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20,72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 노조와해' 2심도 줄줄이 유죄…이상훈만 '위법증거' 무죄(종합)

    강경훈 부사장 징역 1년 4개월 실형…원기찬·정금용·박용기 집유 유지 "미전실 노사전략 수립" 인정…이상훈에는 "법리적 무죄지만 공모 없단 것 아냐" 자회사의 노조 와해 공작에 가담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던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장)이 항소심에서는 무죄 판단을 받았다. 이 전 의장을 제외한 삼성그룹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들은 모두 1심처럼 유죄 판단이 유지됐다. 다만 일부 형량이 깎인 이들도 있다. ◇ 이상훈 ...

    한국경제 | 2020.08.10 17:14 | YONHAP

  • thumbnail
    삼성 노조 와해 혐의 이상훈 2심서 무죄 석방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의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삼성 2인자’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진)이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풀려났다. 지난해 12월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지 8개월 만이다. 서울고등법원 형사3부(부장판사 배준현)는 10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 조정법 위반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 전 의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노조 와해’ 혐의로 기소된 삼성전자...

    한국경제 | 2020.08.10 17:13 | 남정민

  • thumbnail
    '삼성노조 와해 혐의' 이상훈 전 의장, 2심서 '무죄' 석방 [종합]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강경훈 삼성전자 부사장 등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다른 임직원들은 일부 무죄가 나와 형량이 약간 줄었지만 전체적으로는 유죄가 인정됐다. 서울고법 형사3부(배준현·표현덕·김규동 부장판사)는 10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져 1심에서 1년6개월의 ...

    한국경제 | 2020.08.10 17:00 | 노정동

  • thumbnail
    '노조와해' 삼성 임직원들 2심도 유죄…이상훈만 무죄

    자회사의 노조 와해 공작에 가담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됐던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사장)이 항소심에서는 무죄 판단을 받았다. 이 전 의장을 제외한 삼성그룹 계열사 전·현직 임직원들은 모두 1심처럼 유죄 판단이 유지됐다. 다만 일부 형량이 깎인 이들도 있다. 서울고법 형사3부(배준현 표현덕 김규동 부장판사)는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된 이상훈 전 의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20.08.10 16:34 | YONHAP

  • thumbnail
    [속보] '삼성노조 와해 혐의' 이상훈…2심서 '무죄' 석방

    삼성전자서비스 노동조합의 활동을 방해한 혐의로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된 이상훈 전 삼성전자 이사회 의장이 2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석방됐다. 서울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배준현)는 10일 노동조합 및 노동관계조정법 위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이상훈 전 의장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이 전 의장은 2013년 삼성전자서비스에 노조가 꾸려지자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차원에서 '그린화 작업'이라 불리는 노조 활동 방해 전략을 세워 ...

    한국경제 | 2020.08.10 16:22 | 노정동

  • thumbnail
    엄마·뱃속아기 숨진 보험금 95억원 교통사고…법원 "살인 아냐"

    ... 출신 만삭 아내 사망 교통사고는 "살인이 아닌 졸음운전이 원인"이라는 법원 판단으로 결론 났다. 대전고법 형사6부(허용석 부장판사)는 10일 이모(50)씨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가장 쟁점이었던 살인 혐의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검찰이 살인을 전제로 적용한 보험금 청구 사기 혐의도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다만 검찰이 살인죄가 인정되지 못할 상황에 대비해 예비적으로 적용한 교통사고처리 특례법상 치사죄를 물어 이씨에게 금고 2년을 선고했다. ...

    한국경제 | 2020.08.10 15:58 | YONHAP

  • thumbnail
    '보험금 95억' 만삭아내 사망 교통사고…살인죄 적용 않은 法

    이른바 '보험금 95억원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살해 사건' 피의자로 지목된 남편이 파기환송심에서 금고 2년을 선고 받았다. 1심에서 무죄, 2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 받은 해당 사건은 2017년 대법원에서 "살인 동기가 명확하지 않다"는 취지로 대전고법으로 파기환송 하면서 전환점을 맞았다. 대전고법 형사6부(허용석 부장판사)는 10일 이모씨(50)에 대한 살인 등 혐의 사건에 대한 선고공판을 열고 살인죄 대신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

    한국경제 | 2020.08.10 15:49 | 이보배

  • thumbnail
    '보험금 95억원' 만삭아내 사망 교통사고 낸 남편 금고 2년

    1심 무죄와 2심 무기징역을 오간 '보험금 95억원 캄보디아 만삭 아내 살해 사건' 남편이 파기환송심에서 금고 2년을 선고받았다. 대전고법 형사6부(허용석 부장판사)는 10일 이모(50)씨에게 살인죄 대신 교통사고처리특례법상 치사죄를 물어 금고 2년을 선고했다. 이씨는 2014년 8월 경부고속도로 천안나들목 부근에서 자신의 승합차를 운전하다가 갓길에 주차된 화물차를 들이받아 동승한 아내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사고 당시 ...

    한국경제 | 2020.08.10 15:04 | YONHAP

  • thumbnail
    소액주주 운동하던 '슈퍼개미'…주가조작으로 징역 7년

    ... 60%를 장악하고 주가를 조작한 혐의로 기소됐다. 표 씨와 함께 기소된 공범 10명 중 증권사 직원 박모씨(62) 등 5명에게는 징역 2~5년이 선고됐고, 2명은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이 각각 선고됐다. 나머지 3명은 무죄 판결을 받았다. 표 씨의 공범 중 일부는 대형 교회와 동창회 등을 통해 투자자를 모으로 증권사 주식담보 대출로 자금을 조달하는 역할을 맡았고, 나머지는 시세 조종성 주문을 넣어 주가를 관리하는 '수급팀'으로 활동하는 ...

    한국경제 | 2020.08.10 11:19 | 이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