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7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8·15는 '집회절'…서울 곳곳 4만명 집결

    ... 앞에서 집회를 연다. 참석 인원은 각각 2000명, 1만 명을 신고했다. 진보단체 ‘8·15민족자주대회 추진위원회’는 종로구 안국역과 낙원상가 등에서 집회를 연다. 자유대한호국단, 천만인무죄석방본부, 조국통일촉진대회준비위, 8·15서울추진위, 주권회복운동본부도 서울 도심 곳곳에서 집회와 행진을 진행한다. 이 밖에 최근 을지로와 여의도에서 촛불집회를 개최한 ‘6·17 규제 소급 적용...

    한국경제 | 2020.08.11 17:07 | 양길성

  • thumbnail
    '위법수집증거배제 원칙'에도 여전히 잇따르는 위법한 압수수색

    검찰이 수사 과정에서 위법한 방법으로 증거를 수집해 법원에서 무죄가 선고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 ‘독수독과(毒樹毒果) 이론’에 따라 형사소송법에 위법수집증거 배제 원칙이 명문화된지 13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포괄적 압수수색, 별건 수사 등 무리한 수사가 이어지고 있다는 평가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등법원 형사3부(부장판사 배준현)가 전날 ‘노조 와해 의혹’을 받는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에게 ...

    한국경제 | 2020.08.11 17:04 | 이인혁

  • thumbnail
    '만삭 아내 95억 보험금' 어떻게 가능했나…업계 뒤늦게 개선

    사망 빠를수록 보험금 많아지는 구조…일부 업체 해당상품 판매중단 보험업계, 심사 강화·계약조회 개선…"가입 문턱 높아지는 단점도" 파기환송심에서 살인죄 무죄 판결이 내려진 '보험금 95억원 만삭 아내 사망 사건'에 대해 유·무죄와 별개로 일반인이 의문을 제기하는 대목은 어떻게 외국 출신 전업주부 명의(피보험자)로 그처럼 거액으로 보험을 가입할 수 있었는지다. 한국어와 한국문화에 능숙하지 않은 10대 후반∼20대 초반 외국인 아내 명의로 과도한 ...

    한국경제 | 2020.08.11 16:28 | YONHAP

  • thumbnail
    신생아 낙상 사망사고 은폐한 분당차병원 의사들 2심도 실형

    ... 1.13㎏의 극소 저체중아였다고 하더라도 낙상사고가 사망 위험을 증대시켰다는 것은 경험칙상 명백하다"며 "오히려 취약한 상황이던 아기에게 낙상이 사망의 더 큰 치명적 원인으로 작용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재판부는 오히려 1심에서 무죄를 나왔던 혐의 항목들에 대해서도 유죄를 인정했다. 다만 형량은 그대로 유지했다. 재판부는 이 사건으로 기소된 의사 가운데 실제로 아기를 떨어뜨려 업무상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된 의사 A씨에 대해서만 실형 대신 금고 1년에 집행유예 ...

    한국경제 | 2020.08.11 11:41 | YONHAP

  • thumbnail
    '보험금 95억' 만삭 아내 살인죄 벗은 이유 '반박 불가 증거 없었다'

    ... 수면유도제 성분 검출… 세간의 주목을 받았던 이른바 '보험금 95억원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살해 사건' 피의자로 지목된 남편이 파기환송심에서 나타난 이런 미심쩍은 정황들은 직접 증거가 되지 못했다. 1심에서 무죄, 2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 받은 해당 사건은 2017년 대법원에서 "살인 동기가 명확하지 않다"는 취지로 대전고법으로 파기환송됐다. 대전고법 형사6부(허용석 부장판사)는 10일 이모씨(50)에 대한 살인 등 혐의 ...

    한국경제 | 2020.08.11 09:41 | 이미나

  • thumbnail
    엄마·뱃속아기 숨진 보험금 95억원 교통사고…법원 "살인 아냐"(종합2보)

    ... 관심을 끈 캄보디아 출신 만삭 아내 사망 교통사고는 "살인이 아닌 졸음운전이 원인"이라는 법원 판단으로 결론 났다. 대전고법 형사6부(허용석 부장판사)는 10일 이모(50)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가장 쟁점이었던 살인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이 살인을 전제로 적용한 보험금 청구 사기 혐의도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다만 검찰이 살인죄가 인정되지 못할 상황에 대비해 예비적으로 적용한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죄를 물어 이씨에게 금고 2년을 선고했다. ...

    한국경제 | 2020.08.10 18:40 | YONHAP

  • thumbnail
    '삼성 노조와해' 2심도 줄줄이 유죄…이상훈만 '위법증거' 무죄(종합2보)

    강경훈 부사장 징역 1년 4개월 실형…원기찬·정금용·박용기 집유 유지 "미전실 노사전략 수립" 인정…이상훈에는 "법리적 무죄지만 공모 없단 것 아냐" 금속노조 "삼성불패 입증한 재판…이재용 퇴로 만들기 정지작업 우려" 자회사의 노조 와해 공작에 가담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던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장)이 항소심에서는 무죄 판단을 받았다. 이 전 의장을 제외한 삼성그룹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들은 모두 1심처럼 ...

    한국경제 | 2020.08.10 18:35 | YONHAP

  • thumbnail
    MB 수사중 튀어나온 '삼성 노조와해' 증거들…2심은 "위법 수집"

    ... 문건들이 항소심에서는 증거능력을 인정받지 못했다. 압수수색영장에 적힌 '장소'를 엄격하게 해석했기 때문이다. 그 덕분에 1심에서 법정구속됐던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10일 열린 2심 선고공판에서는 무죄로 석방됐다. ◇ MB 다스 뇌물의혹 수사 위해 삼성 압수수색…자료 인멸 정황 포착 2013년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2012년 S그룹 노사전략' 문건 폭로에도 불구하고 실체가 파악되지 않았던 삼성의 노조와해 ...

    한국경제 | 2020.08.10 18:19 | YONHAP

  • thumbnail
    '만삭아내 살해무죄' 95억 보험금은?…보험사 "민사소송서 결정"

    기소 6년만에 10일 열린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사망 교통사고' 파기환송심에서 피고 이모(50)씨가 살인죄 혐의에서 무죄 판결을 받음에 따라 이씨가 100억원이 넘는 보험금을 받을지에 이목이 쏠린다. 이날 대전고법 형사6부(허용석 부장판사)는 이씨에게 검찰이 적용한 두 가지 혐의 가운데 살인죄 대신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죄를 물어 금고 2년을 선고하고, 법정 구속했다. 살인을 전제로 적용된 보험금 청구 사기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다. 피고 이씨는 ...

    한국경제 | 2020.08.10 17:33 | YONHAP

  • thumbnail
    삼성전자서비스 항소심 "불법파견 인정 안돼"…1심 뒤집어

    ... '불법 파견'에 해당한다는 1심 판단을 뒤집었다. 10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형사3부(배준현 표현덕 김규동 부장판사)는 이날 삼성전자서비스와 이 회사 박상범 전 대표이사 등의 파견근로자 보호 등에 관한 법률(파견법) 위반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삼성전자서비스의 불법 파견 혐의를 사실로 인정해 관계자들에게 유죄를 선고했던 1심 판단을 완전히 뒤집은 것이다. 이 혐의는 삼성전자서비스가 2012년 협력업체 근로자들을 직접 관리하면서도 명목상 도급계약으로 위장했다는 ...

    한국경제 | 2020.08.10 17: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