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791-28800 / 31,47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우중씨 2차 수사는 국민적 의혹 규명

    ... 해외에 빼돌려 은닉하지 않았더라도 `거액의 외환을 국가 몰래 해외로 유출해 통화 불안을 초래한 행위'를 처벌하는 데는 무리가 없을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다. 범죄혐의에 대한 김씨의 주장은 법원이 재판에서 양형에 참작할지는 몰라도 유무죄에 영향을 미칠 정도는 아니라는 게 검찰의 판단이다. ◆본격적인 수사는 '2라운드'부터 정작 검찰의 고민은 김씨에 대한 사법처리보다는 세간의 의혹이 집중된 김씨의 정관계 로비설과 재산은닉 여부, 석연찮은 해외도피성 출국 배경과 대우그룹 ...

    연합뉴스 | 2005.07.01 00:00

  • "'임창욱 사건' 감찰은 재수사 종결후 결정"..千법무

    ... 감찰은 추상같이 해야 한다. 그러나 (수사가 진행중인) 현재로서는 감찰을 결정할 단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임창욱 명예회장의 구속이) 앞선 수사팀이 잘못했다고 생각할 단초는 되겠으나 명백히 그렇다고 볼 수는 없다"면서 "무죄가 났다고 모두 수사검사의 잘못이 아니지 않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감찰의 필요성 판단은 일차적으로 검찰이 스스로 해야 하고 신뢰 못할 사유가 있을 때 우리(법무부)가 나서야 한다"고 언급, 인천지검의 재수사 종결후 대검 감찰부가 ...

    연합뉴스 | 2005.07.01 00:00

  • 김연배 한화증권 부회장 2년6월형 .. 주식매입...회사 손실

    ... 한화유통으로 하여금 당시 영업정지돼 가치가 거의 없던 한화종금의 주식을 매입토록 하는 등에 비춰 실형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김 부회장이 대한생명을 인수하는 과정에서 맥쿼리생명과 이면계약을 맺어 공정한 입찰을 방해한 혐의에 대해서는 "입찰 심사 단계 이전에 당시 경쟁자였던 메트라이프생명이 입찰을 포기,다른 경쟁자가 없었으므로 공정한 경쟁을 방해했다고 볼 수 없다"며 무죄로 판단했다. 유승호 기자 us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5.07.01 00:00 | 정인설

  • 검찰, 김우중씨 1일 구속기소

    ... 중심으로 수사해온 검찰은 구속기소 이후에도 정ㆍ관계 로비의혹, 재산은닉 및 횡령, 출국배경 등을 30일 가량 집중 조사할 계획이다. 김씨는 정ㆍ관계 로비의혹과 관련, 전병희 전 대우자동차판매㈜ 사장을 통해 최기선 인천시장(3억원ㆍ무죄 확정), 이재명 전 민주당 의원(3억원ㆍ유죄확정), 송영길 열린우리당 의원(1억원ㆍ유죄확정)에게 금품을 전달토록 한 혐의를 모두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또 대우그룹이 이미 알려진 것처럼 영국내 해외금융조직인 BFC나 ...

    연합뉴스 | 2005.06.30 00:00

  • 김우중씨 "최기선 전 시장에 돈줬다"

    ... 줬다'는 진술을 받아냈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대우자동차판매로부터 도시계획지역 용도변경과 관련해 청탁과 함께 3억원을 받은 혐의로 기소됐지만 최근 대법원으로부터 "뇌물을 건넸다고 주장하는 사람의 진술에 일관성이 없다"며 무죄판결을 받은 바 있다. 검찰은 대법원의 최종 판결이 선고된 만큼 최 시장이 다시 법정에 서지 않을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하지만 그동안 침묵으로 일관해온 김 회장이 비자금과 관련해 입을 열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상당한 후폭풍이 예상되는 ...

    한국경제 | 2005.06.30 00:00 | 김병일

  • 검찰 '대우그룹 몰락 비밀'도 규명

    ... 위반죄나 범인도피죄 등은 공소시효가 지나 관련자 처벌이 어렵다. 뇌물 수수 사실이 드러나면 공소시효가 아직 남아 있어 처벌할 수는 있지만 금품의 대가성을 규명하기는 그다지 간단치 않다. 최근 정치인들의 뇌물사건에서 줄줄이 무죄판결을 받은 것도 대가성 입증에 실패했기 때문이다. 검찰은 과거의 범죄 의혹이 짙더라도 이처럼 사법처리 가능성이 희박하면 적극적인 수사 의지를 보이지 않았던 게 관행이었다. 하지만 검찰은 대우그룹은 재계 서열 2위였던 만큼 몰락한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김우중씨 국내비자금 10억 조성 확인

    ... 말했다. 검찰은 2001년 대우그룹 분식회계 수사과정에서 이 돈 중 일부가 최기선 전 인천시장(3억원), 이재명 전 의원(3억원), 송영길 열린우리당 의원(1억원)에게 전달됐다는 진술을 확보하고 이들을 기소했으나 최 전 시장은 무죄가 확정됐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 "현재로서는 대우자판의 비자금이 어떤 방식으로 조성됐는지만 확인된 상태이며 정확한 용처는 김씨가 밝힐 필요가 있다"고 말해 수사가 순탄치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검찰은 이상훈 전 대우 전무를 소환해 ...

    연합뉴스 | 2005.06.29 00:00

  • thumbnail
    [재미있는 통계] 4. 통계는 살인범도 구할 수 있다

    ... 19%나 된다는 것이었다. 캘리포니아 대법원은 사건과 직접 관계된 올바른 확률계산을 근거로 해서 콜린즈 외에도 범인의 특성과 일치하는 다른 커플이 있을 확률이 상당히 높다고 판단,이 사건의 1,2심 판결을 뒤집고 콜린즈에게 무죄를 선고했다. 최근의 비슷한 예를 들어보자.미식축구 선수로 유명했던 O J 심슨은 금발의 백인 아내를 살해한 범인으로 구속돼 재판을 받았다. 흑인 남편이 백인 아내와 그녀의 애인을 무참하게 살해했다는 혐의로 미국 전역을 떠들썩하게 ...

    한국경제 | 2005.06.27 11:10 | 현승윤

  • 'PD 수첩', 여중생 사망사건 수사기록 분석

    ... 11시5분부터 방송되는 '최종분석, 미군 전차 사건의 내막' 편에서 이를 바탕으로 사건의 실체를 조명한다. 사건 발생 후 주한미군과 한국 검찰은 전차장 페르난도 니노와 운전병 마크 워커 사이의 '통신 장애'가 사고의 주된 원인이라는 이유로 무죄 판결을 내린 바 있다. 수사 당시 니노는 "사고 발생 15초 전까지도 교신이 가능했으나 사고가 난 그 순간에 이유 없이 통신 장애가 발생했다"라고 주장했다. 하지만 운전병 워커와 전차장 니노 사의의 거리는 팔을 뻗으면 닿을 수 ...

    연합뉴스 | 2005.06.27 00:00

  • 이상국 전 사무총장 KBO 복귀

    배임수죄 혐의에 연루돼 사직서를 제출했던 한국야구위원회(KBO)의 이상국 전 사무총장이 111일만에 복귀한다. KBO는 27일 서울 인터콘티넨탈호텔에서 박용오 총재 주재로 8개구단 사장단 조찬 간담회를 갖고 최근 대구지법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풀려난 이상국 전 총장을 복귀시키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99년 12월 KBO 제9대 사무총장으로 선임됐던 이상국 총장은 올 초 대구지검으로부터 배임수죄 혐의로 기소되자 지난 3월7일 사직서를 제출했었다. 그러나 이 총장은 ...

    연합뉴스 | 2005.06.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