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8801-28810 / 29,5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금연보조제 판매업자 '무죄'원심 파기

    대법원 2부(주심 이용우 대법관)는 5일 금연보조제를 식품가격이 아닌 고가의 의약품 가격으로 판매한 혐의(보건범죄단속에 관한특별조치법 위반)로 기소된 유모(34)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무죄판결이 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은 자신이 판매한 금연보조제가 의약품이라는 사실을 몰랐다고 주장하나 보조제를 판매하면서 '니코틴의 중독성을 해소하는 효과가 있다'고 광고하는 등 의약품이라는 사실을 알고 있었던 것으로 ...

    연합뉴스 | 2001.06.05 14:56

  • 미 연방검찰, 맥베이 사형집행 연기 반대

    ... 형량과 무관하다면서 법원에 연기 요청을 기각해 줄 것을 요구했다. 미 언론 보도에 따르면 숀 코넬리 연방 검사는 이날 콜로라도주 덴버의 연방 지방법원에 제출한 동의서에서 "맥베이는 배심원이 유죄평결을 내린 혐의에 대해 실제로 무죄라고 주장하지도 않고 또 그럴 수도 없으며...자신이 저지른 특별한 중범죄에 대한 사형판결이 부당하다고 주장하지도 않고 또 그럴 수도 없다"면서 그같이 요청했다. 코넬리 검사는 맥베이에 대한 사형집행을 연기, 그의 변호인들이 유죄판결 ...

    연합뉴스 | 2001.06.05 07:15

  • 주한미군 `독극물방류' 벌금 환급요청

    ... 미군의 벌금 환급요청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미군이 재판관할권을 주장하며 한국 법원의 재판에 응할 수 없다면서도 벌금 문제에 대해서는 `정식재판에 회부됐으니 돌려달라'는 태도는 이해할 수 없다는 것이다. 한 검사는 "재판은 못받겠다면서도 벌금을 돌려달라는 것은 너무 궁색한 논리가 아니냐"며 "기본적으로 미군은 자신들의 행위가 무죄라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공병설 기자 kong@yna.co.kr

    연합뉴스 | 2001.06.03 10:10

  • ['건강보험 파탄' 감사원 특감 발표] '징계수위 왜 낮췄나'

    ... 감사원은 차 전 장관이 이미 현직을 떠난데다 허위보고와 직무유기를 증명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지난 98년 외환위기 특감때 강경식 전 경제부총리와 김인호 전 청와대 경제수석을 직무유기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으나 법원이 무죄판결을 내린 사실도 이런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고 감사원은 설명했다. 실무진 징계폭도 감사원은 당초 7∼8명을 대상에 올려놓고 검토해 왔으나 정책결정에 대해 책임을 묻기 어렵다고 판단,2명을 중징계 요구하는 선에서 일단 마무리했다. ...

    한국경제 | 2001.05.29 00:00

  • [여성탐구] '아내의 노출은?'

    ... 몸이 아름답다고 느끼는 자기애와 자신의 아름다움을 인정받고 싶어하는 욕구가 주된 요인이기 때문이다. 퇴근해 집에 들어온 남편은 TV에 나오는 노출이 심한 여배우들의 각선미를 흘끔거리곤 한다. 여기에 불만이 생긴 아내는 조금 노출이 강한 옷을 입고 남편 앞을 서성댄다. 이 때 "저리 가! TV 가리지 말고"라고 말하는 남편의 모습이 아니길 바란다. 남편 앞에서 자신의 아름다움을 확인 받고 싶어하는 아내의 노출은 어떤 경우라도 무죄다. 홍영재

    한국경제 | 2001.05.28 00:00

  • 심슨 무죄평결 이끈 변호사, 위안부소송 합류

    전 미식축구스타 O J 심슨의 전처 살해혐의를 무죄평결로 이끈 조니 L 코크런 주니어(64) 변호사가 일본 정부를 상대로 한 위안부 피해청구소송의 원고측 변호인단에 합류했다. 원고측 변호인단을 이끌고 있는 배리 피셔 국제인권변호사협회 수석부회장은 17일 코크런 변호사가 15일부터 원고측 변호인단에 가세했다며 워싱턴DC 연방지법에 변호인단 변경을 통보했다고 말했다. 피셔 변호사는 "독일을 상대로 했던 유대인 소송 때와 달리 이번 소송에서 일본의 ...

    한국경제 | 2001.05.19 00:00

  • "투명한 리베이트 뇌물로 볼 수 없다" .. 대법원

    ... 나왔다. 이번 판결은 대규모 입찰이나 납품과정 등에 만연해 있는 ''리베이트''도 사후 처리의 투명성만 확보할 경우 사실상 합법화될 수 있는 길을 열어줬다는 점에서 논란이 예상된다. 대법원 3부(주심 손지열 대법관)는 7일 건설업체 등으로부터 준공식 찬조금 등의 명목으로 금품을 받은 혐의(수재)로 기소된 Y농협조합장 이모씨에 대한 상고심에서 "대가성이 없다"며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5.08 00:00

  • 인터넷 카드깡 '무죄' 선고..처벌규정없어...법개정 시급

    인터넷을 통한 카드깡(신용카드 변칙거래)에 대해 법원이 마땅한 처벌규정이 없다는 이유로 무죄를 선고,관련 법개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서울지법 형사 2단독 염기창 판사는 24일 인터넷을 통해 물품 구입을 가장,자금을 융통한 혐의(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로 기소된 노모(62)씨 등 4명에 대해 무죄를 선고했다. 염 판사는 "피고인들이 인터넷을 통해 카드깡을 하면서 매출전표를 작성하지 않은 이상 여신전문금융업법 위반으로 처벌할 수 없어 신속한 ...

    한국경제 | 2001.04.25 00:00

  • 임창열지사 항소심서 '무죄' .. 검찰 "상고"...大法 판결주목

    ... 부장판사)는 3일 서이석 전 경기은행장으로부터 퇴출을 막아달라는 부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된 임창열 경기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하지만 재판부는 임 지사가 1억원을 받은 것 자체는 정치자금법 위반이 분명하다고 밝힌 데다 검찰도 상고하겠다는 입장이어서 대법원의 판결이 주목된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피고인이 지난 98년 지방선거 당시 경기은행측으로부터 ...

    한국경제 | 2001.04.04 00:00

  • 임창열지사 무죄 선고

    서울고법 형사3부(재판장 손용근 부장판사)는 3일 경기은행 퇴출과 관련,경기은행 서이석 전 행장으로부터 퇴출을 막아달라는 부탁과 함께 1억원을 받은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된 임창열 경기지사에 대한 항소심 선고공판에서 무죄를 선고했다. 이상열 기자 mustafa@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4.04 00:00