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56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맨유 전설' 긱스, 전 여자친구 폭행 혐의 재판 오늘 시작

    ... 긱스는 이 30대 여성과 2017년부터 교제하면서 일상적으로 데이트 폭력을 비롯한 학대 행위를 일삼았다는 혐의도 받고 있다. 이런 혐의가 모두 인정될 경우 긱스에게 최대 징역 5년형이 선고될 수 있다고 AFP는 전했다. 긱스는 무죄를 주장하고 있다. 해당 재판은 원래 올해 1월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탓에 청사 내 법정 이용이 어렵게 된 법원 측 사정으로 이달로 연기됐다. AFP는 재판부가 앞으로 10일간 긱스의 ...

    한국경제 | 2022.08.08 13:34 | YONHAP

  • thumbnail
    청주지법, 줄 풀린 선거현수막 떼어낸 70대 무죄

    ... 재판에 넘겼다. 공직선거법은 정당한 사유 없이 선거 현수막 등을 훼손·철거하지 못하게 해놨다. A씨는 "선거 현수막인지 알지 못했다"며 고의성을 부인했다. 청주지법 형사11부(김승주 부장판사)도 A씨의 주장을 받아들여 무죄를 선고했다. 김 부장판사는 7일 "A씨가 철거할 당시 현수막의 줄 한쪽이 풀려져 접혀 있었고, 그 때문에 글씨가 잘 보이지 않았던 점 등을 미뤄 봤을 때 A씨가 불법 광고물로 착각했을 수 있다"고 판시했다. 또 "A씨가 선거 ...

    한국경제 | 2022.08.07 10:00 | YONHAP

  • thumbnail
    [종합] 이재욱♥정소민, 쌍방 고백→연정 확인…벼랑 끝에서 치솟은 마음('환혼')

    ... 목격자 진초연(아린 분)의 증언이 필요했고 이에 무덕이는 김도주(오나라 분)에게 도움을 청했다. 당시 진초연은 마술단 공연 암표를 구하기 위해 객잔을 들렀던 것. 그렇게 진초연을 만나기 위해 진요원을 찾은 무덕이. 진초연은 무덕이의 무죄를 밝혀주겠다는 약조와 함께 어머니 진호경(박은혜 분)에게 들킬세라 무덕이를 친언니 진부연의 방에 데려놨다. 그 곳에서 무덕이는 마음이 이끌리듯 탁자에 놓여져 있던 진부연의 안대를 둘렀다. 때마침 이를 목격한 진호경은 극대노하며 긴장감을 ...

    텐아시아 | 2022.08.07 08:24 | 김지원

  • thumbnail
    술 마시고 10m 운전하다 접촉사고 낸 30대 무죄…증거불충분

    술을 마신 뒤 10m가량 운전한 혐의를 받던 30대가 증거불충분으로 무죄를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형사3단독 박지연 판사는 음주운전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36)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6일 밝혔다. A 씨는 작년 5월 9일 경남 한 식당 앞 도로에서 술을 마신 채 10m가량 차를 몰아 주차 중이던 다른 차량과 가벼운 접촉사고를 낸 혐의로 기소됐다. 박 판사는 사고 당시 A 씨가 운전석에 탑승했던 점 등을 고려하면 술에 취한 상태에서 운전하기 ...

    한국경제 | 2022.08.06 08:00 | YONHAP

  • thumbnail
    野, '기소 시 직무정지' 당헌 개정 논란…'이재명 방탄' 지적도

    ... 전직 장관을 포함해 20여 명이 (검찰) 수사선상에 올라와 있는 상태"라며 "우리 운명을 정부·여당에 맡길 수는 없지 않느냐"고 개정의 필요성을 밝혔다. 또 다른 관계자도 통화에서 "여당일 때 (당헌을) 까다롭게 만들었는데 무죄추정의 원칙에도 반한다"면서 "완전히 없앨 경우 정치개혁 후퇴로 보일 수 있으니 조항은 유지하되 정치보복성 수사라고 판단되면 직무정지를 유보하는 안 등 다양한 안이 검토되고 있다"고 전했다. 전준위는 이달 중순 회의를 열어 해당 ...

    한국경제 | 2022.08.05 18:03 | YONHAP

  • thumbnail
    초등생 성폭행 후 집으로 찾아간 50대...'안방까지 침입'

    ...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며 "피해가 회복되지 않았고, 피해자로부터 용서받지도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범행 당시 피해자를 촬영한 혐의에 대해서는 "휴대전화를 소각장에 버리고 교체한 점으로 보아 성 착취물을 제작했다는 의심은 들지만 범행했다고 할만한 직접적인 증거가 없어 합리적 의심의 여지 없이 증명됐다고 보기 어렵다"며 무죄로 봤다. 김주미 키즈맘 기자 mikim@kizmom.com

    키즈맘 | 2022.08.05 15:43 | 김주미

  • thumbnail
    초등생 성폭행 뒤 사과하겠다고 집까지 찾아간 50대 징역 4년

    성 착취물 제작 혐의는 무죄…법원 "의심되지만 직접 증거 없어" 초등학생을 성폭행한 뒤 수사가 시작되자 사과하겠다며 무작정 집에 찾아간 50대가 징역 4년을 선고받았다. 춘천지법 형사2부(이영진 부장판사)는 5일 미성년자의제강간과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이같이 선고하고, 보호관찰 3년과 아동·청소년 기관 등에 3년간 취업제한,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40시간 이수를 명령했다. 도내 한 지자체에서 공무직으로 근무했던 A씨는 지난해 10월 ...

    한국경제 | 2022.08.05 15:11 | YONHAP

  • thumbnail
    초등생 성폭행 후 사과하겠다며 자택 무단 침입…징역 4년

    ... 이용해 불러낸 뒤 차량에서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후 경찰 수사가 이뤄지자 A 씨는 사과하겠다며 B 양이 살던 집 안방까지 들어갔고, 무단 침입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됐다. 재판부는 "비난 가능성이 크고, 피해자로부터 용서 받지 못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다만 검찰이 기소한 미성년자 성 착취물 영상 촬영 혐의에 대해서는 증거 불충분으로 무죄를 선고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05 14:34 | 장지민

  • thumbnail
    [고침] 국제(범인 집 오인해 무고한 여성 숨지게 한 美경…)

    ... 플로이드 사건과 함께 경찰 폭력을 상징하는 사례로 소개됐다. 당시 집 안을 향해 10발의 총탄을 발사한 핸키슨은 무모한 행동을 했다는 이유로 해고됐고, 이후 테일러에게 총을 쏜 경관 중 유일하게 기소됐지만 켄터키주 법원에서 무죄평결을 받았다. 그러나 핸키슨은 연방 민권법 위반 혐의로 연방법원에서 다시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나머지 피고인들은 핸킨슨 등이 사용한 수색영장 발부 과정에 연관된 전·현직 경관들이다. 법무부는 이들이 법원에서 영장을 발부받기 위해 ...

    한국경제 | 2022.08.05 03:27 | YONHAP

  • thumbnail
    러 법원, 마약밀수 혐의 美여자농구 스타에 징역 9년 선고(종합)

    ... 그라이너에 대해 마약 소지 및 밀수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벌금 100만 루블(약 2천200만 원)과 함께 이같이 선고했다고 AFP와 스푸트니크 통신이 보도했다. 앞서 그라이너의 변호인은 의도적인 반입 시도가 아니었다면서 무죄를 주장하는 한편 굳이 처벌하더라도 최대한 관용을 베풀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법원은 밀수에 고의성이 있었다고 판단하고 검찰의 구형량인 징역 9년 6개월에 가까운 9년을 선고했다. 러시아에서 마약 밀수에 따른 최대 형량은 징역 ...

    한국경제 | 2022.08.05 01:2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