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51) 외로운 밤중수유의 원한(?)이 씻기는 날은

    결혼하고 아이를 낳아보기 전에는 몰랐더랬다. 내 남자가 육아에 소질이 있는 편인지 전혀 아니올시다인지. 그냥 막연히 나한테 이렇게 자상하고 잘해주는데 아이도 예뻐하지 않을까 정도로 가볍게 여겼다. 임신도 출산도 처음이니까 ... '기저귀는 어디 브랜드를 쓰는지', '아이와 외출할 땐 어땠는지' 남녀를 떠나 아이 엄마 아빠라는 공통점 덕분에 자연스럽게 대화가 이어지게 마련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내 또래 아이를 키우는 그 직원은 ...

    HEI | 2019.11.01 09:19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50) "엄마, 인생은 60부터래" 아이에게 받은 큰 위로(?)

    ... 쿨하게 닭다리를 하나씩 양보하고 퍽퍽살과 맥주 한 캔으로 하루의 피로를 풀려는 그때. 딸이 물었다. "엄마 회사에서 뭐 재밌는 일 있었어?" 언젠가부터 딸은 간혹 저런 질문을 하곤 한다. 어느 육아책에서 보았던가. ... 힘이 충전되는 거겠지. 그래 아직 16년이나 남았으니 나는 아직 괜찮다. 정말 괜찮다 이것들아. ※ 워킹맘의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네이버 부모i판에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http://naver...

    HEI | 2019.09.30 10:27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49) "엄마 뚱뚱해 보여" 우리 집에 다이어트 전문가가 산다

    아이들과 외출 전 거울 앞에 서서 잊지 않고 하는 말이 있다. "뚱? 날?" 거울 속 내 패션이 괜찮은지 별로인지 확신이 안 설 때 아이들에게 '엄마 오늘 뚱뚱해 보여? 날씬해 보여?'라고 묻는 줄임말이다. 냉혹한 아이들은 거의 매번 "뚱"이라고 답하지만 가끔 잘 모르겠다는 투로 말을 흐리며 "보통"이라고 할 때는 '자기들 보기에 꽤 괜찮다'라는 뜻이다. 하지만 ...

    HEI | 2019.09.09 11:11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46) 우리 아이가 시력이 안좋다고요?

    ... 쓰는 듯 하다. 하지만 평소 스마트폰을 많이 쥐여준 것도 아니고 바늘이나 귀걸이 침 등이 떨어졌을 때 "엄마 여깄어요" 누구보다 먼저 찾아주던 아이였기 때문에 시력 걱정을 내 아이와 연관지어 생각해 본 적은 없었다. ... 보니 또 내 마음은 무너져 내렸다. 나처럼 무심한 부모가 다시는 없길 바라며 눈물로 글을 맺는다. #워킹맘의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네이버 부모i 판에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한경닷컴 포스트를 구독하시면 ...

    한국경제 | 2019.05.08 08:45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44) '삐약삐약' 병아리를 집에서 부화시켰어요

    ... 막상 닭으로 성장한다 해도 아파트에서 키우기 또한 처치 곤란했던 경험이다. 큰 딸이 어디서 들었는지 "엄마 어릴 적엔 학교 앞에서 병아리도 팔았지? 아 좋았겠다. 왜 요즘은 병아리를 안 팔지? 나도 키우고 싶은데"라고 ... 태어나 허공을 향해 다리를 허우적거리던 그 작은 생명을 보며 치킨을 떠올린 둘째의 말을 떠올릴 때마다 등줄기가 서늘하다. ※워킹맘의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네이버 부모i판에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 | 2019.03.27 09:10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43) 스마트폰 안 주고 아이와 외출…밥 먹기도 힘들어요

    ... 슬슬 나의 말꼬리를 잡기 시작하는 아이와 그래도 외출이 할 만한 때가 왔다. 아이는 식당에서 당당하게 "엄마 핸드폰 좀 주세요"라고 요구를 한다. 나는 냉정하게 "안 돼. 식당에서 무슨 핸드폰이야"라고 ... 어렵다는거. 그게 문제다. 그래 너도 책보는 것보다 스마트폰이 얼마나 재미있겠니. 나도 그런데...' 워킹맘의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네이버 부모i판과 한경닷컴 포스트에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 | 2019.02.28 09:34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41) 워킹맘의 못된 마음? 방학이 없었으면 좋겠어요

    ... 아이. 난 그렇게 많이 휴가를 낼 수 없다는 현실을 말해봤자 소용이 없기에 그냥 웃으며 '응 그러자. 다음에'를 공허하게 외친다. 다음 주 월요일엔 또 뭘 해먹여야 하나 머리가 아픈 가운데 이 긴 방학이 끝나기만 기다리는 워킹맘의 못된 마음이 다시 저 깊은 곳에서 들끓고 있다. ◆ 더 많은 육아에세이를 보시려면 클릭하고 구독!!! 워킹맘의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네이버 포스트에 연재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 | 2019.01.15 08:40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35) "엄마는 좋아하는 남자 있어?"

    "엄마는 좋아하는 남자 있어?" 느닷없이 딸이 물었다. "응? 좋아하는 남자?" 갑자기 장난이 치고 싶어진다. 때는 바야흐로 '김비서가 왜 그럴까'가 인기를 끌던 때였으며 ... 데이트 할 때 써야 돼." 유아인 영화 대사처럼 정말 어이가 없다. '이걸 그냥'. 워킹맘의 좌충우돌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2주 마다 네이버 포스트에 연재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 | 2018.10.16 10:51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33) 결혼 후 처음이야! 추석에 친정부터 갔더니 생긴 일

    ... 게 안타까웠던 친정 오빠가 외출 허가를 받아 병원서 어머니를 모시고 집으로 오고 있다 했다. 생각지 않게 친정엄마 병문안에서 '추석 전날 친정행'이 돼 버리고 만 것. 결혼 13년만에 명절 전에 친정을 가본 것은 ... 후배와 같은 경우가 점점 늘어나면서 며느리도 아들도, 사위도 딸도 스트레스 없이 즐겁기만 한 명절을 보내게 되길 기대해 본다. 워킹맘의 육아에세이 '못된 엄마 현실 육아'는 네이버 부모i에도 연재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 | 2018.10.02 10:58 | 이미나

  • thumbnail
    [못된 엄마 현실 육아] (32) 아이 앞에서 한 부부싸움 "아빠가 밥통을 던졌어요"

    ... 아이가 된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부부가 결혼 후 아이를 낳아 키우면서 늘 꽃길만 걸을 수는 없다. 대부분의 엄마들은 육아전쟁을 치르느라 몸도 마음도 지쳐있다. 이것저것 할 일을 많을 때 남편이 아이를 잘 돌봐주면 그나마 나은데 ... 이제 그만 좀 해주면 안 될까? 아빠도 고개 좀 들고 살자. 응?" 아이에게 쩔쩔매는 남편을 보니 웃음을 참지 못하겠다. 워킹맘의 육아에세이 '못된엄마 현실육아'는 네이버 부모i판에 연재되고 있습니다.

    한국경제 | 2018.09.18 12:44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