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771-28780 / 31,9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 회장 혐의 인정되면 어떤 처벌 받나

    ... 피의자의 당시 상황과 범행 동기, 범행 전후 정황, 합의 여부 등을 감안해 집행유예가 선고될 수도 있다. 법원은 3년 이하의 징역형을 선고할 때 형의 집행을 유예하는 판결을 내릴 수 있다. 물론 범죄 혐의가 전혀 인정되지 않는다면 무죄가 선고될 가능성도 있고 일부 혐의만 인정된다면 처벌 수위는 판이하게 달라질 수 있다. 한편 경찰은 김 회장이 폭처법상 규정된 범죄를 목적으로 한 `단체 또는 집단'을 구성한 혐의 및 이 같은 단체를 이용ㆍ지원한 혐의도 수사 중이어서 ...

    연합뉴스 | 2007.05.09 00:00

  • thumbnail
    배심원의 판단은 언제나 옳을까?

    ... 국회를 통과하면서 53년 만에 사법 민주주의가 한 단계 성숙되는 계기가 마련됐다는 평가다. 비록 배심원의 결정은 판사가 반드시 따르지 않아도 되는 '권고형 효력'에 그치지만 재판부가 심리적인 압박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유전무죄나 전관예우 논란 등 사법 불신도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그러나 배심제는 영국 미국 등 선진국이 최소 100여년에서 수백년의 시행착오를 거친 제도다. 따라서 당장 우리가 배심제의 어떤 부작용과 맞닥뜨릴지 걱정되는 측면도 적지 않다. ...

    한국경제 | 2007.05.07 00:00 | 문혜정

  • "위급상황 인명구출 강요할 수 없다"

    화재 등 위급한 상황에서 사무실 관리인에게 위험을 감수하면서까지 인명구출조치를 이행할 것을 요구할 수 없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대전지법 형사7단독 최진영 판사는 소방기본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엄모(36)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최 판사는 판결문에서 "소방기본법에서 건물소방관리인은 자신의 판단에 따라 인명구출조치나 화재진압조치를 선택적으로 요구하고 있지만 급박한 상황에서 이런 두가지 조치를 모두 이행하는 것을 기대하는 것은 어렵다"며 "피고인이 ...

    연합뉴스 | 2007.05.04 00:00

  • 에버랜드 CB 편법증여 징역 3년, 5년 구형

    ...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서울고법 형사5부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에서 피고인들에게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배임죄를 인정해 형을 선고해달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변호인측은 재판부에 1심의 사실인정은 잘못된 것이고 CB배정 방식이나 전환가격의 적정성, 손해를 입은 주체 등 여러 부분에서 피고인들은 공모한 적이 없다며 무죄를 주장했습니다. 한편 재판부는 선고 공판 기일을 오는 29일 오전 11시로 잡은 상태입니다. 한정연기자 jyhan@wowtv.co.kr

    한국경제TV | 2007.05.03 00:00

  • '에버랜드' 전ㆍ현직 사장 징역 5년, 3년 구형

    ... 정확한 가치를 산정할 법적 기준이 없다는 점 등을 들어 손해액 5억원 이상인 경우에만 적용되는 특정경제가중처벌법상 배임죄는 인정할 수 없다며 업무상 배임죄만 인정했다. 변호인측은 "1심의 사실 인정은 잘못 됐고, CB 배정 방식이나 전환가격의 적정성, 손해를 입은 주체 등의 문제에서 피고인들은 공모하지 않았다"며 무죄를 선고해 달라고 밝혔다. 선고재판은 29일 오전 11시에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임주영 김태종 기자 zoo@yna.co.kr

    연합뉴스 | 2007.05.03 00:00

  • '형량 가이드라인' 2년내 만든다 ... 전관예우ㆍ유전무죄 논란 줄듯

    ... 앞으로 양형 기준이 일반에 공개되면 누구라도 자신이 저지른 범죄에 대해 어떤 형량이 선고될지 가늠할 수 있게 된다. 특히 비싼 수임료를 주고 판·검사 출신 변호사를 선임할 경우 형량이 낮아지는 '전관예우' 현상이나 '무전유죄 유전무죄' 논란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무엇보다도 거액의 횡령·배임·탈세·분식회계 등 경제범죄에 대해 일반인과 똑같거나 혹은 미국식으로 가중 처벌하는 판결이 잇따를 것으로 전망된다. ◆누가 참여하나 13인으로 구성된 양형위의 위원장에는 ...

    한국경제 | 2007.05.02 00:00 | 정태웅

  • 국민배심제 내년 도입 … 형소법 개정안 등 국회 통과

    일반국민이 형사재판의 배심원으로 참여해 유·무죄에 대해 평결하는 '국민배심제'가 내년부터 도입된다. 국회는 30일 본회의를 열어 '국민의 형사재판 참여에 관한 법률' 등 그동안 사법개혁법안으로 논의된 안건을 통과시켰다. 고의로 사망을 야기한 범죄나 부패범죄 등 피고인이 희망하는 사건에 한해 7∼9명의 일반국민이 배심원으로 참여하는 국민재판참여제는 내년부터 도입된다. 배심원 평결과 재판장의 선고 내용이 다를 경우 그 이유를 고지토록 하고 판결문에 ...

    한국경제 | 2007.04.30 00:00 | 정태웅

  • 정치권 "`재벌총수 보복폭행' 철저수사를"

    ... 회장은 사건의 전말을 진실하게 고백하고 도덕적, 법적 책임을 져야 할 것이며, 경찰도 더이상 은폐의혹이 제기되지 않도록 엄정하고 공정하게 수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김재두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더이상 `유전무죄, 무전유죄'라는 뒷 말이 나오지 않도록 수사당국은 철저하게 사건의 진상을 조사해 국민 앞에 한 점 의혹이 남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특히 경찰이 사건 은폐를 시도했다는 의혹까지 나오고 있는 만큼 이 부분에 대해서도 투명한 조사와 공개가 ...

    연합뉴스 | 2007.04.29 00:00

  • 박성범 의원직 유지

    박성범 의원이 대법원으로부터 선거법 위반에 대한 무죄 확정판결을 받아 의원직을 유지하게 됐다. 대법원 2부(주심 박시환 대법관)는 27일 5·31 지방선거를 앞두고 구청장 공천 신청자의 지인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기소된 박성범 의원에 대해 벌금 700만원에 추징금 12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대법원은 그러나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1,2심 재판부와 마찬가지로 무죄를 선고했다. 국회의원의 경우 공직선거법은 벌금 ...

    한국경제 | 2007.04.27 00:00 | 정태웅

  • 박성범 의원 벌금 700만원…의원직 유지

    대법,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는 `무죄' 대법원 2부(주심 박시환 대법관)는 27일 5.31지방선거를 앞두고 구청장 공천 신청자의 지인으로부터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로 기소된 박성범 의원에 대해 벌금 700만원에 추징금 12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대법원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1, 2심 재판부와 마찬가지로 무죄를 선고했다. 국회의원의 경우 공직선거법상 벌금 100만원 이상, 일반 형사사건에서는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돼야 ...

    연합뉴스 | 2007.04.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