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9,5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손이 참 곱네" 남성 동료 손 만진 50대女…벌금 200만원

    40대 남성 직장동료의 손을 움켜쥐듯 만진 50대 여성이 강제추행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이번 사건은 통상의 성범죄 사건과 달리 피해자가 남성인데다 추행 부위가 손이라는 점 때문에 유·무죄 판단에 관심이 쏠렸다. 법원은 피해 남성의 진술이 구체적이라는 점을 근거로 유죄 판결을 내렸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수원지법 형사16단독(송명철 판사)은 40대 남성 직원의 손을 움켜쥐고 주무르듯 만진 혐의로 약식 기소된 50대 여성 A씨에게 ...

    한국경제 | 2021.10.06 23:41 | 이보배

  • thumbnail
    박형준 불법사찰 관련 허위사실 공표 혐의로 기소(종합2보)

    ... 막연히 박 시장이 보고를 받았을 것으로 추정해 기소했다"고 주장했다. 민간인 사찰 관련 문건의 진위를 판별할 수 없고 박 시장과의 연관고리도 없다는 이 특보는 "검찰이 외압에 의해 기소할 수밖에 없었던 것으로 추정한다"며 "무죄를 확신하며 내년 선거 전 이른 시일 안에 1심 선고가 나도록 재판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박 시장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억지 기소를 보고 두려움보다는 용기가 더 솟고 부산의 미래만 바라보고 당당하게 가겠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10.06 16:42 | YONHAP

  • thumbnail
    남성 직장동료 손 움켜쥔 50대 여성 '강제추행' 혐의 유죄

    ... 호소"…벌금 200만원 선고 직장동료인 40대 남성의 손을 움켜쥐듯 주무른 50대 여성이 강제추행 혐의로 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가해자·피해자 성별이 통상의 성범죄 사건과 다른 데다가 추행 부위가 손이라는 점 때문에 유·무죄 판단에 관심이 쏠린 이번 사건에서 법원은 남성의 피해 진술을 근거로 유죄 판결을 내렸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사건 피고인 A씨는 지난해 4월 9일 오후 직장 내에서 회사 프로그램을 알려준다는 명목으로 남성 동료 B씨에게 ...

    한국경제 | 2021.10.06 16:32 | YONHAP

  • thumbnail
    '제주 변호사 피살사건' 피고인 "무죄 추정 원칙 안 지켜졌다"

    ... 국민참여재판을 원한다는 의사를 재판부에 밝혔다. 재판부는 김씨가 국민참여재판을 신청함에 따라 이날 재판을 정식 공판기일이 아닌 공판준비기일로 진행했다. 국민참여재판은 배심원이 된 국민이 법정 공방을 지켜본 후 피고인의 유·무죄에 관한 평결을 내리는 재판이다. 이날 발언 시간을 얻은 김씨는 "캄보디아에서 한국에 송환되고 여태까지 걸친 절차를 봤을 때 유죄가 확정될 때까지 무죄로 추정하는 '무죄 추정의 원칙'이 지켜지지 않았다"며 "확증편향 정도가 아니라 ...

    한국경제 | 2021.10.06 16:00 | YONHAP

  • thumbnail
    유튜브, '미성년자 성범죄 혐의' 팝스타 알 켈리 채널 폐쇄

    ... 촉구했다. 스포티파이, 애플, 아마존 등은 알 켈리의 음악에 대해 비슷한 조치를 할 것인지에 대한 질의에 아직 답변을 하지 않고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앞서 켈리는 시카고에서도 아동 포르노 혐의로 기소됐으나 2008년 무죄 판결을 받은 바 있다. 싱어송라이터 켈리는 1994년 마이클 잭슨의 히트곡 '유 아 낫 얼론'(You Are Not Alone)을 작곡했으며, 1996년 '아이 빌리브 아이 캔 플라이'(I Believe I Can Fly)를 발표해 ...

    한국경제 | 2021.10.06 15:39 | YONHAP

  • thumbnail
    헌재 "'춘천 강간살인' 명예회복·화해 정부조치 적절"

    "정부, 명예회복·화해권유 구체적 작위의무 부담" 재심을 통해 무죄가 확정된 춘천 강간살인 사건 유족이 정부가 명예회복과 화해를 위한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은 것이 위헌이라며 헌법소원을 제기했지만 각하됐다. 헌재는 춘천 강간살인 사건 유족이 낸 행정부작위 위헌확인 헌법소원 심판에서 각하 결정을 내렸다고 6일 밝혔다. 춘천 강간살인 사건은 1972년 9월 춘천시 우두동에서 만화방을 운영하던 정모 씨(당시 36세)가 경찰 간부의 딸을 살해한 혐의로 ...

    한국경제 | 2021.10.06 12:00 | YONHAP

  • thumbnail
    법관회의, '권순일 화천대유 고문' 안건 상정 검토

    ... 1천 배가 넘는 수익을 낸 사실이 드러나면서 특혜 의혹을 받고 있다. 권 전 대법관은 지난해 9월 대법관직에서 퇴임한 뒤 변호사 등록을 하지 않고 화천대유 고문으로 월 1천500만원의 보수를 받아 논란이 됐다. 권 전 대법관은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지난해 7월 이재명 경기지사의 공직선거법 위반 사건을 무죄 취지로 파기환송 할 당시 무죄 의견을 냈다. 서울중앙지검은 권 전 대법관의 변호사법 위반 혐의 등 고발 사건을 수사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06 09:00 | YONHAP

  • thumbnail
    與 "대장동 법조카르텔 수사해야" 野 "이재명, 수사 가이드라인"(종합)

    ... 배임 수사가 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같은 당 권성동 의원은 "오늘 입수한 정보에 의하면 '50억 클럽'에 권 전 대법관이 들어가 있다. 딱 떨어지는 재판 거래"라며 "대장동 게이트의 주범 격인 김만배는 지인들에게 '이 지사의 무죄 판결에 혁혁한 역할을 한 대법관이 있다', '내가 이재명에 대해 지분을 갖고 있다'고 말하고 다녔다고 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힘은 이어 유 전 본부장에 대한 검찰 수사가 부실하다는 의문을 집중적으로 제기하며 '특검 불가피론'을 ...

    한국경제 | 2021.10.05 19:22 | YONHAP

  • thumbnail
    '을왕리 음주 역주행' 운전자 징역 5년 불복…대법 상고

    ... 있을 때 상고할 수 있다. A씨가 항소심 판결에 불복해 상고한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법조계 관계자는 "대법원에서는 징역 10년 이상의 중형이 아니면 양형을 다툴 수 없다"며 "A씨의 상고 이유가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무죄를 주장하는 게 아니면 징역 5년의 양형이 부당하다는 이유의 상고는 기각된다"고 말했다. A씨와 사고 당시 차량에 함께 탔다가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동승자 B(48·남)씨는 이날 현재까지 상고하지 ...

    한국경제 | 2021.10.05 17:34 | YONHAP

  • thumbnail
    "'쉬운 고용' 위해 '쉬운 해고' 필요…노동유연화 최우선 과제"

    ... 이재명 경기지사가 투기꾼들에게 둘러싸여 있었던 실상이 드러난 것”이라며 “이 지사가 특별검사를 통한 수사를 거부할수록 정치적으로 곤란해질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이 지사의 공직선거법 무죄를 위해 김만배 전 머니투데이 부국장과 권순일 전 대법관이 재판 거래를 했다는 의혹에는 “투기나 뇌물 부패 사건은 과거에도 있었지만 대법관의 재판 거래 혐의는 법치국가에서 일어날 수 없는 초유의 사건”이라며 ...

    한국경제 | 2021.10.05 17:22 | 좌동욱/성상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