 '어른의 시선'에서 말을 거는 못된 어른이죠. 만약 관객이 그 잘못된 훈육을 알아채지 못한다면 이 영화를 반도 이해하지 못하는 것과 같다는 생각이에요. “상원은 모든 훈육과 육아를 ...

    bntnews | 2020.02.15 08:01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51) 외로운 밤중수유의 원한(?)이 씻기는 날은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보기 전에는 몰랐더랬다. 내 남자가 육아에 소질이 있는 편인지 전혀 아니올시다인지. 그냥 막연히 나한테 이렇게 자상하고 잘해주는데 아이도 예뻐하지 않을까 정도로 가볍게 여겼다. 임신도 출산도 처음이니까 ... '기저귀는 어디 브랜드를 쓰는지', '아이와 외출할 땐 어땠는지' 남녀를 떠나 아이 엄마 아빠라는 공통점 덕분에 자연스럽게 대화가 이어지게 마련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내 또래 아이를 키우는 그 직원은 ...

    연예 | 2019.11.01 09:19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50) "엄마, 인생은 60부터래" 아이에게 받은 큰 위로(?)

    ... 쿨하게 닭다리를 하나씩 양보하고 퍽퍽살과 맥주 한 캔으로 하루의 피로를 풀려는 그때. 딸이 물었다. "엄마 회사에서 뭐 재밌는 일 있었어?" 언젠가부터 딸은 간혹 저런 질문을 하곤 한다. 어느 육아책에서 보았던가. ... 힘이 충전되는 거겠지. 그래 아직 16년이나 남았으니 나는 아직 괜찮다. 정말 괜찮다 이것들아. ※ 워킹맘의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네이버 부모i판에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http://naver...

    연예 | 2019.09.30 10:27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49) "엄마 뚱뚱해 보여" 우리 집에 다이어트 전문가가 산다

    아이들과 외출 전 거울 앞에 서서 잊지 않고 하는 말이 있다. "뚱? 날?" 거울 속 내 패션이 괜찮은지 별로인지 확신이 안 설 때 아이들에게 '엄마 오늘 뚱뚱해 보여? 날씬해 보여?'라고 묻는 줄임말이다. 냉혹한 아이들은 거의 매번 "뚱"이라고 답하지만 가끔 잘 모르겠다는 투로 말을 흐리며 "보통"이라고 할 때는 '자기들 보기에 꽤 괜찮다'라는 뜻이다. 하지만 ...

    연예 | 2019.09.09 11:11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48) 잊을 수 없는 패키지 관광의 추억 "왜 할머니는 우리만 혼내?"

    ... "휴 다행이다"를 외친다. 가이드가 있는 여행은 덥고 힘든 여행, 우리끼리 가면 재밌는 여행으로 잘못된 기억이 남아버렸기 때문이다. 올 여름 휴가 계획을 짜다가 또다시 소환된 3년 전 동남아 관광의 경험. 결혼 전에도 ... 해본 기억이 있는 아이들은 수영장이 있는 리조트를 내버려 두고 가이드에 이끌려 이곳저곳 땡볕 아래 끌려다녀야 하는 현실을 전혀 이해하지 못했다. 끝도 없이 보채기만 하는 아이들을 여행 내내 달래야 하는 게 내 역할이었다. 패키지 관광은 ...

    연예 | 2019.07.12 08:42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47) "엄마 언제 와?" 날 더욱 피곤에 찌들게 했던 그 전화

    육아 매체에서 근무할 때 인연을 맺은 후 지금까지 만남을 갖고 있는 후배가 별안간 카카오톡을 보내왔다. (참고로 후배는 지금 또 다른 육아 월간지 '앙*'의 기자로 근무 중이다) "선배~ 다음달 잡지에 ... 작정하고 보니 마감 때 1주일 이상 야근은 기본이고 집에는 새벽 2~3시에 들어가기 일쑤였다. 아이들은 한창 엄마를 찾아대던 그때 육아를 잘하는 법을 알려주는 기사를 쓰느라 정작 내 아이들은 코빼기도 볼 수 없었던 것. 또 다시 ...

    한국경제 | 2019.05.16 09:27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46) 우리 아이가 시력이 안좋다고요?

    ... 쓰는 듯 하다. 하지만 평소 스마트폰을 많이 쥐여준 것도 아니고 바늘이나 귀걸이 침 등이 떨어졌을 때 "엄마 여깄어요" 누구보다 먼저 찾아주던 아이였기 때문에 시력 걱정을 내 아이와 연관지어 생각해 본 적은 없었다. ... 보니 또 내 마음은 무너져 내렸다. 나처럼 무심한 부모가 다시는 없길 바라며 눈물로 글을 맺는다. #워킹맘의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네이버 부모i 판에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한경닷컴 포스트를 구독하시면 ...

    한국경제 | 2019.05.08 08:45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45) '아이돌보미 학대' 보자 떠오른 '녹음의 기억'

    ... 애정표현이 끝도 없이 이어졌다. 순간 베이비시터를 잠시 의심하고 있던 나 자신이 부끄러워졌다. '아이 엄마인 나도 저렇게 애정표현을 많이 하고 사랑 가득 담긴 말을 종일 건넨다는 건 어려운 일인데...' 싶었다. ... 사명감을 가지고 아이를 돌보면서 이 같은 뉴스에 힘이 빠지고 괜한 차가운 눈초리를 받아야 할 정부 아이돌보미 분들께서도 힘을 내시길. 워킹맘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네이버 포스트에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 | 2019.04.08 14:03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44) '삐약삐약' 병아리를 집에서 부화시켰어요

    ... 막상 닭으로 성장한다 해도 아파트에서 키우기 또한 처치 곤란했던 경험이다. 큰 딸이 어디서 들었는지 "엄마 어릴 적엔 학교 앞에서 병아리도 팔았지? 아 좋았겠다. 왜 요즘은 병아리를 안 팔지? 나도 키우고 싶은데"라고 ... 태어나 허공을 향해 다리를 허우적거리던 그 작은 생명을 보며 치킨을 떠올린 둘째의 말을 떠올릴 때마다 등줄기가 서늘하다. ※워킹맘의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네이버 부모i판에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 | 2019.03.27 09:10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