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8,0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로스쿨' 소름 돋는 빅픽처 전개, 학생들 배운 법률…알고 보니 핵심 서사 키

    ... 강솔A(류혜영)는 모의재판과 형법 중간고사를 통해 모든 판례를 ‘씹어 먹을’ 정도로 열심히 공부했던 ‘사실적시 명예훼손’을 ‘배드파마’ 사건에 명민하게 적용, 의뢰인의 무죄를 증명했다. 앞서 그녀는 한준휘(김범)가 스터디 대자보를 통해 서병주(안내상) 교수 채용 과정에 의혹을 제기한 이유는 한국대 로스쿨생 공공의 이익을 보장하기 위해 나선 활동이기에 ‘위법성 조각사유’에 해당하는 무죄라고 ...

    스타엔 | 2021.05.09 13:25

  • thumbnail
    대법 "법원 인근 불법집회, 위헌 결정에 따라 무죄"

    대법원 근처에서 불법 집회를 열었다가 재판에 넘겨진 시위 주최자에게 대법원이 헌법재판소의 위헌 결정 취지에 따라 직접 무죄를 선고했다. 대법원 2부(주심 박상옥 대법관)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A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5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2015년 8월과 10월 대법원 경계 지점에서 약 15m 떨어진 곳에서 동성결혼 합법화 반대 집회를 개최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

    한국경제 | 2021.05.09 09:01 | YONHAP

  • thumbnail
    고의 교통사고 유발 혐의 레미콘 운전자 항소심도 무죄

    ...법 형사항소1부(남근욱 부장판사)는 급제동으로 뒤따르던 자동차가 교통사고를 내게 한 혐의(특수재물손괴)로 기소된 A(62)씨에 대한 항소심에서 검사 항소를 기각했다고 9일 밝혔다. 1심 재판부는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A씨에게 무죄를 선고했고, 검찰이 항소했다. 레미콘 트럭 운전사인 A씨는 2018년 12월 경북 경산 한 도로에서 급제동했다. 이 때문에 작은 화물차를 몰고 뒤따라오던 B씨가 추돌을 피하려다 도로 옆에 선 승용차 5대를 잇달아 들이받았다. ...

    한국경제 | 2021.05.09 06:48 | YONHAP

  • thumbnail
    '원주 남매 살해' 친부 징역 23년, 친모 징역 6년 확정

    ... 둘째 딸이 사망한 뒤 양육수당 등 710만원을 챙긴 사실도 드러났다. 앞서 1심 재판부는 황 씨의 살인 혐의와 곽 씨의 아동학대치사 혐의에 대해 "합리적인 의심을 할 여지가 없을 정도로 증명되지 않았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하지만 2심 재판부는 황 씨가 검찰 조사 과정에서 범행을 자백하는 취지의 진술을 했던 점과 법의학자·부검의 의견 등을 토대로 미필적 고의에 의한 살인 혐의가 충분히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

    키즈맘 | 2021.05.08 09:00 | 이진경

  • thumbnail
    법원, '중복취업으로 고소' 30대 개발자 무죄…왜?

    법원이 중복취업으로 고소를 당한 30대 개발자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급여가 최저임금도 안 되는 등 도급계약에 해당하기 때문이라는 판단이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형사12단독 이동욱 부장판사)은 업무상 배임과 사기 혐의로 기소된 이모(37)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은 이씨가 2017년 7월 휴대전화 앱 개발자로 취업한 A사에 일할 의사가 없었음에도 이를 고지하지 않고 급여를 받고 법인카드를 업무와 무관한 곳에 사용해 피해를 줬다며 ...

    한국경제 | 2021.05.08 07:32 | 신현보

  • thumbnail
    '최저임금도 못받았는데 중복취업 고소' 앱개발자 무죄

    법원 "고용이 아닌 도급…법인카드 사용도 문제 없어" 두 회사에서 동시에 일하며 돈을 받아 중복취업으로 고소당한 30대 개발자에게 법원이 무죄를 선고했다. 급여가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등 정황을 볼 때 실질적으로 고용계약이 아닌 도급계약에 해당하므로 중복취업으로 볼 수 없다는 취지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법 형사12단독 이동욱 부장판사는 업무상 배임과 사기 혐의로 기소된 이모(37)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씨는 A사에서 2017년 ...

    한국경제 | 2021.05.08 07:00 | YONHAP

  • thumbnail
    이규원측 "김학의 출금은 봉욱 지시"…봉욱 "사실 무근"(종합)

    ... 법령과 판례를 검토해 정리한 결론을 내리고 피고인에게 '왜 이렇게 행동하지 않았느냐'고 묻고 있다"고 말했다. 차 본부장의 변호인은 이어 "심야 짧은 시간에 결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피고인에게 완전무결하기를 요구하는 것"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차 본부장과 이 검사는 2019년 3월 22일 김 전 차관의 출국을 불법적으로 금지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로 기소됐다. 이 검사는 김 전 차관이 과거 무혐의 처분을 받은 사건번호로 작성한 긴급출국금지 요청서로 ...

    한국경제 | 2021.05.07 19:33 | YONHAP

  • 법무부, 윤석열 징계 취소 소송에 '김학의 변론' 위대훈 변호사 선임

    ... 대리인으로 위 변호사를 선임했다. 앞서 이옥형·이근호 변호사를 선임한 데 이어 세 번째다. 위 변호사는 별장 성접대와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된 김 전 차관의 형사사건 변론을 1심에서부터 맡아오고 있다. 김 전 차관은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지만 2심에서 일부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징역 2년6개월과 벌금 500만원, 추징금 4300만원을 선고받았다. 김 전 차관 측은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대법원의 최종 판단을 기다리는 중이다. 법조계는 “법무부가 ...

    한국경제 | 2021.05.07 17:27 | 안효주

  • thumbnail
    이규원측 "김학의 출금, 당시 봉욱 대검차장이 지시"

    ... 피고인에게 '왜 이렇게 행동하지 않았느냐'고 묻고 있다"고 말했다. 차 본부장의 변호인은 이어 "심야 짧은 시간에 결정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피고인에게 완전무결하기를 요구하는 것"이라며 무죄를 주장했다. 차 본부장과 이 검사는 2019년 3월 22일 김 전 차관의 출국을 불법적으로 금지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 등)로 기소됐다. 이 검사는 김 전 차관이 과거 무혐의 처분을 받은 사건번호로 작성한 긴급출국금지 요청서로 ...

    한국경제 | 2021.05.07 17:19 | YONHAP

  • thumbnail
    '원주 남매' 살해한 친아빠, 징역 23년 확정…母 6년 실형 [종합]

    ... 말리지 않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들 부부는 둘째 딸 사망 이후 3년간 총 710만원 상당의 양육‧아동수당을 챙기고 숨진 두 아이의 시신을 암매장한 혐의도 받고 있다. 1심은 황씨의 살인 혐의와 곽씨의 아동학대치사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다. 재판부는 황씨가 자신도 모르게 잠이 들어 이불을 걷어주지 못했을 수 있다고 판단했다. 대신 시신은닉, 아동학대, 아동유기‧방임, 양육수당 부정수급 혐의를 유죄로 판단해 황씨에게 징역 1년6개월, 곽씨에게 징역 1년에 ...

    한국경제 | 2021.05.07 16:16 | 김수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